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애, “너나 잘하세요” …올 여름 최고 유행어

이 뉴스를 공유하기
















‘친절한 금자씨’의 잊혀지지 않는 명장면들은 영화를 본 관객들을 다시 한번 극장으로 찾게 하는 역할 마저 하고 있다고.  ‘친절한 금자씨’의 결정적 장면 BEST 5을 공개한다.


1. “너나 잘하세요”


출소 후 차갑게 돌변하는 금자씨. 전도사가 착하게 살라며 건네준 두부를 엎어버린다. 싸늘한 무표정으로 던지는 대사 한 마디 “너나 잘하세요”. 특히, 이 대사는 절묘한 장면과 일침의 대사가 어우러져 관객들이 가장 인상적인 장면으로 뽑고 있다. ‘너나 잘하세요’는 올 여름 최고의 유행어이기도 하다.


2. “빨리 죽어~”


교도소 동료를 보살피며 친절함(?)을 베푸는 금자씨. 하지만 실상은 다른 동료들을 괴롭히는 그녀(일명 ‘마녀’)에게 3년간 락스 탄 밥을 먹인다. 환하게 웃으며 친절을 베푸는 모습이 매우 인상적이다.


3. “선생님 제가 임신했거든요… 임.신.”


아름답지만 까다롭지 않았던 19살 소녀 이금자의 모습. 날라리 고등학생 연기를 하는 이영애의 모습은 관객들이 가장 재미있게 보는 장면 중에 하나이다. 영화를 본 관객들은 너무나 자연스럽고 귀여운 이영애의 연기 변신에 놀라움과 함께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4. “사람은 죄를 지었으면 속죄해야 하는 거야. ‘속죄’ 알어?”


딸 제니를 안고 자신의 죄를 고백하는 금자씨. 이 장면에서 한국말을 못 하는 제니와 영어를 못 하는 금자씨 사이에서 영어강사 ‘백선생(최민식)’이 통역을 하게 된다. 모성에 대한 깊은 슬픔과 함께, 한글자막 동시 번역 등 독특한 연출방식이 돋보이는 장면으로 크게 화제를 모으고 있다.


5. “ …” 아무런 말도 할 수 없는 금자씨. 흰 눈이 내리는 엔딩신


영화 초반, 전도사가 건네준 두부를 거부했던 모습과 달리 금자씨는 이제 두부 모양의 케익을 직접 만든다. 자신의 죄를 인정하고, 구원받으려 노력했지만 결코 자유로울 수 없었던 금자씨. 두부 케익에 얼굴을 파묻고 울어버리는 그녀를 딸 제니가 뒤에서 꼭 껴안아준다. 하늘에서 내리는 하얀 눈 만큼 매우 감동적이면서 아름다운 장면이다.


‘친절한 금자씨’ 7월 28일 개봉, 국내 관객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은 것에 이어 오는 9월 3일 베니스 영화제에서 공식 상영되며 전 세계 관객들을 만날 준비를 하고 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