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셔널 벤쳐스 투자사기]김경준 – 에리카 김 남매… “부활(?)의 날…

이 뉴스를 공유하기















 
▲ 김경준씨가 한국으로 송환될 경우 한때 동업자였던 이명박 서울 시장이 구설수에 휘말릴 가능성이 높다.

 ⓒ2005 Sundayjournalusa





















한국에서 수백억 원(수천만 달러)의 공금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지난해 5월 27일 연방 수사국(FBI)에 의해 전격 체포되었던 김경준 씨의 ‘한국송환’ 심리가 지난 17일 다운 타운 연방 법원에서 열렸다. 이 사건을 담당하고 있는 잔 리 검사는 “김 씨가 한국 내 증권회사에 갖고 있던 38개 구좌에서 주식거래 대금을 미국으로 불법 송금했다”며 “이는 명백한 횡령에 해당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잔 리 검사는 “한국 검찰이 당시 옵셔널 벤쳐스 사에 근무했던 직원들을 상대로 한 수사 결과 해외송금 時 자금추적을 피하기 위해 현찰과 수표를 번갈아 사용하는 수법을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하지만 김경준 씨의 변호를 맡고 있는 잔 고든 변호사는 “한국 검찰이 법원에 제출한 증거 자료를 신뢰할 수 없다”며  김 씨의 무죄를 주장했다. “38개 구좌에 대한 거래내역을 비롯한 증거자료 제시를 한국 검찰 측에 요청했지만, 번번히 거절당했다”며 “이는 뚜렷한 증거 없이 김 씨를 경제 사범으로 몰고 가려는 행동이다”는 점을 재차 강조하는 모습이었다. 또한 자신이 확보하고 있는 자료에 따르면 “김 씨가 한국에서 횡령을 했었다는 증거는 전혀 없다”는 점을 판사에게 부각시켰다.

이와 관련 폴 아브라함 판사는 검찰 측과 변호인에게 “지금까지의 자료와 이후 추가자료를 9월 23일까지 제출하라”고 명령함으로써 다음 심리는 9월 23일 이후에나 열릴 것으로 예측된다.

한편 연방법원 측은 김 씨 체포와 함께 연루의혹을 받고 있는 김 씨의 누이인 에리카 김 변호사와 이들의 부모들이 소유하고 있는 재산[스위스 프라이빗 은행(비밀구좌)에 예치해 놓은 1,530만 달러를 비롯해 LA 베버리 힐스 소재 저택 등 약 3,000만 달러에 달하는 거액의 재산]을 동결시킨 바 있는데, 이 같은 재산 압류에 대해 김 씨 남매는 “미국 헌법권리가 유린되었다”며 연방정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해 일부 재산의 압류가 풀린 상태다.

이와 관련 한국 검찰 측은 올해 추가로 미 법원에 제출한 ‘강제송환 의견서’를 통해 “김경준 씨의 누나인 에리카 김 변호사가 동생 김 씨의 한국 회사(옵셔널벤쳐스 사)를 방문해 취한 행동 및 당시 김 씨가 우송한 네바다 주 국무장관 발행의 법인설립 인가서가 위조 범행에 사용된 점을 들어 에리카 김 변호사도 본건에 깊이 개입되어 있을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고 주장하며 ‘조직적 범죄 가능성’을 제기해 눈길을 끌기도 했는데, 김경준 씨의 송환심리 절차 진행상황에 따라 그 진위여부가 가려질 전망이다.

하지만 김경준 씨의 누이인 에리카 김 변호사는 ‘옵셔널 벤쳐스 투자사기’ 파문 연루의혹에 휩싸여 한동안 자중(?)하는 모습을 보여 왔으나, 최근 들어 발빠른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에리카 김 변호사는 미주 한국일보 자매회사인 ‘라디오 서울(AM1650)’ 방송의 간판 프로그램 중 하나인 ‘라디오가 좋다’라는 프로그램에 고정패널로 나와 ‘상법’과 관련한 상담을 하고 있다. 

이와 관련 이러한 프로그램을 청취한 대다수 청취자들은 “동생 김경준 씨 송환절차가 아직 법정에 계류되어 있고, ‘연루혐의’마저 받고 있는 에리카 김 변호사가 슬그머니 타운 내 최고 변호사로 또 다시 포장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과 함께 “아직 물의에 대한 의혹이 가시지 않은 인물을 데려다가 프로그램을 편성하고 있는 방송국 측도 문제다. 그렇게 사람이 없나”라는 따가운 목소리를 모으고 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