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운 뉴스

이 뉴스를 공유하기

















고 김영옥 대령 추모회 겸 전기출판 기념회
4월 4일 6-8 pm LA한국교육원 2층 홀


재미한인사회가 낳은 불세출의 전쟁영웅이며 인도주의자인 고 김영옥 대령을 추모하고 또한그의 일대기를 그린 전기 <영웅 김영옥>(한우성 저, 북스토리 출판)의 출판기념회가 열린다.
이번 추모회 겸 출판기념회는 고인이 창립회원으로 또는 이사로 재직했던 코아 소속 1.5세 봉사단체들에 의해 개최된다.
주최측은 전쟁영웅일뿐만 아니라 사회봉사가였던 고인의 업적과 정신을 널리 알리고 후세에게 승계시키기 위한 노력의 첫단계로 이 행사를 마련했다고 한다. 행사의 수익금은 UC 리버사이드에 개설된 ‘김영옥 대령 프로젝트’ 운영기금으로 충당된다. 현재 ‘김영옥 대령 프로젝트’는 “영웅 김영옥”의 영문판 번역작업을 추진 중이다.
출판기념회는 오는 4월 4일(화) 오후 6시부터 8시 사이에 LA 한국교육원(680 Wilshire Place LA) 2층 홀에서 개최된다. 이날 고인의 평생 친구였던 올림픽다이빙 금메달리스트인 새미 리 박사와 고인과 함께 봉사활동을 했던 몇몇 지인들에 의한 짧은 회고담과 고인에 관한 다큐멘터리가 상영되며, 저자의 친필 사인을 받을 기회가 주어진다. 전기는 1권당 $30 이다.
주최측은 검소와 효율성을 중시했던 김영옥 대령의 유지를 받들어 화환은 사절한다고 한다.
반면 주최측은 기관이나 단체 또는 뜻 있는 분들이 책을 단체, 또는 대량으로 구입해 커뮤니티에 배포되기를 희망하고 있다. 장소와 행사 문의는 전화 (213) 386-1940





지난해 2월 4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도심 ‘고 포 브로크 재단’ 회의실에서 80대의 미국 예비역 육군 대령이 프랑스 정부로부터 최고무공훈장 ‘레지옹 도뇌르’ 훈장을 받았다. 그는 한국계 미국인인 김영옥(작고) 예비역대령.
자크 시라크 대통령을 대신해 훈장을 수여한 필립 라리외 프랑스총영사는 “2차 세계대전 때 피를 흘려 싸워 프랑스를 구해준 김 대령에게 감사하며 프랑스는 영원히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의 ‘MBC스페셜’은 지난해 2월 25일 밤 11시 20분 ‘영웅 김영옥 대령’ 편을 통해 우리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전쟁 영웅 김 씨의 삶과 공적을 방영했다.
김영옥 대령은 레지옹 도뇌르뿐만 아니라 제2차 세계대전의 전공으로 미국 특별무공훈장, 이탈리아 최고무공훈장, 프랑스 십자무공훈장을 받았고 6·25전쟁에서도 미 육군 7사단 31연대 1대대장으로 불패의 신화를 쌓아 미군 은성·동성 무공훈장을 받았다. 한국정부는 고인에게 태극무공훈장을 추서했다.



 


 


 



 




















