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몸에 좋은 생막걸리 타운에서 인기

이 뉴스를 공유하기















막걸리란 단어를 떠올리면 서민적인 정서가 연상된다. 막걸리는 서민의 술이다. 고급정제된 술이 아니라 서민이 적은 비용으로 즐길 수 있게 다소 거칠게 빚어진 술이다. 단백질이 풍부하여 식사대용으로 즐길 수 있고 특별한 안주도 필요치 않다.


최근 KM Merchants(대표 이건만)이 미주동포 누구나 부담없이 기분좋게 마실 수 있는 생막걸리를 보급해 한찬 인기를 모으고 있다. 이건만 사장은 “우리 전통의 술인 막걸리를 웰빙화하여 보급하게 됐다”면서 “장터 막걸리라는 이름의 우리 막걸리는 효모가 살아있는 건강한 술”이라고 자랑했다.
지난해 한국의 날 축제 장터에서 인기를 모으기도 했던 장터 막걸리는 고품질의 한국산 누룩에다, 세계에서 물이 좋기로 이름난 캐나타의 록키산맥에서 솟아 나온 생수와 캘리포니아산 쌀로서 빚어 최상의 막걸리로 탄생했다.
이 같은 막걸리는 캐나다 뱅쿠버에서 제조되어 매일 24시간 이내에 LA로 공수되어 각 업소에 배부된다. 보통 유산균이 풍부한 생막걸리는 5일 동안 생생한 맛을 유지한다.


술은 백약지장(百藥之長), 백독지원(百毒之源)이라고 한다. 술은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등 건강에 도움을 주나 과음을 하게 되면 간장질환, 고혈압, 위장병 등 폐해가 많기 때문이다.
막걸리를 잘 이용한다면 심신의 건강에 도움이 될 것이다. 막걸리가 다른 술보다 인체에 미치는 폐해가 적은 것은 확실하다.


누구나 세상을 살다보면 힘겹고 고달플 때가 많다. 술은 세상살이의 시름을 달래는데 그만이다. 그러나, 지나치게 술에 집착한다면 쓸모없는 폐인으로 가는 지름길이다. 그러나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술은 우리의 전통 막걸리라고 할 수 있다.


막걸리 중에서도 생막걸리가 최고이다.
인체에 유익한 것은 생막걸리이기에 가능한 선택하여 드는 것이 좋다고 한다. 우리의 전통 민속주 막걸리는 순수한 미생물에 의해서 자연 발효시킨 자연식품으로 술이면서도 건강식품이다
인체에 폐해가 적은 술을 말하라면 생막걸리가 으뜸이다. 생막걸리는 알콜도수가 약 6% 정도로 낮고 인체에 유익한 효모가 살아 있다. 장터 막걸리는 쌀과 누룩을 섞어 발효시킨 후, 맑은 술을 떠내지 않고 그대로 생수로 막걸러서 만든다. 좋은 막걸리는 감(甘), 산(酸), 신(辛), 고(苦), 삽미(澁味)가 잘 어우러져 감칠맛과 청량감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
.


조선 시대 중엽 막걸리를 좋아하는 판서 한분이 있었다. 좋은 소주 와 약주가 있는데 하필이면 막걸리만 드시냐고 자제들이 탓하자 아무말 않고, 소 쓸개주머니 3개를 구해오라 하고, 빈쓸개주머니에 하나는 소주를 넣고 다른 하나에는 약주를 넣고 나머지 하나에는 막걸리를 담아 며칠후 열어보니 소주 쓸개에는 여기저기 구멍이 나있었고,약주 쓸개는 상해서 얇아져 있었으며 막걸리 쓸개는 오히려 두꺼워져 있었다고 한다.


약주와 막걸리는 한 술항아리에서 더불어 탄생한 동질의 술로, 약주는 용수(깔때기모양의 용기)를 박아 선별된, 상대적으로 상류층의 술로 인식되었고, 막걸리는 선별없이 막걸러 상대적으로 하류층이 마시는 술로 인식되어 왔다. 한 항아리에 태어났으면 서도 약주는 쓸개를 해치는데 막걸리는 쓸개를 튼튼하게 함은 바로 막걸리가 반 계급적, 평등지향의 성격을 지니고 있다는 것이다.
또한 막걸리 한잔을 들이키면 요기가 되며 흥도 나고 기운도 돋우어 일을 수월하게 해주는 막걸리가 농주라 불리는 것은 이 때문일 것이다.


술의 본래말은 “수블/수불” 이었다. 조선시대 문헌에는 “수울”, “수을”로 기록되어 있어, 이 수블은”수블→ 수울 →수 을 → 술” 로 변해왔음을 알 수 있다. “수블”의 의미에 대해서는 명확하지는 않지만 술을 빚는 과정에서 비롯된 것이 아닌가 한다.


장터 막걸리에 대한 문의는 KM Merchants, Inc. 전화 (310)965-0123 으로 하면된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