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뱀 시리즈2> “여성사우나” 꽃뱀 주의보 경계령 발동 내막

이 뉴스를 공유하기















지난 호(631호) 본지에서 일부 LA 한인여성들의 ‘꽃뱀행각’ 실태가 보도되자 본지에는 비슷한 피해를 입었다는 독자들의 제보가 줄을 이었다. 현재까지 접수된 제보만 헤아려봐도 생각보다 피해규모가 훨씬 큰 것으로 보여 LA 한인사회를 상대로 한 ‘꽃뱀’ 여성들의 추잡스런 행각이 사회적인 쟁점으로 떠오를 전망이다.
특히 지난 호 본보의 보도처럼 LA 한인타운에서 돈이 많다고 소문이 나있거나 유명남성들이 ‘꽃뱀 여성’들로 인해 거액의 돈을 뜯긴다는 제보가 적지 않아 이에 따른 주의가 요망되고 있다.
지난 한 주간 본보에 제보되고 있는 피해 사례를 근거로 현재 파악되고 있는 ‘꽃뱀’들의 실태를 정리해 본다.
                                                                                               김 현(취재부기자)


유난히 잘난 척 깔끔떠는 여성
이유 없이 남들을 헐뜯는 여성


<사례1> LA에서 성업 중인 한 여성사우나는 지난 주 본지의 ‘꽃뱀’행각 실태 보도 이후 수많은 사람들의 제보가 들어 오고 있다. 사우나를 출입하는 여성 멤버들끼리 이른바 ‘먹자계’를 만들어 1개월에 1인당 수백달러씩 각출하여 돈을 만들어 저녁식사하고 노래방을 출입하면서 사건이 발단. 처음에는 노래방에 가서 스트레스를 푸는데 목적이 있었으나 일부 마음에 맞는 2~3명의 여성들끼리 호스트바와 나이트클럽을 출입하면서부터 사단이 나기 시작했다. 뒤늦게 일부 여성 멤버들의 좋지 못한 행실이 여성사우나 내에 소문이 나면서 이 여성들은 자신의 행실이 외부에 노출될 것을 우려, 다른 사람들에게 반대로 덮어 씌우는 과정에서 무제가 더욱 더 확산 사우나 전체가 벌집 쑤신 꼴이 되어 버렸다. 그 동안 이 여성들은 이유없이 수 많은 다른 멤버들을 도마 위에 올려놓고는 거짓으로 인신공격을 일삼아 왔던 사실들이 속속 불거져 나오면서 사건이 크게 확대되고 있는 실정이다.
제보자들은 이번 사태에 대해 한결같이 ‘언젠가는 올 것이 온 것 뿐이다’라는 반응이다.













알몸으로 만난 사이에 부끄러울 게 있나?


<사례2> A여성의 경우 사우나에서 유난히 깔끔을 떨고 교양이 있어 보이며 몸매가 유독 아름다운 40대 B여성의 매력적인 모습에 반해 서로 가깝게 지냈다가 패가망신을 당한 충격적인 사례도 있었다. 
사우나에서 만난 두 사람은 그 뒤 의기투합해 수개월 동안 ‘언니, 동생’ 부르며 서로 어울려 다니며 매일처럼 저녁식사를 같이 했다. 그러나 B가 소개시켜준 남성들과 잦은 술자리를 하면서 문제가 발생했다. 어느 날 술에 취한 A여성은 다른 남성 1명과 모 술집에 가게 되었다. B는 함께 간 남성과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섹스를 하며 ‘우리 사이에 부끄러울 게 어디있냐’며 ‘언니도 함께 하자’고 팔을 끌어 당겼다. A씨는 말에 자신도 모르게 끓어오르는 욕망을 주체할 수 없어 그 날 참으로 말로 형언할 수 없는 시간을 보내게 되면서 비극은 싹트기 시작했다. 결국 그는 B의 ‘유혹의 덫’에 걸려 포로가 된 것이나 다름이 없었다. 한번 일을 치른 B는 그 뒤부터 툭하면 A를 불러내었고 그 짓거리를 했다.