‘파워코리아’ 성황리에 폐막
다양한 컨텐츠로 관중 동원 사상 최다


남가주 일원을 한류열기로 후끈 달아오르게 했던 사상최대의 한류축제 ‘파워 코리아 2006’은 WBC 한국 야구대표팀의 선전과 맞물려 관중 동원면에서도 대성공을 이룩했다. 특정 행사에 1000명 이상이 몰리기 힘든 남가주 한인사회의 현실을 감안할 때 이같은 관중 수는 미주 한인이민사에 새로운 역사를 썼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수많은 관중을 동원할 수 있었던 원동력은 무엇보다 각 이벤트를 알차게 채웠던 콘텐츠다.
특히 지난 17일 뮤직 코리아 콘서트는 160피트 대형 스크린과 탁월한 음향 및 조명시설 등 첨단 장비가 한데 어우러져 새로운 공연문화의 지평을 열었다는 찬사를 받기에 충분했다.
이날 스포츠 아레나에서 2002년 한일 월드컵 당시 거리 응원문화를 선도했던 윤도현 밴드가 등장하자 2세들로 선창으로 ‘대~한민국’ 구호가 메아리쳤다.
한류축제의 대성공으로 1세들은 물론 미국에서 태어난 2~3세들 사이에서도 한국과 한국문화에 대한 자긍심이 한껏 고양됐다. 이번 한류축제는 한인 입양아들과 혼혈 한인들에게도 한동안 잊고 지냈던 모국을 일깨우는 소중한 기회가 됐다.
수퍼보울 MVP 하인즈 워드는 18일 샌디에이고 펫코 스타디움에서 한국 야구팀을 열렬히 응원했고 입양아 아들의 손을 잡고 한류축제 현장을 찾은 더그 험프리씨는 아들에게 자신의 뿌리를 찾을 수 있는 기회를 준 한인사회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번 축제는 미국인들이 한국 한인 커뮤니티에 한번더 눈을 돌리게 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한인타운으로 타인종을 유입하는 시너지 효과도 서서히 나타날 것이다. 한국적 현상 한국문화에 대한 타인종의 관심은 한인사회의 자긍심을 더욱 고양시키는 촉매로 작용할 것이 분명하다. 



















고품격 모국 골프관광 2006 ‘파워골프’
4월 15일과 5월 13일 출발, 현재 예약접수 중


매회 명품 골프여행을 주관해왔던 ‘파워 골프’가 올해 봄나들이 모국 골프여행을 실시한다. ‘파워골프’는 한국관광공사와 대한항공의 협조로 올해 제14회 고국방문 골프여행을 야심친 계획으로 준비했다.
‘파워골프’의 특징은 어느 골프자에 가서나 무시당하지 않고 최고의 VIP 대우를 받는다는 점이다. 일반인들은 상상할 수 없는 특별한 지역과 이벤트를 제공하기 때문에 한번 다녀 온 사람들은 다시 ‘파워골프’를 예약하게 된다. 특히 제주도에서는 호텔 숙박부터 골프장까지 국빈급 예우를 받게 된다.
‘파워골프’는 지난해부터 호텔 숙박을 한단계 업그레이드하여 참가자들의 편의를 대폭 개선했다. 이 모든 과정을 비디오로 녹화되어 있어 참가자들이 사전에 관광여행을 확인할 수 있다. 이번 모국 골프 여행 참가자들은 남녘 제주도에서 유채꽃이, 진해에서는 벗꽃 잔치를 즐기게 된다.    
지난해 ‘파워골프’ 이벤트 팀은 진해 방문 중 결혼 30주년을 맞은 부부를 위해 특정 지역으로 향하는 선박 내 VIP 식당에서 깜짝 이벤트를 연출해 모든 참가자들을 감동시켰다고 한다.
일반적으로 모국 골프관광은 만만치 않은 비용과 예약의 불투명으로 정작 실천에 옮기기가 힘들다. 또한 골프 투어 업체를 따라서 골프 여행을 다녀 온 많은 사람들의 한결 같은 불평은 너무 이른 새벽 티 타임으로 불편했고 또한 미국과 다른 골프 문화 때문에 골프장 종업원으로부터 민망한 대접을 받는 경우가 많았다.
그러나 ‘파워골프’는 이런 문제를 잘 알고 있어 지난 동안 10여 차례를 통해 VIP 명품 골프여행을 구축해 놓았다. 이번 골프여행에는 현재 라디오서울과 KTAN-TV에서 골프와 스포츠 뒷 이야기를 전해주는 최세영씨가 전일정을 동행해 참가 골퍼들을 국빈으로 봉사할 예정이라고 한다.
예약문의: ‘파워골프’  (213) 389-1290
Power Golf:   2927 West Olympic Blvd. LA  Ca 90006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