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년만에 부활한 “로보트 태권V”

이 뉴스를 공유하기
















‘한국 애니메이션의 전설’ <로보트 태권V>가 29년만에 부활했다. 2년 동안의 디지털 복원작업을 마친 <로보트 태권 V>는 20일 서울 용산 CGV에서 기자시사회를 통해 공개됐다. 국내에서 장편 영화 전체 분량이 복원돼 상영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 날 상영된 <로보트 태권V>는 지난 2003년 4월 25일 영화진흥위원회(이하 영진위) 현상실에서 발견된 네가필름을 영진위와 (주)신씨네의 주도로 총 72명의 인원이 24개월간 작업해 얻어낸 결실. 10만 8천 852프레임에 이르는 그림을 프레임 하나 하나 영상편집, 디지털 색보정 과정을 통해 복원해냈고, 음향도 더욱 고르게 바로 잡아 만족스런 결과를 얻어냈다. 등장인물들의 대사는 성우가 재녹음을 한 것과 예전 것을 복원한 두 가지 버전을 내놓았다. 시사회에 참석한 김청기 감독은 “못찾을 줄 알았는데, 죽었던 자식이 다시 돌아온 기분”이라며 감회를 밝혔다.

이번 복원은 단순히 <로보트 태권V>가 다시 상영됐다는 것을 넘어선 의미를 갖는다. 그 동안 고전 영화 복원에 소홀했던 한국 영화계가 이번 <로보트 태권V>를 계기로 영상자료 복원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기 때문. 영진위 애니메이션 지원팀의 김보연 씨는 “한 번 해보니까 인력과 시간의 싸움이라는 생각이 든다”며 “이번에는 처음이라 시간이 오래 걸렸지만 자주 작업을 하면서 전문 인력이 키워지면 시간도 단축될 것 같다”고 말했다.

<로보트 태권V>는 지난 1976년 7월 24일 개봉 당시, 18만 명의 관객을 끌어모으며 최고의 흥행성적을 올렸다. 오는 10월 9일과 11일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일반 관객들에게 선 보일 예정이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