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스 오피스] Jessica Simpson, 새로운 헐리웃 아이콘으로 등장

이 뉴스를 공유하기














 


가수 커플로 유명한
Nick Lachey의 아내이자 영화배우인 Jessica Simpson이 주연한 코믹 영화 “The Dukes of Hazzard”(제이 찬드라세커 감독)가 개봉 첫 주, 3,060만 달러의 흥행수익을 올려 박스오피스 1위로 새로이 등장했다.

한편 지난 주 1위였던 오웬 윌슨 주연의 코미디 영화 “Weddding Crashers”가 1,600만 달러로 2위를 차지 했으며, “Charlie and the Chocolate Factory”은 1,090만 달러로 3위를 유지, 빅3가 흥행 실적을 주도해 나갔다.


커트 러셀이 주연한 가족영화 “Sky High”는 900만 달러로 4위를, 게리 골드 버그 감독의 “Must Love Dogs” 이 730만 달러의 흥행을 올렸다. “March of the Penguins”이 710만 달러, 소니가 거액을 들여 투자한 영화로 화려한 비행장면으로 개봉 전부터 화제가 됐던 “Stealth”가 590만 달러로 부진을 면치 못했다. 제시카 알바 주연의 “Fantastic Four”가 420만 달러로 꾸준한 흥행세를 이어갔다.



그 밖의 순위로는 “War of the Worlds” (350만 달러), “The Island” (310만 달러) 등이 있었다.
이번 주 흥행순위 상위 12개 영화의 흥행 기록을 모두 합한 액수가 10억 3,200만 달러에 달해 작년 같은 기간의 9,780만 달러 보다 높게 나타났다. 하지만 지난해 흥행실적이 최근 몇 년간 가장 안 좋았던 것을 비교했을 때 그다지 좋은 결과는 아닌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