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랑끝 위기에 몰린 로키 델가디요 LA시 검사장

이 뉴스를 공유하기




















라틴계로는 드물게 엘리트 코스를 밟으며 정치적 영향력을 확대해오던 로스앤젤레스시 검사장이 부인의 관용차 불법 운전 행위가 폭로되며 한순간 벼랑끝으로 몰리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미래의 카운티 검사장이자 LA시장, 주지사’로 거론되기도 하던 델가디요 검사장은 그러나 최근 부인 미셸(36)의 불법 운전행위와 자신의 부도덕한 행동 등 불미스런 일이 잇따라 폭로되고 이를 시인하며 사죄하기에 바쁜 처지가 됐다.


라틴계로는 드물게 엘리트 코스를 밟으며 정치적 영향력을 확대해오던 로스앤젤레스시 검사장이 부인의 관용차 불법 운전 행위가 폭로되며 한순간 벼랑끝으로 몰리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24일 로스앤젤레스 타임스 보도에 따르면 로키 델가디요(47) LA시 검사장은 풋볼과 야구,농구,육상 등에서 빼어난 자질을 보이면서 LA 인근 프랭클린고등학교부터 하버드대를 졸업할 때까지 학생회장을 도맡았고 1986년 콜롬비아 로스쿨을 졸업한뒤 워렌 크리스토퍼 변호사가 이끄는 로펌에서 잠시 근무하다 1993년부터 1997년까지 크리스포터의 지원 아래 리처드 리오던 시장 밑에서 경제담당 부시장을 맡는 등 정통 엘리트 코스를 밟으며 승승장구했다.
2001년 검사장 선거에서 승리, 라틴계로는 30여년만에 처음으로 LA시 고위 선출직 공무원으로 기록된 그는 2005년 4년 임기의 검사장에 여유있게 재선됐고 지난해 캘리포니아주 법무장관을 위한 민주당 지명전에서 패하기는 했으나 자신의 이름을 캘리포니아주 전체에 알리면서 더 높은 직책에 도전할 수 있는 위치에 올려놓았다는 평가를 받았다.
‘미래의 카운티 검사장이자 LA시장, 주지사’로 거론되기도 하던 델가디요 검사장은 그러나 최근 부인 미셸(36)의 불법 운전행위와 자신의 부도덕한 행동 등 불미스런 일이 잇따라 폭로되고 이를 시인하며 사죄하기에 바쁜 처지가 됐다. 더구나 LA시 윤리위원회 등 관계기관에서는 델가디요의 행위와 관련한 자체 조사를 진행하고 있어 정치 생명이 다할 지도 모르는 위기에 몰리고 있는 형편이다. 맨 먼저 터진 것은 미셸이 저지른 운전면허 정지 기간의 관용차 운전중 사고였다.
지난 2004년 미셸은 시청에서 출퇴근용으로 지급한 남편의 GMC 유콘 차량을 몰고 병원에 갔다가 후진하던중 전신주를 들이받았고 델가디요는 이런 사실을 숨긴채 시의 공금으로 수리토록 했다. 델가디요는 이런 사실들을 시인하고 용서를 구하면서 수리비 1천222달러를 납부했지만 부정행위들은 계속 터져나왔다.델가디요 부부는 자신들 소유의 차량을 1년 이상 무보험 상태로 몰았던 사실을 시인해야 했고 검사장실 비서 등 부하직원들을 동원해 아이들을 돌보게 하고 잔 심부름을 시키는 등 머슴처럼 부려먹은 사실도 폭로됐으며 급기야 관계기관들에서 상식을 벗어나는 행동들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더구나 델가디요는 이들 사건이 터지기 전에 선거 자금 모금 과정에서 30건에 이르는 위반 사항들로 1만1천450 달러의 벌금을 냈고 스티브 쿨리 LA카운티 검사장으로부터 “사건을 자기 관할에 두기 위해 피의자에 대한 혐의 적용을 잘못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기도 했다.
델가디요 검사장이 어디까지 추락할 지 아직은 불투명한 가운데 그의 가까운 지인들도 현 사태에 대한 언급을 피하고 있지만 적지않은 타격을 입을 것이라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델가디요 LA시검사장 부인 ‘직원을 머슴처럼 부려…’


LA타임스 잇따라 부정행위 보도, 비난여론 고조
부인의 관용차 불법 운행 및 사고와 수리비 공금 집행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는 로키 델가디요 로스앤젤레스시 검사장이 이번에는 부하 직원들에게 집안 일을 시켜온 사실이 드러나 거센 비난여론이 일고 있다.
21일 LA타임스에 따르면 LA 부시장 출신으로 지난 2001년부터 LA시 검찰을 이끌고 있는 델가디요 검사장은 두 아들의 박물관 견학 등 아이 돌보기와 집안 대소사를 처리하는데 부하 직원들을 동원했다. 검사장실은 타임스가 이 문제를 취재하자 내놓은 해명 자료에서 “직원들이 점심 시간을 이용하거나 근무 외 시간에 델가디요 검사장의 가사를 도왔다”면서 “델가디요 검사장이 개인적으로 수고료를 지불했으나 어떤 경우에는 당사자들이 돈을 받기를 거부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당시 사정을 잘 알고 있는 익명의 제보자들은 직원들이 종종 근무시간에 검사장의 사적인 일이나 아이 돌보기에 동원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신문은 전.현직 직원들을 인터뷰한 결과 델가디요 검사장이 사적인 일을 부하 직원들에게 시켰음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델가디요는 타임스와의 대면 취재를 거부하고 있는 상태다. 한 전직 직원은 “델가디요 부부는 시청에 자녀를 데려와 비서 등에게 돌보게 했다”며 “이들은 아이들을 앉혀놓고 책을 읽어주거나 TV를 시청할 수 있도록 도와줬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제보자는 “남자 직원인 로비 브리튼의 경우 집으로 불려가 대형 운동도구를 치우는 등 잡역부 노릇을 했고, 세탁물 찾아오기 등의 잡일을 해야 했다”고 전했다.
닉 벨라스케스 대변인은 그러나 “때로 일부 근무시간과 겹치기는 했으나 직원들이 거의 대부분 개인 시간을 활용한 것”이라며 “운동도구를 치웠다는 주장 역시 직원들이 건넨 생일 선물을 집으로 옮겨준 것에 불과하고 다른 심부름도 근무 외 시간에 해준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델가디요 검사장의 부인 미셸(36)은 운전면허 정지 기간인 지난 2004년 관용차를 직접 몰고가다 사고를 낸 뒤 그 차를 시청 청사에 갖다 놓고 공금으로 수리토록 한 사실이 밝혀져 곤욕을 치러왔다.
LA시 윤리위원회의 빌 보야스키 위원장은 “직원들이 개인적인 시간을 내 도와줬다 하더라도 델가디요 검삼장이 이들을 동원한 것은 분명 잘못된 일”이라며 “직원들은 앙갚음을 우려해 거의 끌려가듯이 일을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공직자는 어떤 일이 있어도 관용차나 부하직원, 기타 공공 자원을 개인을 위해 사용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