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실천은 지금 당장 시작하라

이 뉴스를 공유하기
















건강에는 ‘로또’가 없다


혹시 여러분 나이 칠십이 됐을 때의 건강 상태를 상상해 보신 적이 있습니까?
새해 건강 결심을 실천하지 못하고 작심삼일로 끝나는 분들을 만나면 저는 조금 잔인해 집니다. 건강을 관리하지 않았을 때의 모습을 아주 구체적이고 비극적으로 묘사한 뒤 ‘죽음보다 더 큰 고통’이 기다리고 있다고 악담(惡談)을 하는 것입니다. 새해의 건강결심은 실천하지 않은 결과가 어떻게 구체화되는지를 정밀화처럼 ‘리얼’하게 인식해야 실천력을 가질 수 있다고 저는 믿기 때문입니다.
20세기 들어 인류의 평균 수명은 두 배 가까이 증가했습니다. 이제 누구나 100세까지 사는 세상도 멀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이것은 기뻐할 일만은 아닙니다. 예를 들어 뇌졸중 후유증으로 반신불수가 됐거나, 치매에 걸려 아들 딸도 몰라보거나, 골다공증 때문에 자리에서 일어나지도 못하는 평균수명의 연장이 당사자에게 얼마나 큰 축복일까요?
때문에 평균수명 연장을 가져온 현대의학을 가리켜 ‘사람을 못 죽게 만드는 기술’이라고 혹평하는 의학자들도 많습니다. 예전 같으면 병에 걸려 죽을 사람들이 요즘엔 현대의학 때문에 죽지 않고 살아서 병들고 고통 받는 생활을 지속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새해의 건강결심은 이처럼 자신이 치매에 걸리거나, 뇌졸중 반신불수가 될 수도 있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그렇게 됐을 때의 자신의 모습을 절박하게 깨닫는 것에서부터 출발해야 한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흔히 건강을 위해 담배를 끊으라고 말하면 “내 맘대로 살다 빨리 죽을 테니 내버려 두라”고 말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이 사람은 큰 착각을 하고 있는 것입니다. 담배를 피우면 자신의 ‘소망’대로 빨리 죽는 게 아니라, 고통스런 노년이 연장될 뿐입니다.
간단한 예를 들어봅시다. 담배를 30년 이상 피운 사람의 70% 이상이 만성폐쇄성폐질환(COPD)이 생깁니다. 이 병이 진행되면 기침과 가래가 많아지고, 호흡이 가빠져서 일상생활을 하기가 어려워 집니다. 숨이 차서 외출도 못하고, 심해지면 몸을 움직이는 것도 힘들어집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병 때문에 직접적으로 사망하는 경우는 많지 않습니다. 의식이 또렷한 상태서 숨이 막히는 고통, 몸을 움직일 수 없는 고통 등을 온 몸으로 겪어야 합니다. 그것이 젊었을 때 건강관리를 하지 않은 대가입니다.
노년을 위한 재테크는 운이 좋아 ‘로또’라도 당첨되면 일시에 해결되지만 건강에는 ‘로또’가 없습니다. 그 누구가 건강을 선물해 줄 수도 없습니다. 지금 실천하지 않으면 죽음보다 더 큰 고통이 따른다는 사실을 아주 절박하게 상상해 보시길 바랍니다.


















