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 국정원 직원 김기삼 씨 직격인터뷰

이 뉴스를 공유하기















 

▲ 현재 미국 펜실베니아 주 해리스버그 지역
에 거주하고 있는 김기삼 씨.

“국가권력에 의해 국가 정보기관이 일개 시중드는 하녀로 전락되는 등 구 정권 하에 벌어진 비리를 고발하고 싶었다. 지금도 늦지 않았다. ‘민주화’라는 토대 하에 자행된 구 정권의 가까운 과거 비리사에 대해서도 반드시 밝혀져야 한다”

 ‘X파일 파문’과 관련 불법도청팀인 ‘미림’의 존재를 세간에 알린 김기삼 씨의 말이다.

기자는 지난 10일 불법도청팀 ‘미림팀’의 존재를 조선일보 등에 제보함으로써 세상에 이를 알리는 결정적 역할을 한 前 국정원 출신 김기삼 씨(현재 펜실베니아 거주)와 어렵사리 전화 인터뷰를 할 수가 있었다.

김 씨는 “이상호라는 한 젊은 기자가 발굴해낸 특종기사와 관련 MBC가 자본과 권력의 힘에 의해 약 7개월간 보도하지 못하는 것을 보고 ‘미림팀의 존재’를 조선일보 측에 알리게 되었다. 결국 조선일보의 기사가 나가자 MBC 측도 보도에 합류하게 되었고, ‘X파일 파문이 이토록 확대된 것 아니냐”라며 “하지만 나는 YS를 비롯 DJ가 노욕에 눈이 어두워 민족을 분열시킨 역사적 과오를 바로잡기 위해 숱한 폭로를 결심하게 된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2001년 도미 후 2003년 초, 인터넷 언론 등을 통해 DJ 국민의 정부 시절의 비리의혹[▲ 김대중(金大中) 前 대통령의 노벨상 수상 공작 ▲ 김대중 정부의 15억 달러 불법 대북 송금 ▲ 국정원의 불법 도청 ▲ 임동원 前 국정원장은 간첩]등을 제기하며 충격을 전했던 인물이다. 서울대학교 법대 출신으로 지난 93년 안기부 7급 직원으로 입사해 지난 2000년 10월 사직한 전직 국정원 출신 직원이라는 이력을 지니고 있었기에 그의 이 같은 폭로성 주장은 가히 폭발적이라 할 수 있었지만 당시에는 잠재된 파괴력만큼의 큰 폭발력을 보이지는 못했다.

이어 이 같은 ‘폭로전’을 벌인 김 씨를 상대로 국정원은 오히려 그를 명예훼손과 국정원 직원법 위반혐의로 고소한 바 있으며, 이에 맞서 김 씨는 지난 2004년 미국에 정치적 망명을 신청했으나, 비자관계로 추방재판을 받고 있는 상태로 부인의 망명신청을 대기하고 있는 상태다. 현재 김기삼 씨는 워싱턴에서 약 2시간 거리인 펜실베니아 주 해리스버그 지역에서 가족과 함께 살고 있으나, 특별한 수입원이 없어 월 400달러 정부 보조 프로그램 아파트에 거주하면서 한국 거주 친지들로부터 경제적 도움을 받으면서 힘든 이국생활을 하고 있다.

한편 그는 현재 ‘국정원을 위한 변명 (http://blog.chosun.com/blog.screen?userId=kskim6508) ‘이라는 개인 블로그를 운영하며 ‘국정원 바로 세우기, 양심선언’ 등의 코너를 통해 ‘폭로성 글’을 게재하는 활동을 여전히 펼치고 있는 중이다.


박상균<취재부 기자> [email protected]








국가정보원에 7년 넘게 근무하다가 사표를 던진 이후 최고 상관이라 할 수 있는 DJ를 향해 비수를 들이댔던 김기삼(金基三·40) 씨. 그가 최근 한국 언론들의 집중조명을 받고 있다.