남편하고도 셋이서 그 짓거리를


겉으로 보면 B는 참으로 교양 있고 깔끔해 보여 처음 보는 남성들에게 호감을 사기에 충분한 몸매와 자태를 지니고 있다. B는 자연스럽게 A의 집을 드나들게 되었으며 남편과도 자주 어울려 와인을 마시며 ‘친 형부’처럼 따랐다. 남편은 B에 대해 관심을 노골적으로 나타내며 부인보다도 오히려 B에게 자상하게 대해주며 ‘처제’라고 부르며 가까운 남매관계로 생각했다. 그런 모습이 A로서도 싫지만은 안았고 결국은 B와 남편은 A의 묵인 속에 지속적인 관계를 가지게 되었다. 그러나 그런 관계가 오래 갈 수가 없었다. B가 노린 것은 결국 돈이었다. 남편과의 관계 이후 아예 A집으로 들어 온 후로는 주인행세를 했고 남편은 A보다 B에게 노골적으로 대해 주었다. A는 뒤늦게 땅을 치고 후회를 했지만 이미 때는 늦었다.
뒤 늦게 결혼을 앞둔 딸아이가 이런 엄청난 사건을 알게 되면서 A가정은 파탄에 이르렀고 결국 B는 남편에게 거액을 받아내고 관계를 청산했지만 한 순간의 잘못된 판단의 후유증은 참으로 엄청난 대가로 이어졌다. 그 후에도 B는 아직도 그 사우나에 출입하며 또 다른 먹이 사냥을 위해 여전히 똑같이 다른 여성 멤버들과 어울려 다니고 있다. 물론 A는 남편과 이혼하고 혼자 살고 있다. 모든 것이 자신의 어리석은 행동의 결과지만 엄청난 결과에 몇 번이나 자살을 시도하기도 했다. 현재 우울증에 시달리고 있다는 A는 여성사우나가 ‘꽃뱀’들의 장소로 변질되는 것에 안타깝다고 말하며 자신의 심정을 하소연했다.


멤버들끼리 모여 거액 도박판까지


<사례3> 한인타운에는 크고 작은 여성 사우나가 10여 곳이 성업 중에 있다. 그러나 사우나마다 특성이 있어 여성고객들이 입맛에 따라 이용하지만 주로 대형 사우나를 선호한다. 그러나 A사우나의 경우 일반인과의 차별을 지향하며 10년회원과 평생회원권이 수 만달러에 이르기 때문에 일반인은 상상 조차할 수가 없다. 주로 부부단위 멤버로 가입되어 있기도 하지만 혼자 가입한 멤버들도 50% 이상이다. 한인타운에 이름깨나 있고 돈푼깨나 있는 인사들의 전용장소로 불린다. 먹고 살기 힘든 이민생활에서 성공한 사람들의 장소로 불리지만 그 이면에는 많은 문제점도 도사리고 있다. 다시 말하면 한인사회에 위화감을 조성한다는 비난의 여론도 만만치 않다. 최근 일부 한인은 이 유명인사대열에 끼기 위해 ‘빚을 내서 회원에 가입’하고 있다. 저녁때만 가면 그 속에서 만난 회원들은 사우나를 하기 보다는 서로 인사를 나누며 과시하기에 여념이 없을 정도다. 최근에는 이 사우나에 가입해야 어디 가서든 행세할 수 있을 정도로 유명세를 치르고 있다.
현재 한인타운에 문제성 있는 인물 대부분이 이 사우나의 회원이며 가끔씩은 언론에 유명세를 치르고 있다. 그러다 보니 이 사우나가 ‘꽃뱀’들의 표적이 되고 있다. 적어도 이 사우나 회원들이라면 먹고 살기에 별로 불편이 없기에 사악한 ‘꽃뱀’들의 사냥터로 적합하기 때문이다.
한 제보자는 한국에서 온 ‘꽃뱀’들과 사기도박 여성들이 의도적으로 사우나 1년 멤버에 가입해 정보를 입수 사우나에서 만난 돈 많은 여성 멤버들에게 접근, 도박판에까지 끌어 들여 거액의 도박판까지 벌이고 있다고 전하며 지금까지 사우나를 이용하고 있는 돈 많은 여성 유부녀들이 적지 않은 돈을 도박으로 날렸다는 충격적인 제보를 하기도 했다.













