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 가수 이재은, ‘진작 할 걸 그랬어요’

이 뉴스를 공유하기















 
▲ 트로트 가수로 큰 호흥을 얻고 있는 가수 이재은

이재은은 24일 경기도 일산 라페스타에서 열린 KMTV ‘쇼! 뮤직탱크’ 출연 전 가진 인터뷰에서 “트로트를 진작에 할 걸 그랬다”며 “너무 잘 하는 것 같다”며 자아도취급(?)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재은은 “국악을 해서 그런 지 훨씬 자연스럽게 음악이 묻어난다”며 “댄스음악도 했었지만 그에 비해 트로트가 훨씬 잘 어울리는 것 같다”고 말했다.

주위에서도 “넌 트로트 할 줄 알았다”, “트로트 체질이다”는 등의 얘기를 듣고 있다고 전한 이재은은 “워낙 곡이 쉽고 재미가 있어 부를 때 더욱 신이 난다”고 덧붙였다.


이재은은 지난 8월초 정통 트로트곡 ‘아시나요’를 들고 가수로서 제2의 인생을 내딛었으며, 귀엽고 깜찍한 무대 컨셉과 더불어 대중들로부터 좋은 호응을 얻고 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