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애, 베니스 수상가능성, 4일 드러난다

이 뉴스를 공유하기















세계 3대 영화제 가운데 가장 오랜 역사를 지닌 제62회 베니스국제영화제(이하 베니스영화제)가 지난 31일(현지 시각) 이탈리아 베니스의 리도섬에서 개막된 가운대, 장편 경쟁부문에 초청된 한국영화 ‘친절한 금자씨(박찬욱 감독, 모호필름 제작)’의 수상여부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박 감독의 베니스영화제 수상 윤곽은 베니스 현지시각으로는 3일, 한국시각으로 4일 중, 그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현재 박찬욱 감독의 ‘친절한 금자씨’는 장편 경쟁부문에 초청돼, 감독상과 주연배우 이영애의 여우주연상 수상 수상에 관심이 쏠린 상태.

‘친절한 금자씨’는 2일 밤 7시 45분(이하 현지시각), 리도 섬 현지의 ‘팔라갈릴레오’ 시네마 홀에서 첫 공식 언론시사회를 앞두고 있다. 통상, 현지 공개시사회 이후, 이튿날 현지 언론의 반응으로 수상여부를 점쳐온 그간 영화제 전통을 볼 때, 3일 현지 언론 반응으로 수상여부를 점쳐볼 수 있다.

특히 2일 밤 시사회는 해외 외신기자 및 영화관계자들을 대상으로 한 첫 영화공개라 3일 현지 언론반응에 귀추가 주목된다. 통상 영화제 시사회 이후, 세계 유수의 영화잡지와 영화평론가들의 시사반응이 쏟아지기 때문에, 베니스영화제 주최측도 이들의 반응을 무시할 수만은 없다.

또한 3일 밤 10시에는 ‘살라 그란데’ 시네마 홀에서 레드카펫을 겸한 ‘베니스영화제 공식스크리닝’ 행사가 진행돼, 일반영화팬들의 시사반응도 드러난다.

일단 베니스영화제 측의 박 감독에 대한 호감이 수상에 호재로 보인다. ‘친절한 금자씨’를 초청한 영화제의 한 프로그래머가 이 영화에 ‘올해 한국영화 중 최고’라는 찬사를 보내기도 했다.

또한 베니스영화제는 지난해 박 감독이 옴니버스 형식으로 참여한 영화 ‘쓰리 몬스터’를 비경쟁부문에 초청한 바 있다.

국제영화제의 관례상, 수상 이전, 비경쟁 부문에 그 감독의 작품을 초청한다. 지난 해 비경쟁부문에 ‘쓰리 몬스터’를 초청한 뒤, 올해 경쟁부문에 초청한 점도 박 감독의 수상 가능성에 기대를 갖게 한다.

베니스영화제 시상식은 9일 밤 열린다. 폐막은 10일.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