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석의 여왕 ‘진주’가 뜨고 있다

이 뉴스를 공유하기




















“보석의 여왕” 진주가 크게 뜨고 있다.
오는 12일부터 16일까지LA 코리아타운내 JJ 그랜드 호텔(620 S. Harvard Bl. LA, Ca 9005)에서 열리는 지상최대 한국세공 진주 보석 대축제에 진주로 멋을 내기 위한 여성들의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근래 들어 한국의 인기 TV 드라마에서 진주로 멋을 낸 여성 탤런트들이 눈에 띠게 많아졌다. 중견 탤런트는 물론 젊은 여성 탤런트들도 진주로 멋을 내고 있다. 특히 지난해 SBS ‘하늘이시여’ 드라마를 비롯해  ‘패션 70S, 최근에는 ‘쩐의 전쟁’ ‘강남엄마 따라잡기’에 이르기 까지 반지 목걸이 귀걸이 등 갖가지 패션의 진주 보석으로 치장한 여성 탤런트들이 안방극장에서 아름다움을 과시하고 있다.


특히 인기드라마 ‘패션 70S’에서는 청춘스타 이요원의 진주 목걸이가 눈에 띠면서, 마지막 회에서는 강희 역 김 민정의 손에 진주를 손에 쥐어주는 장면은 압권이었다.  그리고  ‘쩐들의 전쟁’에서는 60대의 돈 많은 역을 맡은 여운계가 보기에도 굵은 골든 펄로 목걸이와 귀걸이를 해 멋과 부를 과시하고 있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한국 드라마의 영향이 큰 탓인지는 몰라도 이곳 미주 한인사회도 진주 보석 바람이 불면서 크게 뜨고 있다. 코리아타운 쇼핑 가에 드나드는 한인 여성들의 패션 액세서리 가운데 요즘 들어 진주보석으로 치장한 모습이 곳곳에서 눈에 띤다. 쇼핑센터나 백화점의 보석상마다 진주를 잘 보이는 곳에 전진 배치시켜 놓고 있으며 쇼 케이스에는 진주의 종류를 다양화해 전시하고 있다.
이 같은 미주 한인사회에서의 진주 보석 바람은 진주 전문회사의 이벤트 행사도 한 몫을 한 것으로 보인다.
프랑스 평론가 다리오 부인이 그녀의 저서에서 진주를 이렇게 찬미했다.
“누구에게나 어울리며 거의 모든 옷을 소화시키며 어떤 장소에든 어울리는 보석, 그것이 바로 진주이다.진짜든 모조품이든 최초의 데이트에서 최후의 숨을 거둘 때까지 진주 목걸이야말로 몸단장을 하는데 빠뜨려서는 안될 보석이다.”













여성 누구에게나 진주


라스 베가스에 본사를 두고 있는 진주 전문보석업체 ‘고베 펄'(Kobe Pearl Inc)은 LA는 물론 뉴욕, 버지니아 , 샌프란시스코 , 시애틀 등 미국 내 한인들이 많이 살고 있는 주요 도시에서 연례 ‘진주 보석 쇼’를 3년째 갖고 있는데  매 행사 때마다 한인 여성들의 발길이 줄을 이었다. 이번에는  백진주, 흑진주에 이어서 최근 호주산 골든펄이 붐이 일면서 40-50대 중년 여성들에게 반지 귀걸이 세트용으로 크게 관심을 불러 일으킬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진주가 그 어떤 보석보다도 여성들의 사랑을 받는 이유는 뭐니뭐니해도 계절에 관계없이 누구에게나 모든 장소와 의상에 잘 어울리는 보석이기 때문이다.
이번에 또다시 ‘고베 펄’이 주관하고 있는 ‘진주 보석 대축제’는 진주 보석으로 장식된 우아한 목걸이 반지 귀걸이 등 1천 여 점이 선을 보일 예정인데, 이번 진주 보석쇼의 판매  가격도  시중가 보다 50%에서 70% 정도 저렴한 가격으로 특별 봉사하는 것으로 알려 졌다.
이 중에서도 평균 200-500 달러 급의 각양각색 제품을 선보이고 있는 비드 목걸이가 특별한 인기 보석으로 각광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비드 목걸이가 이같이 인기를 모으는데는 세공 기술이 국제적으로 인정을 받고 있는 한국 세공에다 가격도 저렴하기 때문이다. 미국에서 판매되고 있는 세공 제품 대부분이 실을 사용하고 있는데 비해, 이 회사의 제품들은 일본산 와이어를 사용함으로써 틈이 없으면서 보기에도 좋고 , 반 영구적이어서 인기를 끌고 있기 때문이다.
이번에 전시되는 진주 보석 제품들은 특히 우수한 디자인과 정교함이 돋보이는 것으로 평가를 받고 있는데 해외 전시판매품이기에 특별한 관심을 갖고 세공 작업을 했다고 한다.
사랑하는 연인에게, 사랑하는 부인에게, 사랑하는 어머님에게 드리는 선물 중  진주는 받는 사람 모두에게 사랑을 받는 보석이다.


진주보석 대축제 일정 :  9월12일 -16일(일요일) 5일간 오전10시-오후8시
전시장소 :  JJ 그랜드 호텔 2층 코스모스 특별 전시룸


문의전화: 213-700-6522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