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해영, 이혼후 첫 기자회견 “인생 배운 것 같아요”

이 뉴스를 공유하기
















14일 오전 경기도 SBS일산제작센터에서 열린 SBS 새 금요드라마 ‘다이아몬드의 눈물'(극본 한준영ㆍ연출 홍창욱)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윤해영은 “인생을 배운 것 같다”는 말로 이혼 후 심경을 표현했다.

‘다이아몬드의 눈물’을 통해 이혼 후 첫 드라마에 출연하는 윤해영은 “여행도 많이 다녔고 안정을 취했고, 가족들과 많이 시간을 보냈다”며 근황을 밝혔다.

자신을 배반한 남자 최형민(김성민 분)에게 한맺힌 복수를 하는 여주인공 손인하 역을 맡은 윤해영은 “과격하지만 남성적인 남자를 선택했지만 버림을 받았고, 사랑하는 엄마와 아이까지 잃게 되면서 복수하게 되는 여자”라며 극중 역할을 설명했다.

윤해영은 “나라면 복수까지는 안했을 것 같지만, 사랑하는 자식과 부모를 잃었다면 뭔가는 했을 것 같다”며 말했다.

윤해영은 “이 역할에 많이 젖으려고 노력하고 있고, 항상 긴장한 상태”라며 “저 역시 예전과는 다른 모습이고, 인생도 (배웠으니) 충분히 자신감있게 표현할 수 있을 것”이라며 기존과 다른 연기에 대한 각오를 드러냈다.

극중 역할과 이혼 후의 자신과 비교하는 질문에는 “드라마와는 상관없다. 그냥 인생을 배운 것 같다”며 “일을 하면서 결혼에 대한 생각은 안 한다. 드라마와 나를 연관시키지 않고, 그냥 여자로서 극중 캐릭터에 공감을 한다. 이해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극중 인화의 성격과 내가 비슷한 점은 착하고 야무지지 못한 것”이라며 웃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