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칼럼

이 뉴스를 공유하기





무병장수 체질건강법 (9)


첫째는 전체적인 외모(형상) 입니다. 둘째는 성격(기질)입니다. 그리고 셋째는 생리적인 것이고 넷째는 병리적인 것입니다. 하지만 어느 한 가지도 본인과 쉽게 부합되지 않습니다. 그래서 체질 감별에 어려움이 있는 것입니다. 여러분 중에 체질 서적이나 체질에 관한 글을 읽으시고 ‘나는 ○○인 같기도 하고 △△인 같기도 하고 잘 모르겠다.’고 생각하신 분들이 대다수일 것입니다. 또는 A 한의원에서는 태음인, B 한의원에서는 소양인, C 한의원에서는 소음인 등의 제각기 다른 체질로 감별을 받아 보신 분도 계실 것입니다. 사실 사람의 생긴 모양과 성격만으로 체질을 감별한다는 것은 한계가 있고 무리가 있습니다. 사람의 외모로 보는 방법은 다른 사람과의 비교 혹은 어느 한 부분만 가지고 무슨 체질이라고 해서는 안 되고 감별 대상자의 체형만을 전체적으로 비교하여 어느 부분이 크고 작고, 넓고 좁고, 가늘고 굵고, 혹은 허(虛)하고 실(實)한지를 판단해야 되는 것입니다. 하지만 체형만으로 감별하기에는 오판이 많습니다. 그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는데 그 중에 한 가지는 운동으로 전체적인 몸의 모양이 바뀔 수 있다는 것이고 또는 사고나 질병에 의한 변화도 있을 것입니다. 또한 기질적인 면에 있어서 환경, 교육, 종교, 친구, 직장, 사건, 혹은 본인의 의지적 결심 등으로 본래의 성격은 많이 희석이 되고 바뀔 수도 있습니다. 예를 들면 체형은 아버지하고 같은 체형인데 성격은 어머니를 닮을 수 도 있고, 사춘기인 중 고등학교 시절 친구들의 영향을 받아서도 변하고, 말이 없고 소극적인 사람이 군대를 갔다 와서 명랑하고 적극적인 사람으로 바뀌었다든지, 결혼 전에는 돈도 잘 쓰고 인심 좋던 사람이 결혼 후에는 돈을 잘 쓰지 않는다든지, 후천적으로 성격이나 행동에 많은 변화가 있을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사람의 성격, 행동 한 두 가지로 체질을 판단할 수는 없는 것입니다. 다시 말씀드려서 전체적인 외모, 성격, 생리현상, 병리현상, 그리고 마지막으로 권 도원 선생님께서 창안하신 8체질 맥진 법으로 체질을 판별해야 하는 것입니다.
그릇된 체질 감별로 섭생을 하면 무병장수하는 것이 아니라 각종 질병으로 고생을 하게 되거나 혹은 만성병으로 힘들게 될 것입니다. 그러면 감별된 체질이 맞는 체질인지 틀린 체질인지 확인 할 수 있는 방법이 있어야하지 않을까요? 그것은 체질 침 혹은 체질 한약의 효과로 체질감별 혹은 감별된 체질의 확인이 가능하며 질병이 없고 건강한 사람도 체질 침과 체질 한약의 효과로 가능합니다.
성격으로 혹은 생긴 모양으로 또는 측정기 이용, 도구 사용, 체질 맥진법 등으로 감별된 체질이 물론 100% 정확한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감별된 체질에 적합한 체질 침을 시술 했다든가 혹은 체질 한약, 체질에 맞는 비타민, 또는 체질에 맞는 음식 같은 것을 복용하고 먹었을 때 효과가 있고 건강이 좋아져야 감별된 체질이 맞는 것입니다. 만약에 반대로 부작용이 생긴다면 감별된 체질이 틀린 것입니다. 예를 들어 감별 받은 체질이 소양인이라고 하면 체질한약이나 비타민 E, 돼지고기, 보리밥, 조개, 수박, 딸기, 참외 등과 같이 소양인에게 이로운 것을 먹었는데 복통이나 설사 혹은 두통 소화불량 같은 부작용을 느낀다면 당연히 감별된 체질이 틀린 것이겠지요?
수년 전부터 한국에서는 체질을 8정확하고 빠르게 감별 할 수 있는 방법을 찾기 위해 전문인들이 많은 시간과 돈을 투자하여 연구하고 있습니다. ‘체질 맥진기’, ‘체열기’, ‘지문체질 감별기’ 외에 눈을 들여다보고 병을 진단하는 ‘홍채학’, 몸의 ‘밸런스 측정기’ 등 여러 가지 기계가 있습니다만 이것들 역시 정확한 체질을 감별하는 데는 무리입니다. 다시 말씀드려서 감별의 정확도가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는 것입니다.
앞으로 제가 기대하고 있는 곳은 유전자를 이용한 체질감별 방법인데 만약 유전자를 이용해서 100% 정확한 체질 감별을 할 수 있게 된다면 노벨 의학상은 물론이고 체질의학은 한의학, 양의학 다음의 제3의학이 아닌 가장 중심이 되는 의학이 될 것이며 다른 분야에도 꼭 필요한 중요한 학문으로
전 인류에 널리 사용될 것이라고 저는 확신합니다. 



피부병과 Vitamin
하루는 50대 초반의 부인이 한의원으로 찾아 오셨습니다. 부인은 5년 전 쯤부터 왼쪽 팔에 생기기 시작한 피부병으로 여름에는 반팔 셔츠를 입지 못할 정도이며 또한 만성 피로와 편두통으로 많이 힘들다고 하였습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