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문기 후보, 제28대LA한인회장 선거에서 당선

이 뉴스를 공유하기
















제28대 LA한인회장 선거에서 기호 2번 남문기(53) 후보가 당선됐다. 남 후보는 13일 실시된 한인회장 투표에서 총 유효 투표수 8,046표의 37%인 2,981표로 2년 임기의 새 회장으로 선출됐다.
2000년 경선 이후 처음으로 4명의 경선으로 치러진 이번 투표에서 기호 1번 김남권 후보는 1,899표, 기호3번 스칼렛 엄 후보는 1,560표, 김기현  후보는 1,500표를 각각 얻었다.











남문기 당선자는  “선택해 준 유권자들에게 감사한다”면서 “임기동안 공약한 사항을 충실히 지키겠다”고 다짐했다. 특히 그는 “2년 임기 안에 노인복지회관은 반드시 건립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선거운동 기간 중 “난무하는 흑색선전으로 주위 사람들 마저 힘들었고, 회의감도 들었지만 유권자들이 현명하게 판단할 것으로 믿고 결코 네거티브 전략을 사용치 않았다”면서 일찌감치 당선을 확신했다고 밝혔다.
‘잘 사는 한인사회’ ‘봉사하는 한인회’를 기치로 내건 남 당선자는  뉴스타부동산그룹의 대표로서 지난 26대 LA한인회장 선거에 출마했다가 거주지 문제로 탈락한 후, 이번 28대 선거에 나서 회장에 당선됐다. 그는 전문 경영인의 장점을 가지고 새로운 역할 모델을 창조해 보겠다면서 “과거 한인 사회와의 조화를 통해 화합하는 한인 사회로 이끌겠다”고 다짐했다.
이번 선거에서 LA한인회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최명진)는 애초 78,000명의 사상 최대의 유권자 등록을 했다고 발표했으나, 이중, 3중 등록과 유령표 등등 부정등록으로 무려 4만여표가 무효화 되었으며, 결국 최종 유권자 등록수도 밝히지 못한채 투표에 들어가는 기현상을 빚었다. 투표과정에서도 선관위는 투표시간도 지키지 못할 정도로 준비에 억망이었고, 첨단장비로 선거를 실시하겠다는 애초의 공언이 무색할 만큼 투표장의 컴튜터는 작동이 되지 않은 것이 많아, 투표를 하는데 무려 4시간이 소요되는 어처구니 없는 작태가 발생했다. 더 무서운 사실은 유권자 등록에 하자가 있어 엄청난 유권자들이 투표를 하지 못하고 돌아가는 초유의 사태도 벌어졌다. 이번 선거에 당선된 남문기 후보 자신도 라디오 코리아와의 인터뷰에서 “우리 지지표 5,000-7,000표도 투표를 못하고 돌아갔다”고 했다. 선거는 일단 끝났으나, 선거관리위원회와 한인회 이사회는 이번 사태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는 과제가 남아있다.




남문기는 누구인가?


남 문기 (Chris Moonkey Nam)씨는 뉴스타 부동산 그룹의 대표로 활동하는 사업가이다.  그의 홈페이지에 수록된 사항을 중심으로 엮어 보면, 출생지는 한국의 경상북도( 의성군 점곡면 구암동)이다. 1982년에 이민왔다.
학력은 Pacific State University DBA Course California U.S.A.를 1997년에 수료했고,  건국대학교 대학원 경영학과 졸업(1982) ,건국대학교 법과대학 졸업(1980)했으며, 인천 선인 종합고등학교 졸업(1972) 경북 의성 종합고등학교 ,서울 동양공업고등 전문학교 입학 ,경북 의성중학교 졸업 (1969) 등이다.
그는 뉴스타 부동산을 부인 제니 남씨와 함께 1988년에 설립했다. 현재 뉴스타 부동산은 뉴스타 부동산 학교, 에스크로, 보험, 프라퍼티 매니지먼트, 웹 컨설팅,광고기획사,장학회, 터마이트, 여행사 등을 운영하고 있다. 현재 그는 캘리포니아주를 포함해 미국과 한국에 제휴 회사들이 40여개에 이르는 미주한인 최대의 부동산 회사를 이끌고 있다.
한국의 경향신문은 지난 3월 7일자에서 남문기씨를 이렇게 소개했다.
<대학 졸업 후 주택은행에 입사한 남회장에게는 꿈이 있었다. 언젠가 미국 땅을 정벌하겠다는…. 지금은 퇴색된 ‘아메리칸 드림’이지만 당시 그에게는 순수한 도전이었다. 은행의 말단직원으로 지점장보다 많은 고객을 유치한 전도양양한 은행원, 하지만 그는 은행문을 박차고 나왔다. 더 넓은 세상, 아메리카에서 ‘드림’을 이루려는 힘찬 날갯짓이었다. 1982년 호주머니 속에 달랑 300달러만 지닌 채 이틀 만에 LA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만만찮은 미국생활이었지만 그곳에서 만난 주한미군 출신의 LA CPN 컴퍼니 사장 톰 파머는 그의 인생을 바꿔놓았다. “시립도서관에서 GMAT를 공부하다 톰을 만났어요. 한국인에게 특별한 호의를 갖고 있던 그가 내게 ‘메인터넌스(maintenance)’라 적힌 명함을 주며 한번 들르라고 하더군요.” 메인터넌스, 알고보니 청소업이었다. 톰을 찾은 첫날 그의 손에 유리창 닦는 걸레와 세제가 쥐어졌다. 유학을 생각했던 그에게 청소원으로의 변신은 쉽지 않았다. 하지만 “공부는 개인의 영광일 뿐 가족의 영광은 아니다”라고 자위하며 학업을 접었다. 그러면서 성실과 요령으로 무장한 그의 청소실력은 곧 빛을 발했고 결국 2년 만에 이 회사를 업계 최고의 자리에 올려놓았다.
2년간 청소업에서 얻은 것은 지위와 돈만이 아니었다. ‘미국 경제의 지휘자’는 바로 부동산업이라는 것을 깨달았다. 그리고 LA 한 부동산그룹 지점의 에이전트로 변신했다. 에이전트는 일종의 세일즈맨. 능력은 얼마나 많은 부동산 물량을 확보하느냐에 달려 있다. 우선 자신을 홍보하는 데 집중했다. 다른 에이전트에 비해 10배 이상의 광고비를 쏟아부었다.>
그는 현재 미래은행 이사로 활동하며, LA평통위원이다. 그는 남가주 건국대학교 동문회장, 재미 해병대 전우회 회장, 오렌지 카운티 상공 회의소 회장, 2002년 한일 월드컵 미주 공동 후원회장, 남가주 한인부동산 협회장, 오렌지 카운티 한인회 부회장 등을 포함해 많은 기관, 단체 등에서 활동했다.
그는 행동지침으로 ‘물에 빠져도 개헤엄은 안친다’는 것과, ‘호랑이는 아무리 배가 고파(?)도 풀을 먹지 않는다’는 것을 원칙으로 삼고 있다고 한다.
전화번호: 213)385-4989(회사), 213)999-4989(Cell) 회사 홈페이지: www.newstarrealty.com
웹사이트:        www.nammoonkey.com  이메일: [email protected]


