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 속보 : LA 한인회 (회장 이용태) 직무정지 본재판 개시 선언

이 뉴스를 공유하기





긴급 속보


LA 한인회 (회장 이용태) 직무정지 본재판 개시 선언 


본재판 1월 26일부터 시작 2월 중에 판결예상


 


 


   미주통일신문(발행인 배부전)은 3일 LA 카운티 민사법원 제68호 법정의 LEE   SMALLEY    EDMON 판사는 LA한인회 이 용태 현직 회장이 신청한 직무정지 신청을 기각시키고 배부전 발행인이 요청한 LA한인회장 직무정지 신청을 이유있다며 본 재판을 오는 26일부터 심리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에드몬 판사는 이날 오전 9시 재판에서 피고인(이용태) 변호사에게 이 사건은 중대하다. 심리를 해야 하지 않겠느냐면서 오는 1월 26일 오전 8시 30분에 법정에서 심리할 것이라고 명령했다.


   원고인 미주통일신문 배 부전 발행인은, 판사에게 진술권을 받아 나는 언론인 이다. 피고인은 미국 연방법과 켈리포니아주법 제 5150조 b항을 위반했으며, 여기 유권자(선거 때 투표한 등록인 명부 약 2만 명 분을 제시하면서)들의 의사를 묻지도 않고 피고인이 정관을 임의로 개정했다. 또, 지난 1년 간 기부금 35만 달러 이상을 받았으나 의혹이 있다고 말했다.


   이에 판사는 자세한 진술은 다음 재판에서 하라면서 1월 26일 재판 날짜이다.라고 밝혔다.


지난해 9월 30일 미주통일신문 발행인이 원고인 자격으로 현 LA 한인회 이 용태 회장의 불법당선 등에 관련 단일 재판을 청구했었다.(케이스 남버 BC 340669). 이날 재판은 이 케이스에 대한 본안 심리를 결정한 것이다. 이용태 회장은 이 케이스에 대하여 이유가 없다면 재판부에 기각신청을 했는데 판사가 이를 거부하고 본안 심리를 결정했다.


   이 같은 재판은 지난 2002년부터 2004년 까지 불법당선, 직무를 수행했던 하 기환 제26대 회장에 관련된 재판이 아니고 이 용태 현 LA한인회장만 피고인이 되고 있다. 이는 하기환 회장 당시의 정관 자체를 위법이라고 주장하는 원고측이 그 위법적 정관으로 당선된 이용태 회장을 상대로 별도로 당선무효 소송을 제기한 것이다.


   지난해 9월 30일 후, 10월 3일과 10월 11일 두 차례에 걸쳐 이 용태 회장 직무정지 가처분신청 재판이 연속 열린 바 있었다. 그러나 그 때 두 명의 판사는 정관불법성을 인정하면서 한인회 사태가 위급함을 인정하지 않았는데 새해 들어 3일 내려진 결정은 이번에 이 사건을 본격적으로 심리하겠다는 것으로 보여지고 있다. 이번 사건 심리과정에서 자연히 전임 하기환 회장의 위반문제도 다루어 질 것으로 보여진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