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이승환-윤미라씨, 11월14일 결혼

이 뉴스를 공유하기
















개그맨 겸 사업가로 활동중인 이승환(31)이 윤미라(28)씨와 오는 11월14일 화촉을 밝힌다.


두 사람은 이날 오후 5시 서울 오후 5시30분 스카이시티 김포공항 컨벤션홀에서 웨딩마치를 울린다.

이날 결혼식은 1부와 2부로 나누어 진행된다. 1부 본식은 탤런트 류시원의 사회로 진행되며, 소명산업개발의 윤동호 회장이 주례를 맡았다. 또한 축가는 신화의 이민우와 황보가 맡았다.

2부는 그가 ‘갈갈이 삼총사’의 ‘느끼남’으로 활동했던 KBS 2TV ‘개그콘서트’의 현 출연진인 ‘출산드라’ 김현숙 등과 ‘갈갈이 삼총사’ 박준형 정종철 등이 참석 ‘개그콘서트’를 방불케하는 개그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승환과 윤미라는 결혼식이 끝난 직후 서울 프라자 호텔에서 하룻밤을 머물 예정이다. 이들은 다음날인 15일 필리핀 세부로 출발, 달콤한 신혼여행을 즐길 예정이다.

이승환은 지난 2001년 서울여대 축제 사회자로 행사에 참석, 윤미라씨를 처음으로 만나 연예인과 팬의 관계로 만남을 시작해 결혼에 이르렀다.

두 사람은 결혼식에 앞서 4일 오후 5시 서울 강남구 청담동 오브제 스튜디오에서 웨딩촬영을 진행했다.

이승환은 이날 연신 싱글벙글 신부의 단아한 모습에 입을 다물 줄 몰랐으며, 신부 윤미라씨 역시 웨딩드레스를 입고 연신 행복한 미소를 지어보였다.

예비신부 윤미라씨는 “웨딩드레스를 입으니 너무 행복하고 기분이 좋다. 예쁘고 아름답게 잘 살겠다”고 말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