한편 남문기 후보가 당선됐다는 보도가 라디오코리아 인터넷 사이트에 14일 보도되자 ‘축하한다’는 글도 올라 왔지만, 남문기 당선자에 대한 비난성 글도 실렸다. 특히 vera90010라는 네티즌은  <우리 아버지 어머니 두분 모두 유권자 등록도 안하셨는데 두분의 드라이버 라이선스 번호까지 버젓이 적힌 유권자 등록 확인서가 우송되었습니다. 남문기씨를 지지해달라는 편지와 함께…내일 경찰서에 제가 직접 제출할 생각입니다. 선거와 관계없이 이런 Identity Theft 사례는 조사가 되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라는 매우 심각한 내용도 실려 있었다.
bvlgari  는   <유권자등록에서 나타난 남후보측의 비리로 봐서는 그냥 넘어갈 상황은 아닐것 같은디…>라고 하면서  <이건 분명한 신분도용입니다. 어떻게 남의 인퍼메이션을 다알아가지고, 자기들 맘데로 유권자 등록을 할수 있읍니까?? 또 하지도 않은 투표가 벌써누가 했다는 것은 정말 이해가 가지 않습니다. 이왕 회장으로 당선이 됐지만, 이번일은 반드시 집고 넘어 가야됩니다.>라고 새 회장당선자에게 건의했다.
한편 benyoonkikim이라는 네티즌은 <남문기 당선자가 한 말-잘사는 한인사회 만들겠다고—-.어떻게요? 나라 대통령도 하기 힘든 일을,하나님도 못하는 일을—-.자칭 성공학의 대가처럼 말하기엔 아지 이르지 않나 생각 됩니다.정몽구나 김우중을 보세요.지구상에 진짜성공한 사람은 몇 안돼지요.그리고 죽을때 남들이 얘기 해주지요.그러나 대부분 사람들은 죽을때 자기는 성공하지 못했다고 말한답니다.>라고 올렸다.
dnychkr 은 후보자들의 단합도 원했다. 그는  <추카 추카 남뭉기후보 당선..스칼렛 엄후보 그리고 김기현 후보 선전하셨습니다. 이 세분이 힘을 합쳐 선거공약대로 동포사회 발전을 위해 헌신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이상.> 이라고 밝혔으며,  briannoe는  <트집잡아 소송으로 가려는 못난이가 있으면 온 동포의 적>이라고 했다. 
이번 선거에 유효 투표수가 예상보다 적었다는 사실에 실망감도 나타냈다.
noaidee 는  <와—-겨우 2900 여표로 남가주 한인들 대표한다니…..>라고 한탄했으며, sands98은  <3000표로 되는 회장치고는 너무 무게감있는 직책인듯, 한국에서도 3000표로 된 한인회장이란걸 알까? 나중에 신문에는 한인회장으로 나오니까….한마디로 노친네들 장난이지..>라고 불만을 나타냈고, starfish449는  <2981명의 지지자가 한인을 대표한다?????당신들 이거 아쇼?대다수의 LA 한인동포들은 한인회가 머하는지도 모르는 아주 관심 밖의 일이라는거?LA한인회??이거 있으나 마나 한 단체 아니요??띠발 머 잘났다고 서로 씹고 지랄들을 떨었는지 한심들 하오. 서로 껴안아 주지는 못할망정 지랄들을 떨어요 지랄들을…정말 한심들 하십니다. 띠발 목에다 힘주고 다닐려거던 제대로나 하시오 덜~~선관위도 똑바로 하고..정말 욕나오네..말이 선관위지..에이 퇴퇴퇴…내가 다시는 선거에 관심두나 봐라..>라고 열을 올렸다.
erurila2은  <유권자등록이 몇만명 이라더니…  나, 원참 7,890명 이투표를 하셨군요. 투표하신분들은 수고 하셨는데요.  겨우 7890명이라 한심하군요. 왜 이런 결과가 나왔을까요 역대 최저 투표율인것 같은데…허 참 (허참은 MC 인가? 코메디언인가?) 그런데 코메디 입니다 결과가.>라고 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