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회장 영욕의 20년

이 뉴스를 공유하기














 ▲ 삼성그룹 이건희 취임식때 모습






이건희 회장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다. 선친 이병철 회장으로부터 회장직을 물려받은 지 21년만의 일이다. 이 회장은 이번 특검으로 도덕성의 타격을 입으며 불명예 퇴진을 했지만 20년간 회장직을 수행하면서 삼성을 글로벌 기업으로 키워냈다는 공(功) 역시 분명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지난 20년간 한국 사회에서 삼성그룹이 가지는 영향력이 점점 커져가면서 이를 견제하는 세력들도 점점 늘어났다. 심지어는 ‘삼성 공화국’이란 비판이 나올 정도였다. 삼성그룹이 결국은 이건회 회장 일가를 위한 기업이라는 목소리도 커져갔다. 결국 이번 사태도 김용철 변호사의 폭로가 어느 정도 신빙성이 있다는 국민적인 공감대가 형성된 가운데서 나온 것이었다.
이번 특검을 계기로 경영 일선에서 전격적으로 물러나게 된 이건희 회장의 지난 20년을 살펴봤다.
<한국지사 = 박희민 기자>


이건희 회장은 선대 이병철 회장 타계 직후인 1987년 12월 1일 만 45세 나이로 그룹 회장에 취임했다.
그는 21년 동안 아버지로부터 혹독한 경영 수업을 받았고, 삼성그룹 회장으로 재임한 21년간 삼성을 세계 최고 기업으로 키워냈다.
셋째 아들인 이 회장은 형제 간의 경쟁을 거쳐 1978년 삼성그룹 부회장으로 승진한다. 이 부회장은 늘 회장실 옆방에서 대기하고 있다가 회장이 움직일 때 그림자 역할을 했다. 1987년 임종을 맞을 때까지 매일 용인에 있는 이병철 회장의 숙소까지 가 잠자리를 확인하고 귀가했다는 이야기도 유명하다.
이 회장의 침묵은 유래가 깊다. 이병철 회장은 막 경영에 참여하기 시작한 이건희 부회장에게 붓글씨로 쓴 ‘경청(傾聽)’이라는 글귀를 주었다. ‘듣기’가 중요하다는 의미였다. 원래 이 회장은 어릴 때부터 일본, 미국에서 혼자 유학 생활을 하면서 말수가 줄었고 사색하는 습관이 생겼다고 한다. 워낙 말이 없다 보니 부인 홍라희 여사가 바로 옆에 남편이 앉아 있는데도 비서팀에 전화를 걸어 “내일 출장지는 어디고 기간은 얼마인가요”라고 물었을 정도라고 한다.












 ▲ 떠나는 이건희 회장


영욕의 20년


이 회장은 끊임없이 개혁을 설파하면서 삼성의 체질을 획기적으로 바꿔 놓았다. 이 회장의 20년 경영 성과는 삼성의 ‘글로벌화’ ‘세계 일류화’라고 압축할 수 있다. 삼성은 이 회장이 취임하기 전에도 국내를 대표하는 최고 기업이었으나 세계 시장에서는 여전히 ‘우물안 개구리’였다.
이어 끊임없이 개혁을 설파하면서 삼성의 체질을 획기적으로 바꿔 놓았다. 이 회장의 20년 경영 성과는 삼성의 ‘글로벌화’ ‘세계 일류화’라고 압축할 수 있다. 삼성은 이 회장이 취임하기 전에도 국내를 대표하는 최고 기업이었으나 세계 시장에서는 여전히 ‘우물안 개구리’였다.
이 회장은 “마누라와 자식 빼고 다 바꿔라”는 혁신과 ‘품질 중시 경영’으로 대표되는 신경영, IMF 외환위기를 극복한 ‘선택과 집중’으로 삼성의 글로벌화에 성공했다.
이 회장은 1987년 취임 후 ‘자율경영’ ‘기술중시’ ‘인간 존중’을 축으로 하는 제2 창업을 선언하고 ‘21세기 초일류기업 달성’이라는 비전과 ‘조(兆) 단위 순이익 실현’을 약속한 바 있다. 당시 실현 불가능한 선언에 불과하다고 평가절하됐던 이 약속을 결국 이 회장은 이뤄냈다.
반도체·액정디스플레이(TFT LCD)·휴대폰·모니터 등 세계 1등 제품을 탄생시켰으며 브랜드 가치도 2007년 169억달러로 세계 21위를 기록하면서 글로벌기업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대표 계열사인 삼성전자는 2002년에는 시가총액 면에서 2005년에는 브랜드 가치 면에서 난공불락으로 여겨졌던 소니를 앞지름으로써 세계 최고 전자기업의 하나로 성장했다.
이 회장은 특히 국내 반도체산업을 성장시키는 데 크게 기여했다. 이 회장은 반도체를 미래에 필수적인 산업이라 판단하고 1974년 불모지나 다름없는 환경에서 사업에 착수해 한국이 ‘전자 강국’으로 발돋움하는 토대를 닦았다. 이후 끊임없는 기술 개발과 과감한 투자로 1984년 64메가D램을 개발했으며, 1992년에는 D램 세계 시장 점유율 1위를, 2001년에는 세계 최초로 4기가D램 개발에 성공한 바 있다.
그 결과 삼성 매출액은 이 회장 취임 당시인 1987년과 비교할 때 17조원에서 152조원으로 8.9배 성장했으며 2700억원에 불과하던 세전이익은 14조2000억원으로 52.6배 성장했다. 이 시기 시가총액은 1조원에서 140조원으로 140배, 수출은 9억달러에서 663억달러로 73.7배 증가했으며 해외 직원을 포함한 임직원 수는 16만명에서 25만명으로 1.7배 증가했다.
삼성이 국가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매출액으로 보면 국내총생산(GDP)의 18%, 시가총액은 상장사 전체 시가총액의 20%, 수출은 한국 전체 수출의 21%를 차지하고 있다.
이 회장은 외형 성장 외에도 선진 경영 시스템을 도입하고 도전적인 기업 문화를 정착해 그룹의 경영 체질을 강화했다. 내실 면에서도 세계 일류기업의 면모를 갖출 수 있도록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삼성의 성공이 가능했던 것은 이 회장의 강력한 리더십이 작용했다는 데 큰 이견이 없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