연일 한국 언론들과의 인터뷰에 등장하고 있는 김기삼 씨는 이미 지난 2003년부터 ‘국정원의 불법도청’ 문제를 거론해 왔던 인사인데다가, 최근 불법도청팀 ‘미림’의 존재를 알려 세인들의 주목을 받고 있는 것.

수차례 접촉 끝에 겨우 전화통화가 된 김기삼 씨는 “더 이상 특별히 할 말이 없습니다”라고 운을 뗀 뒤 “기자들이 질문을 해와 내가 한마디 할 때마다 한국 언론들에서들 난리가 나고 또 어떤 부분들은 내 의도와 달리 왜곡되어 보도되는 것에 대해서는 다소 우려가 된다”고 전제한 뒤 “도대체 궁금한 부분이 무엇이냐”라며 언론들에 의해 그간 많이 시달렸음을 알 수 있었다. 

다음은 김기삼 씨와의 인터뷰 내용들을 간추린 것이다.






















 

기자 : 미림의 실체를 폭로함으로써 세인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폭로 이유는 무엇인가.
김기삼 씨 : 이미 수 차례 한국 언론들과의 인터뷰를 통해 밝힌 대로 미림 문제는 국정원이 가장 민감해 할 사안이라 언급하지 않으려 했다. 하지만 최근 돌아가는 상황을 보았을 때 가까운 과거사인 YS-DJ 정부시절의 비리에 대해서도 밝혀져야 한다는 생각이 강해져 ‘대의’를 위해 선택한 길이다.


기자 : 한국 정가가 급박하게 돌아가고 있는 분위기다. DJ의 병원입원 소식은 들었는가.
김기삼 씨 : 내가 이런 말할 입장은 아니지만, DJ가 위기감을 느끼고 있는 것 같다. 현 노무현 정권이 DJ와 결별수순을 밟는 모션에 대해 큰 두려움을 느끼는 것 아니겠는가. 자칫 ‘도청파문’이 발목을 잡아 노벨상 수상 공작, 대북송금 문제로 번질 경우를 대비한 무언의 항의가 아니겠느냐고 추측할 뿐이다. 국가를 위해서 이 부분은 꼭 밝혀져야 될 사안이다.


기자 : 그간 대북송금 및 무기거래에 관해서도 수많은 폭로를 한 것으로 알고 있다. DJ가 이 문제와 관련 자유롭지 못하다고 생각하는가.
김기삼 씨 : 전 무기중개상 조풍언 씨를 비롯, DJ 측근으로 알려진 LA 거주 K 모 치과의사 등이 열쇠를 쥐고 있다고 본다. 그들이 입을 여는 순간 모든 것이 밝혀질 것으로 본다.


기자 : 지난 몇 년간 수많은 폭로전을 펼쳐온 것으로 안다. 궁극적 폭로의 목적은 무엇인가.
김기삼 씨 : 정말로 조용히 살고 싶었다. DJ 정권이 대북송금 문제를 2억 달러만 인정하고 덮으려 하는 등 거짓된 주장을 펼쳐 반드시 바로잡고 싶었다. DJ 정권의 그릇된 대북정책이 추진되게 된 배경에는 ‘노벨상에 대한 지독한 노욕’에 따른 결과물이라는 것을 알리고 싶다.  DJ는 노벨상을 수상할 목적으로 국가정보원을 동원해 해외공작을 진행하는 한편, 북한의 김정일에게 약 2조원에 달하는 뇌물을 제공했다는 것이 내 생각이다. DJ와 김정일 간의 은밀한 뇌물 뒷거래는 이러한 배경 아래 이루어졌다고 확신하고 있으며, 이는DJ정부가 국민의 혈세로 이루어진 공적 자금을 현대그룹에 지원하면서 현대로부터 리베이트를 받아 챙긴 것으로 본다. 국가적 차원에서 이 문제가 꼭 밝혀져야 한다고 본다.


기자 : 현재 미국에서 운신의 폭에 제한은 없는가. 그리고 LA 등에 올 계획은 없는지…
김기삼 씨 : 솔직히 말해 돈이 없다. LA는커녕 아직 중부에도 못 가봤다. 기회가 닿는다면 방문할 마음이 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