발목을 자주 삐거나 발등이 아플 때


약간 무거운 신이나 슬리퍼를 신고 오래 걸은 후에 발등과 발목이 아픈 경우가 있다. 발등의 아픈 부위를 여기저기 눌러보아서 특별히 아픈 부위가 없다면, 대개는 발목을 위로 젖히는 근육이 뭉쳐진 경우이다.
이 근육들은 힘줄이 길어서 스트레칭하기가 어렵기 때문에, 잘 주물러서 근육을 풀어주는 것이 좋다. 만약 발등을 눌렀을 때 많이 아프다면 건초염이나 관절염일 가능성이 있으므로 병원을 찾아 검사 받는 것이 좋다.
다리에는 안쪽 복사에서부터 무릎까지 다리 앞쪽으로 연결되는 굵은 정강이뼈가 있고, 바깥쪽 복사에서부터 무릎까지 다리 바깥쪽으로 연결되는 가는 종아리뼈가 있는데, 무릎관절의 바로 아래 바깥쪽으로 불쑥 튀어나온 뼈가 종아리뼈의 머리(사진1의 빨간 동그라미 부위)이다.
이 종아리뼈의 머리와 무릎 아래 앞쪽에 있는 정강뼈의 사이(사진1의 둘째, 셋째, 넷째 손가락이 덮고 있는 부위)를 엄지손가락 끝으로 눌러 내려가면 심한 통증과 함께 발등 쪽으로 찌릿찌릿한 느낌을 받는 곳이 나타나는데, 그 곳이 발목이나 발가락을 위로 젖히는 근육이 뭉쳐져 있는 곳이다. 그 곳을 30초 정도 똑같은 세기로 지그시 누르고 있으면 근육이 풀리게 된다.
평소에 발목을 잘 삐는 사람들은 발목을 삐지 않은 날도 발등이나 발목의 바깥쪽 복사 근처가 아픈 경우가 많은데, 이 경우엔 종아리뼈의 머리에서 네 손가락너비 아래 (사진1의 빨간 네모 부위)에 있는 근육을 30초 정도 지그시 누른다.
근육을 풀어 준 후에는 근육을 튼튼하게 만들어야 또다시 발목을 삐는 일이 없어지게 된다. 의자에 앉아서 <사진2>처럼 무릎을 모으고 양쪽 발을 벌린다.
<사진 3>처럼 양쪽 발을 바깥쪽과 발등 쪽으로 들어올린 상태에서 힘을 주고 6초 동안 유지한다. 화살표가 가리키는 힘줄이 튼튼해져야 발목이 삐는 것을 예방할 수 있기 때문에, 운동 중에 이 힘줄이 솟는 것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매일 틈날 때마다 자주 반복한다. 발목을 잘 삔다는 것은 하이힐같이 굽이 높은 구두를 자주 신거나, 장딴지 근육이 짧아져서 발목이 항상 아래로 쳐져 있기 때문이다. 하이힐 때문에 발바닥이 아플 때를 참조해 장딴지 근육의 스트레칭 운동을 함께 해주는 것이 좋다.
@도움말-박시복(한양대의료원 류마티스병원 관절재활의학과 교수)


















“와인 애호가는 주로 건강하고 날씬한 사람들”



와인을 즐기는 사람들은 맥주를 즐기는 사람들보다 올리브, 과일, 채소 등 건강식을 주로 찾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사실은 덴마크 국립보건연구소의 모턴 그론백 교수가 2개 유명  슈퍼마켓의 98개 분점에서 6개월 간 350만 건의 개인 구매기록을 분석한 논문에서  확인됐다고 영국 의학 저널(BMJ)이 20일 인터넷 판에서 보도했다.
조사 결과 와인을 산 소비자는 고기, 요리용 오일, 저지방 낙농제품을 구매하는 경향이 뚜렷한 반면 맥주 구매자는 설탕, 소시지, 버터, 청량음료 등을 주로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와인 구매자는 지중해산 식재를 찾는 경향이 있고, 맥주를  구매하는 사람들은 전통적인 음식을 찾는 경향이 있었다”고 보고했다.
연구팀은 이번 논문에서는 덴마크 소비자들에 한정했지만 미국과 프랑스에서도 유사한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그론백 교수는 와인 애호가들은 대체로 교육수준이 높고, 건강하며 날씬한 인상으로 음주를 절제하는 중년여성이 주를 이루지만 맥주를 즐기는 층은 교육  수준이 상대적으로 낮고 알코올을 많이 섭취하는 건강한 젊은이들이 주류라고  분석했다.
한편 와인을 마실 때 치즈를 안주로 곁들이는 경우가 많으나 와인에 치즈  안주는 와인의 진가를 줄이는 배합이라고 전문가들은 지적하고 있다고 BBC 인터넷  판이 보도했다.
UC 데이비스 대학의 힐데가드 헤이만 박사는 11명의  전문시음가들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치즈를 먹으면 와인의 맛을 분별하는 능력이 떨어지는 것을 확인했다고 전문학술지 ’포도주학과 포도재배’ 최신호에 보고했다.
연구팀은 치즈의 단백질이 입속에서 맛을 분별하는 부위에서 코팅 작용을 해 맛 기능이 떨어진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와인/식사회’의 회원으로 와인 시음 35년 경력을 가지고  있는  제프리 벤슨은 이 같은 결론에 전적으로 반대한다고 밝히고 “어떤 와인에 어떤 치즈를   배합하느냐 하는 문제가 있는 만큼 일반화할 수 없다”고 말했다.
벤슨은 “와인을 맛보는 것은 매우 주관적인 것으로 음식을 시식하는 것과 같다. ”면서 “개인에 따라 다르다”고 지적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