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러리, 펜실베니아 경선 근소한 승리

이 뉴스를 공유하기















사상 최초의 여성 미국 대통령에 도전하는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은 펜실베이니아 경선에서도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미국 대선 민주당 펜실베이니아주 프라이머리(예비경선)에서 22일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이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을 누르고 승리, 사상 첫 여성 미국 대통령을 향한 도전을 계속할 수 있는 불씨를 살렸다.
힐러리는 그러나 지지 대의원 수에서 오바마에게 100명 이상 뒤지고 있는 가운데 당초 20% 이상 앞섰던 펜실베이니아에서 근소한 차이로 승리를 거둔 것으로 미국 언론들이 예측해 오바마의 우세를 뒤집지 못했으며, 앞으로 불리한 위치에서 경선 레이스를 펼쳐야 할 것으로 관측된다.


‘검은 돌풍’의 주역 버락 오바마에게 밀려 거의 벼랑 끝까지 몰렸던 뉴햄프셔와 오하이오에서 천금 같은 승리를 연출하며 기사회생했던 힐러리는 ‘지면 끝장’이었을 펜실베이니아에서도 또다시 승리를 일궈내며 첫 여성 대통령을 향한 희망의 불씨를 지켜냈다.
그러나 펜실베이니아 경선 승리에도 불구하고 오바마 쪽으로 기운 민주당 후보 경선의 대세는 아직 그대로다. 힐러리로선 경선 종반 승부처인 펜실베이니아에서 압승해야만 역전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었지만 근소한 차이의 승리에 그침에 따라 당내 사퇴압박과 자금난을 이겨내며 경선 레이스를 펼쳐야 하는 어려운 처지가 계속될 전망이다.
민주당으로서도 존 매케인 상원의원을 일찌감치 후보로 확정한 공화당에 비해 당내 경선에 필요 이상의 에너지와 자금을 투입하는 소모전 끝에 11월 본선을 치러야 하는 부담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


힐러리 재기, 그러나 불안한 승리


펜실베이니아 경선은 힐러리가 반드시 이겨야 하는 승부였다.
대의원 수에서 오바마에게 이미 100명 이상 뒤진 상태에서 158명의 대의원이 걸린 펜실베이니아에서 진다면 추격의 희망은 사실상 사라질 판이었다.
게다가 펜실베이니아는 인구 구조상 힐러리의 전형적인 지지기반이 밀집된 지역이다. 백인 중산층과 65세 이상 노인 인구가 미국 내 다른 어떤 지역보다도 높은 곳이다. 이런 곳에서 진다면 힐러리의 정통 지지기반 마저 오바마에게 잠식당했음을 의미하는 것으로 향후 경선은 해보나 마나 오바마 우세로 끝날게 뻔했다.
그러나 힐러리는 펜실베이니아에서 이겼다. 캘리포니아와 뉴욕, 텍사스, 플로리다, 오하이오, 미시간 등 ‘승자 독식’ 방식인 11월 본선에서 중요한 대형 주들에서 이긴데 이어 펜실베이니아에서 승리함으로써 오바마보다 본선경쟁력이 앞선다는 주장의 근거를 확고히 했다. 자신의 본선 경쟁력을 내세워 슈퍼 대의원들을 집중 설득하며 최후의 대역전을 노릴 발판을 마련한 셈이다.
문제는 펜실베이니아 승리의 격차가 그리 크지 않다는 것이다.
힐러리는 지지 대의원 수에서 오바마에게 이미 100명 이상 뒤져 있다. 앞으로 남은 9개 지역 경선을 다 이긴다 해도 열세인 대의원 수를 뒤집는 것은 불가능하다. 남은 경선도 오바마가 유리한 곳이 많기 때문에 펜실베이니아에서 압승해 대의원 격차를 줄여야 했지만 그러지 못했다.
게다가 펜실베이니아는 원래 힐러리가 20% 이상 오바마를 앞섰던 곳이다. 적어도 두 자리 수 이상의 승리를 거뒀어야 추격의 동력을 마련할 수 있었지만, 결과는 한 자리 수 승리인 것으로 관측된다. 힐러리로선 불안한 승리이고, 선전한 것은 오바마라는 분석도 그래서 나온다.



오바마 우세 여전


앞으로 남은 9개 지역 경선에서 힐러리가 모두 이긴다 해도 선출직 대의원 수 경쟁에서는 오바마에게 크게 뒤지는데다 당연직으로 후보 선출 전당대회 투표권이 주어지는 전현직 대통령과 주지사, 상하원 의원, 당 간부 등 800명 가까운 슈퍼대의원 확보경쟁에서도 갈수록 오바마가 유리해지고 있어 힐러리의 역전이 쉽지 않을 전망이다.
앞으로 남은 9개 지역 경선에서 선출할 대의원은 총 493명으로 오바마는 노스 캐롤라이나(5월6일.134명), 오리건(5월20일.65명), 사우스 다코타(6월3일.23명)에서 우세한 반면, 힐러리는 웨스트 버지니아(5월13일.39명)와 켄터키(5월20일.60명)에서 앞서 있고 인디애나(5월6일.83명)와 몬태나(6월3일.24명)는 경합지역으로 분류되고 있다. 이밖에 괌(5월3일.9명)과 푸에르토리코(6월7일.56명)에서도 경선이 예정돼 있다.
오바마는 펜실베이니아 경선을 ‘고빗길’에 비유하며, 승리를 기대하기 보다는 힐러리와의 격차를 최대한 줄이는게 목표라고 말했다.






힐러리, 뉴질랜드 女총리 소재로 농담하다 구설수












미국 민주당 대통령 유력 후보인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이 세계 여성 정치 지도자 가운데 한 명인 헬렌 클라크 뉴질랜드 총리를 전 총리라고 불러 구설수에 올랐다.
뉴질랜드 신문들은 23일 힐러리가 뉴스위크와 가진 인터뷰 도중 농담을 하나 소개하면서 클라크 총리를 전 총리로 불렀다면서 그가 실언을 한 게 비단 이번 만이 아니라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힐러리는 농담을 하나 해보라는 주문을 받고 즉각 ‘재미있는 게 하나 있다’고 응수하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헬렌 클라크 전 뉴질랜드 총리에 관한 것”이라고 운을 뗀 뒤 “그의 정치적 반대자들은 핵전쟁이 날 경우 잿더미 속에서 살아서 나올 게 두 가지 있는데 하나는 헬렌 클라크이고 하나는 바퀴벌레라는 말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뉴질랜드 신문들은 자신에 대한 농담이 알려진 뒤 클라크 총리가 재미있다는 반응을 보였다면서 그러나 자신에 대한 호칭에 대해서는 남편인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에게 한 번 물어보고 나서 하는 게 좋았을 것이라는 의견을 밝혔다고 전했다.
클라크 총리는 “현직 총리로서 불과 2주 전에 런던에서 전직 미국 대통령인 그와 대화를 나눴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문들은 또 힐러리가 자신의 이름과 관련, 부모가 에베레스트를 처음으로 정복한 뉴질랜드 산악인 에드먼드 힐러리 경의 이름을 따서 지어준 것이라고 밝힌 적이 있다며 그러나 그가 태어난 것은 힐러리 경이 에베레스트를 정복하기 5년 전이었다고 꼬집었다.
신문들은 이어 힐러리가 1996년 보스니아 방문 때 일어난 일을 설명하면서 저격수들의 공격 가능성 때문에 비행기에서 내리자마자 자동차로 뛰어갔다는 말을 했다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나자 ‘말실수’를 했다고 시인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