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욱 유인은 “샹송가수가 했다” 새로운 주장

이 뉴스를 공유하기








김형욱 유인 여자 연예인은 “샹송가수 최향숙”

김형욱 실종사건 진실공방전 “아직 끝나지 않았다”

김형욱 실종사건과 관련 ‘진실게임 공방전’이 여전히 진행되고 있다. 지난 5월 국정원 과거사위의 발표로 인해 더욱 ‘혼선’이 빚어지고 있는 형국이다.

이러한 가운데 前 안기부 출신 한 인사의 입에서 “김형욱 씨를 파리로 유인하기 위해 투입된 여자 연예인이 샹송가수 출신 배우 최향숙 씨다”라는 새로운 주장이 흘러나왔다. 그간 김형욱 씨의 유인자로 줄기차게 지목되어 왔던 최지희 씨를 비롯 의혹 대상자들에 대한 국정원 조사가 끝마친 시점에 흘러나온 이야기라 비상한 관심을 불러 모으고 있다.




▲ 영화배우 최지희 씨.

이와 관련 가장 유력한 유인자로 지목되어 온 바 있는 최지희 씨는 지난 4월 문제가 된 시사저널과의 인터뷰에서 “나는 아니고 다른 여배우다. 이름을 잘못 안 것이다”라고 언급하며 “그 친구가 나에게 김형욱 씨 문제로 고민하는 편지도 보내곤 했다. 그로 인해 그 배우와 남편 관계가 복잡해진 거니까. 그래서 아마 내 이야기가 나왔을 것이다. 그때 그 친구가 나에게 보낸 편지도 어딘가 있을 것이다”라고 인터뷰하기도 했다.

이어 최 씨는 “내가 듣기로는 김형욱 씨가 미국에 망명한 뒤에 100만 달러를 미국 은행에 그 배우와 공동으로 예치했다고 해서 한동안 그 친구를 정보부가 조사하고 난리가 났다. 한번 캐 보시라. 비밀은 캐야 한다. 그러니까 나는 아니고 다른 배우이니까 잘 취재해서 써야 한다”고 덧붙이기도 한 바 있다.

한편 최근 ‘김형욱 유인자’로 새로이 지목받고 있는 ‘최향숙 씨’는 현재 펜실베니아 주 필라델피아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그녀의 거취와 관련 많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지난 5월 전격적으로 중간발표를 통해 공개된 ‘김형욱 실종사건’과 관련 “발표를 곧이 곧대로 믿을 수가 없다”라는 증언이 이어지고 있어 관심을 모은다. 지난 23일(한국시각) SBS ‘그것이 알고싶다’ 팀은 “국정원 발표 내용이 거짓”이라는 김형욱 살해사건 가담자(가명 이만수)의 주장을 담아 이를 전파로 내보냈다.

이만수(가명) 씨와의 인터뷰를 성사시킨 SBS 측은 “신현진 씨의 진술에 전적으로 의존한 국정원의 발표는 근본적으로 커다란 결함이 있다”고 지적하고 나선 것. 그간 ‘김형욱 실종사건’에 대한 국정원의 중간발표를 놓고 쟁점은 “발표 내용이 신현진(가명) 씨 한 사람의 진술에 많은 부분을 할애하고 있다는 점과 가장 중요한 ‘사체처리’와 관련 소위 ‘목격자’가 남아 있지 않다”는 점에 쏠려온 바 있는데, 이 같은 SBS의 보도내용은 세간의 의혹을 잘 뒷받침하고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국정원 중간발표 내용은 “중정요원 신현진 씨와 이만수 씨(두 사람 다 가명) 두 사람이 전적으로 자신들이 고용한 제3국인(월간조선에 의하면 루마니아 출신 조폭들) 2명이 살해하고 이들 두 사람은 돈을 건네는 역할만 수행한 것으로 되어 있다. 즉 국정원 중간보고를 면밀히 살펴보면, 살해에 사용된 권총도 분실된 것으로 나타나 증거물이 없는 상태고 이들 중정요원 연수생 2명은 살해현장에서 50미터 떨어진 곳에 대기하고 있는 등 직접 살해를 목격한 목격자가 아니라는 얘기다. 사체처리 과정도 “낙엽으로 덮어 버렸다”라는 것이 골자인데, 어딘지 모르게 석연치가 않은 구석을 노출해 왔다.

