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 대특집3> 이동연 양심선언 불발!!

이 뉴스를 공유하기




















김경준씨 누나 에리카 김변호사의 초창기 시절 각별한 관계로 알려졌으며 이를 바탕으로 이명박씨와 에리카 김 변호사의 만남을 주선했던 재미교포 이동연 한미신용정보 회장의 한국에서의 심상치 않은 행보가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주 부산에서 폐막된 ‘한상대회’ 참석차 한국에 온 이동연씨는 국내에 들어와 이명박 후보 측근과 접촉을 했다는 소문이 돌면서 이씨의 ‘일거수 일투족’이 세인들의 관심거리로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것. 특히 지난 주 공선협의 이갑산 대표가 이씨가 ‘BBK 관련 양심선언을 할 수도 있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했던 터라 이 씨의 행보를 둘러싼 소문이 끊임없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리챠드 윤(취재부 기자)


이동연 회장 수상쩍은 행보 ‘다른 속셈있나?’
공명선거실천시민운동협의회(공선협)의 이갑산 공동대표는 지난 2일 오전 서울 흥사단 대강당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동연 회장은 이명박 후보와 에리카 김, 김경준 씨 남매를 소개해 준 인물”이라며 “지난 7월 LA에서 이 회장을 만나 양심선언 의사를 확인했다”고 밝혔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공동대표는 “이후 이 회장이 한국을 방문했을 때 ‘이명박 후보와 김경준 씨의 밀접한 관계를 증명할 수 있는 자료가 있다. 양심선언을 한다면 한국에 가 공선협을 통해 자세한 내용을 공개하겠다’는 뜻을 전해왔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이동연회장은 ‘전혀 사실무근의 이야기다’ 라며 이갑산 대표의 기자회견을 전면 부인하고 나서며 오히려 ‘한국 정치의 수준을 보여주는 것 같아 씁쓸하다’라고 이갑산 대표를 공격하고 나섰다.
그러나 평소 이동연 회장의 언행으로 미뤄보아 충분히 그런 뉘앙스의 발언을 했을 가능성은 다분하다. 이 회장은 LA의 주변 인사들에게 ‘내가 입을 열면 이명박은 다친다’, ‘나는 이명박-에리카의 관계를 소상히 알고 있다’라며 말하며 한국에서 오는 기자들을 만나며 소장하고 있는 사진들을 주기도했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기자들에게 두 사람간의 스토리를 그럴듯하게 흘렸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극비리에 MB측 고위인사 접촉설
그러나 실질적으로 이동연씨는 BBK문제에 대해서는 전혀 알지 못한다. 이 회장은 지난 2004년 이른바 김경준 사건이 표면화되자 본지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BBK문제에 대해서 전혀 알지 못했으며 아는 바도 없다’고 못 박았었다. 그리고 에리카 김 변호사가 한국에서 출판 기념회를 마치고 미국으로 돌아온 후 태도가 급격히 돌변해 자신과도 결별하고 그 뒤로는 만나본 일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이 씨는 묘한 뉘앙스를 풍기며 ‘이명박-에리카’ 두 사람의 관계를 거론했다. 지금까지 언론에 게재된 사진들은 모두 이동연씨가 고의적으로 언론에 유포했다.
이런 이 씨가 지난 주 MB측 고위인사와 극비 접촉을 했다는 소문이 돌면서 사실 여부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MB측의 한 인사는 본지 기자와의 전화통화에서 소문 자체를 부인하며 ‘지금 이 씨를 만나 이로울 것이 없으며 만날 하등의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실제로 이 씨가 이명박 후보의 측근과 만났다는 사실이 확인되고 있지 않다. 이런 일련의 소문들은 이 씨 스스로의 자작극으로 보여 그 배경에 대해 의혹이 일고 있다.


이동연회장 ‘사실무근’ 주장에 멀쑥해진 ‘공선협’
이동연씨가 양심선언을 할 것이라는 기자회견을 가졌던 이갑산 공선협 공동대표는 “이동연 회장에게 ‘자료가 좀 있냐’고 물었더니, 이 회장이 ‘내가 다 가지고 있다. 사진과 서류도 많다’고 말하더라”며 “이 회장은 나에게 ‘김경준 같은 30대 사람만 보고 누가 수 백 억원씩 투자했겠냐’며 ‘아이템 보고 수 백 억원 주는 한국사람 없다. 이명박을 보고 그 많은 사람들이 투자했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그럼 양심선언을 하려면 우리 공선협에서 하는 게 어떠냐고 이 회장에게 내가 제안했다”며 “중립적인 공선협에서 해야 이 회장도 오해를 안 받을 것이라고 조언했다”고 말했다. 그는 “다음 주 들어올 이 회장이 BBK와 관련한 양심선언을 할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고, 하게 된다면 공선협에서 기자회견을 하라고 했고 이 회장 역시 그렇게 하겠다고 밝힌 상태”라고 박혔으나 정작 당사자인 이동연씨는 ‘사실무근’이라고 말해 두 사람 중 한 사람은 거짓말을 한 셈이 되어 버렸다.


“이동연 회장이 이명박에게 에리카 김 소개해줘”
이 공동대표는 “에리카 김을 이명박 후보에게 소개시켜 준 사람은 다름아닌 이동연 회장”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내가 93년 미국에 갔을 때 이동연 회장이 내게 자신 회사의 고문변호사를 맡고 있던 에리카 김을 소개시켜 주었다”며 “그때 나와 미국에 같이 간 공선협 모 인사가 에리카 김을 좋게 보아서 ‘도산기념사업회 LA 지부장’을 맡겼다. 그 때부터 에리카 김이 국내에 알려지게 되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난 1995년 에리카 김이 출판기념회 당시 이명박 후보와 함께 케이크 커팅하는 사진이 국내에도 잘 알려져 있는데, 그때 이명박 씨가 와서 내가 놀랐다. 그래서 이동연 회장에게 누구 소개받고 저렇게 케이크를 자르는 거냐 했더니, 이 회장이 ‘내가 중간에 소개시켜 준 것’이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그는 이동연 회장이 한나라당 경선 기간 동안인 지난 7월 중순, 국내에 사업차 들어와 이명박 후보측과 박근혜 후보측 인사들을 두루 접촉한 적이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