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몸노출 카우치 멤버 구속수감…MBC, 방송 영구 출연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














 
▲ MBC, 방송 영구 출연금지당한 ‘밴드 카우치’

MBC ‘음악캠프’ 생방송 중 성기노출로 파문을 일으킨 인디 밴드 카우치의 멤버 2명이 5일 구속 수감됐다. 서울 남부지방법원은 이날 영장실질심사에서 “도주의 우려가 있다”며 영등포경찰서가 신청한 사전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들은 지난달 30일 MBC TV ‘음악캠프’ 생방송에 출연하며 방송 출연 전 알몸을 노출하기로 모의하고 이를 실행에 옮김으로써 공연 음란 및 업무 방해 혐의를 받고 있다.

한편 MBC 심의위원회는 이들의 구속이 확정된 직후 이번 사건을 일으킨 카우치 및 인디밴드 럭스에 대해 방송 출연금지 결정을 내렸다. MBC 관계자는 이런 조치가 인디밴드 전체에 대한 출연금지는 아니라고 밝혔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