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해피투게더’ 노출 의상 논란의 ‘김아중’

이 뉴스를 공유하기
















 ▲ 지난 21일 KBS 2TV ‘해피 투게더
 -프렌즈’에서 노출의상으로 논란이 된
  진행자 김아중(가운데)


지난 21일 방송된 KBS TV ‘해피 투게더-프렌즈’ 의 진행자 김아중의 의상을 두고 시청자들 사이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돌아온 박남매’ 박수홍과 박경림편으로 진행된 이날 방송에서 김아중은 하늘색의 속이 살짝 비치는 원피스를 입고 등장했다.

겉보기에는 평범한 원피스였음에도 불구하고, 프로그램 시작과 함께 김아중이 계단을 내려올 때부터 허리 라인 아래의 바디 라인이 다 비치기 시작했다.

프로그램 진행 중간 중간에도 김아중이 살짝 움직일 때마다 각선미가 그대로 노출되자, 유쾌한 웃음을 전달하겠다는 프로그램의 본질과 맞지 않은 김아중의 의상에 대해 시청자들의 비난이 쏟아졌다.

한 시청자는 “여름이고 그저 패션이려니 하고 넘기려고 했지만, 너무 민망했다”며, “프로그램을 보는 내내 치마 속에 언뜻 언뜻 비치는 다리에 신경이 쓰여, 속치마를 입었느니 안 입었느니 공방전만 하다 말았다”고 항의했다.

상당수의 시청자들은 ‘해피 투게더-프렌즈’ 시청자 게시판에 “여성 진행자의 옷차림을 보고 황당했다”, “스타들의 친구찾기를 보면서 함께 웃고, 즐겁게 보려고 했는데 오히려 스트레스를 받았다”며, “선정적인 옷차림을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