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 결집 시동 ‘창조한국 미래구상’ 결성

이 뉴스를 공유하기














 

한나라당의 집권을 막기 위한 진보개혁세력의 결집이 시작됐다. 진보개혁세력의 하나인 ‘창조한국 미래구상’이 지난 30일 발기인 대회를 가졌다. 이들은 시민을 중심으로 시민의정치 세력화를 표방하며 반 한나라당의 기치를 내걸었다.  최열(환경재단 대표), 안병욱(가톨릭대 교수), 지금종(전 문화연대 사무총장), 정대화(상지대 교수)등 진보적 시민·사회단체와 직간접적으로 연관을 맺고 있는 인사들이 참여하고 있다. <뉴스포스트>에서는 ‘미래구상’발기인 대회를 주도한 안병욱, 지금종 씨에게 참여의 변을 들어봤다.


왜곡된 대선구도를 바로잡기 위해 시작
시민들의 자발적 참여로 스스로 정치세력화


12월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정치권 밖에서 다양한 이념적 스펙트럼의 시민사회 진영이 세(勢) 결집을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우파 진영은 우파 진영대로, 좌파 진영은 좌파 진영대로 이념 노선과 전열을 가다듬으며 ‘빅 이벤트’에 대비하고 있다.
현재의 대선구도로 갈 경우 한나라당 2강(박근혜 전대표, 이명박 전 서울시장)체제로 치러질 전망이다. 이 같은 대선구도를 바로잡겠다고 진보개혁세력이 결집해  ‘창조한국미래구상’(이하 미래구상)이 창립됐다.


현재 정치세력에게 믿고 맡길수 없다











 ▲ 안병욱교수
안병욱 교수는 <뉴스포스트>와 인터뷰를 통해 “올해 대선은 미래비젼, 미래한국사회의 방향을 좌우하는 중요한 시기에 치러지는 선거”라며,“극심한 경제상황과 산적한 민생현안을 슬기롭게 처리할 수 있는 지도자가 선택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현재 여권이 풍비박산되고 있는 상황이 아니라 일정한 기반을 갖고 충분히 대처를 했다면, 우리 같은 사람들이 나설 일은 없었을 것”이라며 여권의 무능함을 지적했다.
또한 기존의 정치세력들에 대해 “남북문제, 산적한 민생과제 등 한국사회의 안정적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협하는 존재로 전락했다”며 일침을 가했다. 미래구상은 향후 국민경선제로 통합 후보를 내세울 전망이며, 이를 위해 범여권과의 연대 가능성도 열어 놓고 있다.  미래구상의 지금종 임시 대변인은 “현재 한국사회는 위기사항이며 갈림길에 있다”면서 “양극화가 너무 팽배해 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기존의 제도권에 있는 정치세력으로는 이제 가능성이 없다”고 했다. 또한 “새로운 정치운동을 통해서 국가발전 시스템을 바꿔야 한다.  이것은 단지 사람을 바꾸는 문제가 아니라 패러다임의 문제, 배타적 권한의 문제인 것”라면서, “기존 정치세력들은 구조적 한계에 봉착했다”고 말했다.
한나라당의 집권 막는 것이 목표
시민들이 자발적인 정치 참여로 스스로 정치세력화 하는 모임인 미래구상의 최대 목표는, 이미 알려진 대로 한나라당의 집권을 막겠다는 계획이다. 바로 반 한나라당 세력의 결집을 통해 한나라당의 주도로 보수화되는 현 대선정국을 진보적 시민사회가 막겠다는 것.  최열(환경재단 대표)은 대놓고 한나라당 예비대선 주자인 이명박 전 시장의 최대공약 한반도 운화를 겨냥해 “한 세기 전 발상”이라고 평가 절하 했다.











 ▲ 지금종 전 사무총장
미래구상은 선 정책-후 후보라는 정확한 팩트를 가지고 현재 활동을 준비 중이다. 먼저 정책을 설정한 뒤 그에 맞는 후보를 찾겠다는 것. 이 때문에 앞으로의 활동도 이것에 초점을 맞춰 정책의 밑그림을 그리는데 치중할 것으로 보인다. 2월말까지 시민단체와 진보진영의 세력을 결집해서 전국 각지를 돌며 정책 토론회를 열고 ,직접 국민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작업을 할 방침이다. 또한 10만명의 회원을 모은 뒤 이를 바탕으로 ‘국민운동 네트워크’를 구축한다는 계획도 세우고 있다. 국민참여를 최대한 이끌어 내기 위해 인터넷 방송국과 UCC등을 적극 활용할 것이라고 한다.
한편 최장집 고려대 교수는 “몇몇의 인사들이 모여서 사회의 이익이나 갈등을 초월해 문제를 던지는 방식은 이미 회의적이다”라고 말해 미래구상에 대한 우려의 시각을 내비쳤다.
이는 학자·시민운동가등 일부 인사들이 나선다고 확신한 시민사회 세력이 형성되겠느냐는 지적이다
이에 대해 미래구상측은 “우리는 시민단체가 아니다”며 딱 잘라 말했다. 또한 “뉴라이트가 한나라당에 대한 노골적 지지를 선언했을 때는 아무런 비판도 없었다”며 “시민사회가 반드시 정치적 중립성을 지켜야 된다고 볼 수 없다”고 밝혔다.
 인상준 기자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