탤런트 노주현씨 폭행혐의로 피소

이 뉴스를 공유하기
















중견탤런트 노주현씨(59)가 낚시터 관리인과 사소한 시비끝에 폭행 혐의로 고소당했다.


12일 경기 안성경찰서에 따르면 안성시 양성면 미리내낚시터 관리인인 김모씨(43)는 낚시터 공동 임대운영권을 갖고 있는 ‘노씨가 욕설과 함께 발로 정강이를 차 상처를 입었다’며 지난 10일 노씨를 고소했다.


이에 노씨는 “김씨가 계속 찾아와 시비를 걸어 ‘집에 가라’며 밀었는데 진단서를 끊어 고소해 황당하다”고 말했다. 한편 노씨는 낚시터 인근에 땅 800평을 매입, 펜스를 치고 셰퍼드 4마리를 키우고 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