유통기한 지난 ‘꽃뱀’들의 생존법칙


<사례4> 지난 호에서도 언급되었듯이 LA꽃뱀들의 유형을 살펴보면 20대 영계 꽃뱀, 30대 이혼녀 꽃뱀, 40대 아줌마 꽃뱀’ 50대 할머니 꽃뱀에서 60대 영노원 꽃뱀에 이르기까지 그 형태가 각양각색이다. 20~30대 꽃뱀들은 그렇다 치고 나이 먹고 유통기간이 지난 늙은 꽃뱀들의 치열한 생존의 법칙은 처절하기까지 할 정도다. 이혼하고 돈 없고 특별히 할 것 없이 아이들은 키워야 하는 절박한 여성들은 아직 남아있는 미모를 무기삼아 사우나 무대를 이용 남성들에게 접근한다. LA에서 성형수술이 성업하는 이유도 대부분 이 한물간 여성들이 젊어 보이려고 이용하기 때문이라는 우스개 소리도 들린다. 그 녀들은 집에서 느낄 수 없는 남성들의 심리를 이용한다. 우아한 몸짓에 유난히 교양있는 것처럼 깔끔떨며 남성들에게 접근, 자신을 과대포장해 남성들을 유혹한다. 단조롭게 사는 LA남자들을 유혹하는 것은 실제로 어려운 일이 아니다. 그리고 한번 잡은 토끼는 절대로 놓치는 법이 없다. 이 ‘꽃뱀’들은 한명만 상대하는 것이 아니라 수명을 번갈아 가며 관계를 지속한다. 그래야만 먹고 살수 있으니까 절대로 한번 잡은 먹이는 뼈까지 삶아 먹은 다음에야 포기하는 것이 ‘유통기간이 지난 꽃뱀들의 속성이다.
이 꽃뱀들은 한결같이 최고급 승용차를 몰고 다니며 귀족 부인 행보를 하고 다니는 것이 특징이다. 한심하고 어수룩한 LA남성들은 유통기한이 지난 여성에 넘어가고는 자신의 여성편력을 주변 사람들에 자랑하는 팔불출도 적지 않다.







LA남자들 너무나 물 좋아~


‘한국/ 타주’ 에서 ‘꽃뱀’들 LA로 원정


최근 이런 소문이 한국과 일본, 타 지역에까지 확산되자 ‘LA남자들, 너무나 순진하다’는 자조석인 유행어까지 나돌며 돈 많은 남자들을 물색하기 위해 ‘꽃뱀’들이 LA로 몰려들어오고 있다는 풍문.
사실 LA에 사는 남자들이 룸 사롱 이외는 특별하게 갈 곳도 없고 여자들 만날 공간이 부족해 단순 무료한 생활을 하는 것은 사실. 술집에 가봐야 바가지만 실컷 쓰고 몸만 축내니 이런 기회만 오면 여자들과 만나 밀회를 적당히 즐기고 몇푼 집어주면 된다는 생각에 관계를 맺었다가 낭패 당하는 남성들이 급증추세.
특히 한국과 일본에서 유통기간이 만료된 늙은 꽃 뱀들이 요란스럽게 얼굴을 성형하고 요염하고 매혹적인 모습으로 접근하면 ‘이게 웬 떡이야?’고 입맛 다시다 결국은 패가망신 당하는 경우가 종종 발생.
이렇게 LA로 들어 온 ‘꽃 뱀’들이 우선 찾는 곳이 바로 여성사우나라는 사실에 아연실색. LA남자들 결코 순진한 것은 아니지만 사랑한다고 덤벼들며 부인에게는 느끼지 못한 감정에 휘청거리는 LA남자들은 처량하기만 하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