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주현, “현빈과의 스캔들이 가장 황당”

이 뉴스를 공유하기
















지난 8일 경기도 일산 SBS 탄현제작센터에서 가진 ‘김용만 신동엽의 즐겨찾기’의 녹화장에서 인터넷 댓글에 관해 이야기하던 중 옥주현은 탤런트 현빈과의 스캔들이 가장 황당했던 일이라고 말했다.

옥주현은 “내가 현빈과 사귄다는 소문을 인터넷을 통해 알게 됐다. 처음에는 그냥 웃어 넘겼는데 이 소문은 매니저들 사이에 파다하게 퍼졌고, 많은 사람들이 심각하게 진짜 사귀는 것이 맞냐고 물어봤다”며 “아직까지 현빈과 길거리를 지나가다 마주친 적 조차 없다”고 부인했다.

평소 솔직한 연예인으로 유명한 옥주현은 이날 진행을 맡고 있는 신동엽에 대해 “함께 ‘아이 엠’이라는 프로그램을 진행하면서 ‘저 사람과 결혼해도 괜찮겠다’라는 생각을 한 적이 있다”며 “TV에서는 장난기있고 재미있는 사람으로만 보이지만, 평소에는 진지하면서도 카리스마 있는 사람이다”고 칭찬해 스튜디오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들었다.

한편 옥주현이 출연하는 ‘즐겨찾기’는 23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된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