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수정이 ‘여걸6’에서 빠지는 진짜 이유

이 뉴스를 공유하기
















강수정 아나운서는 왜 오락프로그램 KBS ‘해피선데이’의 간판 코너인 ‘여걸6’에서 빠지려고 할까? 이 프로그램 연출자인 이훈희 PD는 “강수정 아나운서가 여걸6에의 공헌도가 매우 높고 여전히 필요한 존재다”고 밝히고 있고 강수정은 대중들에게도 호불호가 섞여있기는 하지만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아나운서들의 영역파괴는 특별한 현상도 아니고 아나운서가 예능프로그램의 진행을 맡는 것이 별로 어색하지 않은 상황이다. 그럼에도 강수정이 ‘여걸6’를 하차하려는 것은 이제 연예인과 아나운서 사이에서 선택할 시점이 되었기 때문이다.

1년반동안 ‘여걸6’(‘여걸5’ 포함)에 출연하면서 강수정은 점점 함께 출연하는 조혜련, 정선희, 이혜영, 심은진, 홍수아와 거의 같은 연예인으로 인식되고 있다. 앞으로도 계속 연예인과 구분이 안되는 역할로 오락프로그램에 출연할 경우 강수정은 본격적으로 연예인으로 나서고 기획사도 구해야 한다.

그러나 강수정은 연예계에 진출할 뜻은 없다. 지금 정도의 이미지로도 강수정은 뉴스 캐스트로 나서면 다소 어색할 수 있는, 말하자면 준(準)연예인이다. 따라서 강수정 하차선언의 배경에는 이 같은 본인의 뜻과 아나운서로서의 정체성을 만들어야 하는 아나운서실의 입김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이 점에서 강수정은 노현정 아나운서와 구별된다. KBS ‘상상플러스’ ‘올드&뉴’ 코너를 진행하는 노현정 아나운서는 연예인과 함께 출연하면서도 그들과는 구분된 역할과 정체성으로 ‘아나운서성(性)’을 유지하고 있다.

특히 이 코너에서의 노 아나운서의 역할은 우리말의 쓰임새를 바로잡아줘야하는 아나운서로서는 적임이다. 책상다리를 하고 무표정으로 진행하는 노현정은 가벼운 오락프로그램에서 중심을 잡아주며 또박또박 말하는 바른 말씨는 정보의 신뢰도와 전달력을 높여준다.

강수정은 ‘여걸6’에서 하차하면 당분간 공익성이 가미된 오락프로그램이나 오락 요소가 있는 교양프로그램에서 이미 상당히 진행된 연예인으로서의 그녀의 이미지를 희석시킬 것으로 보인다.

강수정의 ‘여걸6’ 하차선언은 아나운서들이 새로운 영역을 어떻게 개발해야 하는지를 보여주는 케이스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