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지원, “힘든 액션 연기의 보약은 …”

이 뉴스를 공유하기
















“액션 연기하면서 여자가 할 수 없는 부분까지 감독님이 주문하셔서 서럽기도 했어요.”


슬프고 비극적인 사랑을 액션 속에 담아낸 기대작 ‘형사 : Duelist'(감독 이명세, 제작 영화사M, 웰메이드엔터테인먼트)가 30일 오후 용산 CGV에서 대대적인 시사회를 진행했다.


하지원은 억척스러운 좌포청 포교 ‘남순’에서 베일에 싸인 자객 ‘슬픈눈'(강동원 분)을 만나 사랑을 느끼는 여인의 모습까지 폭넓은 스펙트럼을 보여준다. 여주인공 하지원은 “무슨 말을 해야할 지 모르겠어요. 끝까지 자리 지켜 봐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인사했다.


하지원은 이번 영화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 동료들이 죽자 ‘슬픈눈’을 찾아가는 장면을 꼽았다. “그 장면을 찍을 때 발에 돌을 달고 걸어가는 것처럼 걸을 것을 감독님이 주문하셨어요. 술을 먹고 할까도 생각했을 정도였죠. 사랑, 슬픔, 분노, 죽이고 싶은 여러 감정들이 섞여 있어서 힘들었습니다.”


방학기 원작을 바탕으로 한 드라마 ‘다모’와 ‘형사’에서 모두 여주인공 역을 맡은 하지원은 이번 영화를 찍으며 ‘다모’에 관한 생각을 버렸다고 한다.


하 지원은 이명세 감독의 지도 아래 얼굴 표정, 근육을 쓰는 법, 걸음걸이까지 모두 감독이 알려주는 대로 따라 하면서 남순의 캐릭터를 만들어갔다. ‘다모’의 채옥과 ‘형사’의 남순이 어떻게 다른가는 보는 사람이 어떻게 보느냐가 가장 정확할 것이라며 관객에게 판단을 미뤘다. “액션 하면서 서러운 점도 많았어요. 여자는 할 수 없는 것도 있는데, 감독님이 막 시켜서요. 보약은 장어를 조금 먹었어요.”


영화 ‘형사’를 통해 배우로서의 진면목을 과시할 하지원. 이명세 감독과의 작업이 너무 하고 싶었고 고생스러웠던 만큼 재미도 컸다고 한다. “작업할 당시에는 울기도 하고 속상했지만 지금은 좋은 기억이에요. 개인적으로 엄청난 공부도 됐고 몰랐던 것을 알게 한 영화이기도 합니다.”


이명세 감독과 하지원, 강동원, 안성기가 호흡을 맞춘 화제작 ‘형사’는 오는 9월 8일 개봉된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