이와 관련 지난 4월 시사저널 지의 ‘파리 양계장 분쇄說‘을 필두로 갖가지 풍문과 추리가설이 난무하자 이를 과거사 진상조사 차원에서 조사를 벌이던 ‘국정원 과거사건 진실규명을 통한 발전위원회(이하 국정원 과거사위 : 위원장 오충일)’ 측이 서둘러 진화에 나선 것이 아니냐라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한편 지난 70년대 ‘김형욱 회고록’을 집필해 화제를 불러모았던 김경재 前 의원(당시 필명 박사월)이 소위 ‘김형욱 회고록 제2탄’ 집필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과연 새로운 회고록에 담길 내용이 무엇일 지에 대해서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와 관련 김 前 의원은 모 라디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지난 번에 국정원이 발표한 것에 대한 문제점 같은 것도 지적하구요. 하여간 박정희 시대의 마지막 부분을 정리하는 데 객관적인 입장을 취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라고 말함으로써 이 회고록 상당부분에 알려지지 않은 뒷이야기가 실릴 뜻임을 시사했다.


박상균<취재부기자> [email protected]



















 

SBS와 이만수(가명) 씨와의 이번 인터뷰 내용에 따르면 “신현진 씨의 진술 내용은 거짓이며 10만 달러가 든 돈 가방을 이 씨가 전달했다는 진술 역시 사실이 아니다”라는 것이다.

특히 이 인터뷰를 통해 국정원의 발표에 의해 동유럽 인으로 밝혀진 직접 살해자에 대해 이 씨는 “한국인이 아니라고만 하자”는 식으로 애매한 답변을 전함으로써 국정원의 중간발표 내용과는 다른 어떤 시나리오가 있었음을 암시했다.

또한 국정원 측이 “김형욱 前 중앙정보부장 살해사건에 가담했다”고 발표했던 당시 중정 파리 연수생 이만수(가명) 씨는 SBS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김형욱 살해 사건과 관련돼 있는지 몰랐다”고 밝히는 등 혼선을 빚을만한 주장을 펼쳤다.

이어 이 씨는 “나는 그 가방이 돈 가방인 줄도 몰랐다. 진실게임을 하면서 싸우고 싶지 않아서 가만히 있을 뿐이다”라고 밝히는 등 강한 이의를 제기하는 모습이었다. 

이와 함께 SBS 측은 양계장 살해사건의 장본인이라고 주장하는 조 모씨와의 접촉을 시도하기도 했는데 이 방송은 “김형욱이 두 명이 아니라면 국정원은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그의 주장만을 전하기도. 아울러 이 방송은 “조 모씨에게 특별한 정신적 문제가 없다”는 정신과 전문의의 인터뷰 또한 곁들여 강한 의혹을 제기하는 모습이었다.

국정원 중간발표 내용은 짜맞추기 발표에 불과
여기저기에서 ‘허점’ 노출, 또 다시 ‘미스터리’ 형국


















 
▲ 뉴욕한국일보가 얼마전 공개한 미 국무부작성 ‘주간동향
보고서’에는 “김형욱은 10월 9일 파리를 떠나 스위스 취리히
를 경유해 사우디아라비아 다란으로 들어갔다. 하지만 거기
서 부터 행방이 묘연하다”라고 기재 되어있다.

 ⓒ2005 Sundayjournalusa

지난 국정원 과거사위의 중간발표를 보면 “김형욱의 여권-지갑은 이상열 씨가 가졌으며, 다른 소지품들은 신현진에게 건네져 이상열 씨의 지시에 따라 ‘철저히 인멸한 후 즉시 파리를 떠나 귀국하라’고 했다”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그런데 ‘파리 양계장 분쇄說‘에 이어 불거져 나온 ‘사우디아라비아 다란行’에 대해 국정원 과거사위 관계자들은 “동명이인이 출국한 것이다… 중정요원 이만수가 김형욱 명의의 위조여권을 사용해 출국한 것이다”라는 등의 혼선을 빚는 증언으로 의혹을 사온 바 있다.

‘김형욱의 사우디아라비아 다란行’의 근거자료[1980년 2월 29일 미 국무부가 주한 미국 대사관에 보낸 주간 동향 보고서 한국판(Weekly Status Report-Korea)]를 제시했던 뉴욕 한국일보 신용일 기자 또한 최근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김형욱은 ‘지난 79년 10월 9일 파리를 떠나 스위스 취리히를 경유해 사우디아라비아 다란으로 들어갔다. 하지만 거기서부터 행방이 묘연하다’라고 명확히 기재되어 있다”고 전제한 뒤 “항간에는 미 국무부 문서를 믿을 수가 없다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는데, 미국 최고 정보기관이 엉뚱한 정보를 수집할 정도로 시간을 허비할 것 같느냐”고 반문하며 “지난 10년여 넘게 비공개자료로 되어 있던 것이 지난 93년에 이르러서야 퍼블릭 자료로 공개되어진 것을 볼 때 아주 신빙성이 높은 자료다”라는 입장을 확고히 했다. 이어 신 기자는 “이 문서 외에도 추가로 김형욱 씨 관련자료를 요청해 놓은 상태다. 이 자료를 입수하게 되면 더 명확해질 것으로 보인다”며 말을 아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