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은 세계 최악 독재자 중 2위

이 뉴스를 공유하기
















북한 김정일이 세계 10대 독재자 중 2위 자리를 고수하고 있다.
1월22일자 PARADE(미국 전역 일간신문들의 일요판 부록으로 배포되는 주간지)가 발표한 2005년 최악의 독재자 1위는 북아프리카 수단의 오마르 알바쉬르(62세), 3위는 미얀마(버마)의 탄슈위(72세)로 이들 세 독재자들은 2004년에도 똑같은 순위를 차지했었다.
10대 독재자는 ´퍼레이드´지가 해마다 국제사면위원회(Amnesty International), 자유의 집(Freedom House), 인권감시단(Human Rights Watch), 국경을 초월한 기자단(Reporters Without Borders) 등 4개 국제 기구가 수집한 자료를 종합하여 선정하고 있는데, “독재자”란 “자국민에 대한 생사여탈권을 자기 마음대로 행사하며, 국민들이 합적법적인 방법으로는 권좌에서 몰아낼수 없는 통치자”라고 정의하고 있다.
´국경을 초월한 기자단´은 북한이 세계에서 가장 철저하게 통제되고있는 사회로서 언론자유가 가장 없는 나라라고 지적했으며, ´자유의 집´은 34년 연속해서 북한을 세계에서 가장 국민의 정치적 권리와 자유가 없는 나라로 선정하고, 약 25만명의 북한 주민이 “사상 재교육 수용소”에 구금되어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유엔 산하 세계식량계획(World Food Program)에 의하면 북한에는 영양실조가 만연되어, 북한의 7세 어린이는 남한의 7세 어린이보다 평균 20 센티미터나 키가 작고 체중은 평균 9킬로그램이나 적다고 보고했다.
세계 최악의 독재자란 영예(?)를 차지한 수단의 대통령 알 바쉬르는 2003년 2월 이후 지금까지 수단의 다푸르 지역 주민 18만명을 “인종 청소”와 종교적 탄압을 통해 살해했다고 ´퍼레이드´지는 보도했다. 62세인 알바쉬르는 1989년 집권했다.
독재자 랭킹 3위의 탄 슈위 미얀마 통치자는 1992년 군사 쿠데타로 집권했는데, 최대의 정적인 아웅 산 수 키 여사(1991년 노벨평화상 수상자)를 수년 동안 계속 자택에 연금시켜놓고 있다. 일반 국민은 그녀의 집 근처에만 가도 체포될 수 있다. 민주세력의 봉기를 두려워하고 있는 탄 슈위 정권은 석달 전 120년 역사의 수도 양곤(랑군)을 버리고 400 킬로미터나 떨어진 산간벽지로 정부를 이동시켰다. 미얀마는 나이 어린 소년들까지 군대에 징집하는 것으로 악명이 높다.
2004년 10대 독재자 명단에 들어있던 리비아의 무아마르 알 카다피 대통령과 파키스탄의 페르베즈 무샤라프 대통령은 이번 명단에서 빠졌는데, 그것은 그들의 통치 스타일이 좋아져서가 아니라 그들보다 더 나쁜 독재자들이 새로 생겼기 때문이라고 ´퍼레이드´지는 설명했다.


4위부터 10위까지의 독재자는 아래와 같다.


4위: 아프리카의 짐바브외 독재자 로버트 무가베. 81세. (전년 랭킹 9위)
5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 이슬람 카리모프. 67세. (전년 15위)
6위: 중국 주석 후진타오. 63세. (전년 4위)
7위: 사우디 아라비아 국왕 압둘라. 82세. (전년 5위)
8위: 투르크메니스탄 독재자 사파르무라트 니야조프. 65세. (전년도 8위)
9위: 이란 종교지도자 알리 하마네이. 66세. (전년 18위)
*이란에는 대통령이 따로 있으나 실권은 종교지도자 하마네이에게 있다.
10위: 아프리카 적도 기니아 독재자 테오도로 엥구에마. 63세. (전년도 10위)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