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티즌은 ‘유승준 컴백’을 바란다?

이 뉴스를 공유하기
















최근 가수 유승준이 중국에서 활동을 시작한 가운데 그의 컴백을 가상한 설문조사가 실시된 결과, 유승준의 컴백을 바라는 응답자가 가장 많아 눈길을 끌고 있다.


온라인 음악사이트 맥스mp3는 최근 ‘만약 유승준이 컴백한다면, 눈감아 줄 수 있는 수위는?’이라는 다소 민감한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하며 네 가지 문항을 네티즌에 제시했다.

▶’이제는 무대에서 그를 보고싶다’ ▶’그가 무엇을 하든 아무런 관심이 없다’ ▶’국내활동, 해외활동 NO!!’ ▶’국내컴백 NO!! 음반발매 YES!!’ 네 항목에 투표를 하는 방식으로 진행된 이번 설문조사에서 모두 7000명이 참여한 가운데 응답자의 46.9%(3283명)가 가장 관대한 항목인 ‘이제는 무대에서 그를 보고 싶다’에 투표했다.

‘이제는 무대에서 그를 보고싶다’고 응답한 네티즌은 ‘무대에서 보여 주었던 현란한 댄스와 열정의 무대를 잊을 수 없으며, 활동 당시 보여주었던 따뜻한 마음과 선행까지 가식적인 행동으로 매도해서는 안된다’는 의견을 남겼다. 또한 ‘중국에서의 활동이 기대된다’는 의견과 함께 ‘방송으로나마 중국 활동 모습을 자주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남기기도 했다.

두번째로 높은 지지를 받은 응답은 ‘그가 무엇을 하든 아무런 관심도 없다’ 는 대답으로, 무려 24.5%(1715명)의 응답자가 다소 냉소적인 의견을 남겼다. 또한 국내 컴백을 한다고 해도 대중들의 냉정한 평가에 따라 컴백 성공과 실패가 결정되는 것이다는 대답으로 ‘국내컴백’이 전부가 아님을 시사했다.

3위는 응답자의 24.1%(1,687명)가 투표한 ‘국내활동, 해외활동 No!!’라는 강경한 컴백반대 의견이 차지했다. 이들은 ‘그를 보고 싶다’고 밝힌 네티즌들의 대답과는 정반대의 의견을 남기며 여전히 유승준의 행동을 질책했으며, 그를 보고 싶어 하는 네티즌들과 게시판이 토론장이 될 만큼 컴백 반대에 대한 이유들을 강력하게 밝혔다.

‘국내 컴백 No!! 음반발매 Yes!!’ 항목은 4.5%(315명)의 응답자가 지지해 가장 낮은 득표를 기록했다. 이 항목은 이번 ‘만약 유승준이 컴백한다면, 눈감아 줄 수 있는 수위는?’ 설문에서 1위와 3위를 차지한, 완전히 상반된 두 항목의 중간 수준.

이 항목을 지지한 응답자들은 해외에서의 활동은 반대할 이유가 없지만 아직은 국내컴백은 이르다는 의견과 함께 대신 국내에서 새 음반이 발매된다면 듣고 싶다고 대답했다.

이번 설문조사를 실시한 맥스mp3는 “이번 설문은 다소 민감한 사안이라서 그런지 평소보다 2배가 넘는 7000명의 네티즌들이 참여, 솔직한 대답과 다양한 의견을 남겼다”고 설명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