김우중씨 건강 악화 급거 입원

이 뉴스를 공유하기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건강 악화로 귀국 한 달 여만인 15일(한국시각) 오전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에 입원하기 위해 구치소를 떠났다.

법무부 관계자는 “심장질환과 장폐색증 등에 대한 검진 및 치료를 위해 외래진료가 필요하다는
서울구치소 의무과장의 판단에 따라 오늘 오전 김씨를 외부병원에 입원치료토록 했다“고 말했다.

김씨는 14일 평소보다 이른 오후 4시30분께 검찰 조사를 끝내고 서울구치소에 돌아가 입원치료가 필요한지에 대한 검진을 받았으며 15일 오전 8시30분께 세브란스병원에서 보낸 응급차를 타고 병원으로 향했다.

대우사태를 책임지겠다며 지난달 14일 새벽 5년8개월 만에 입국했던 김씨가 건강 문제로 외부병원에 입원함에 따라 향후 검찰 수사에 상당한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일단 김씨의 외래진료가 일각의 우려처럼 장기화되진 않을 것이라고 보고 이 기간 김씨에 대한 조사는 잠정 중단하되 당시 대우그룹 경영진 등을 상대로 한 조사는 이어갈 방침이다.

그러나 검찰은 김씨의 입원이 장기화될 가능성도 없지 않다고 보고 필요할 경우 출장조사 등을 통해서라도 대우사태의 철저한 진상규명에 나설 계획이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