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대선 이모저모

이 뉴스를 공유하기















“할아버지는 전투기 조종사였고, 아버지는 잠수함 승무원이셨다. 그들은 나의 첫 번째 영웅들이다.”(존 매케인 공화당 상원의원)
“나의 할아버지는 케냐에서 영국인들의 요리사였고, 아버지는 염소를 몰며 자랐다.”(버락 오바마 민주당 상원의원)







“오바마 당선가능성 50% 첫 상회”<갤럽>


1주일전 WSJ 조사보다 격차 더 벌어져


미국의 첫 흑인대통령에 도전하는 민주당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의 대선 승리 가능성이 여론조사 결과 처음으로 50%를 넘어섰다.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갤럽이 지난 9-12일 사이 18세 이상 성인남녀 82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설문 조사에 따르면 오바마는 “11월 대선에서 누가 승리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서 52%의 응답자 지지를 얻어 41%에 그친 공화당의 존 매케인 상원의원을 11%포인트 차로 제압했다.
이는 지난 11일 NBC-월스트리트저널(WSJ) 공동조사에서 오바마가 47%, 매케인이 41%의 지지를 얻었던 것에 비해 격차가 더 벌어진 것이다.
오바마는 남녀, 연령층, 무당파 등 다양한 유권자층에서 고르게 매케인 보다 높은 지지를 얻었다. 이번 대선의 중요한 변수중 하나인 `무당파’ 중에서는 50%가 오바마 승리를 예상한 반면 매케인 승리를 점친 응답자는 41%에 머물렀다.
오바마는 노년층 유권자 사이에서 고전할 것이라는 예상을 깨고 55세 이상 응답자들의 55% 지지를 얻어, 같은 연령층으로부터 36%의 지지를 받은 매케인을 따돌렸다.
또한 오바마는 남성 설문자의 50%, 여성 설문자의 44%로부터 대선에서 승리할 것이라는 대답을 이끌어내 남성에서 44%, 여성에서 38%를 지지를 견인한 매케인을 앞섰다.
다만 민주당원들 가운데는 66%가 오바마의 승리를 점친 반면, 공화당원들의 67%는 매케인이 공화당 정권을 연장시킬 것으로 전망해 공화당원들의 `충성도’는 오바마에 못지 않았다.

차기 미국 대통령을 놓고 경쟁하는 두 후보가 각각 독특한 자신의 가족사를 소개하며 ‘아버지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오바마 의원은 15일 ‘아버지의 날’을 맞아 시카고의 한 교회에서 연설했다.
“너무 많은 아버지들이 ‘작전 중 실종(MIA)’, ‘근무지 이탈(AWOL)’ 상태다. 너무 많은 아이들의 삶과 가정에서 아버지가 사라져 버렸다.”
그는 편모가 숱한 흑인 가정의 문제도 정면으로 건드렸다.
“임신만 시켰다고 아버지는 아니다. 어떤 바보라도 아이는 가질 수 있다. 아버지들이 남자가 아니라 소년처럼 행동하며 책임을 방기하는 바람에 가정의 기초가 허물어지고 있다.”
이런 발언은 흑인 사회에서 논란을 불러올 수 있는 내용이다. 흑인 빈곤의 ‘악순환 고리’를 인종차별 등 구조적 차원에서 찾는 진보적 시각과 흑인 가정 내부의 문제에서 찾는 보수적 시각이 맞서는 가운데 후자를 특히 강조한 것.
자신도 청소년기를 아버지 없이 자란 오바마 의원은 “나는 아버지의 부재(不在)가 의미하는 바를 누구보다 잘 안다. 집에 자신을 이끌어주고 방향을 잡아줄 남자 어른이 없다는 게 아이의 가슴에 얼마나 큰 구멍을 남기는지 잘 안다”고 강조했다.


대조되는 성장환경


매케인 의원의 어린 시절에도 아버지가 집에 없는 날이 많았다. 그런 탓인지 어린 매케인은 자기 성질을 잘 다스리지 못할 때가 많았다. 모처럼 집에 온 아버지는 그런 아들을 찬물을 가득 담은 욕조에 옷을 입은 채로 집어넣곤 했다.
매케인 의원의 할아버지와 아버지는 모두 4성의 해군제독 출신이다.
베트남전쟁 당시인 1967년 해군 대위 매케인의 전투기가 하노이 상공에서 격추됐을 때 그의 아버지는 베트남전쟁을 지휘하는 태평양사령관이었다.
월맹군은 두 팔과 무릎, 어깨가 부서진 채 포로가 된 매케인 대위를 석방시켜 주겠다고 제의했지만 그는 “동료와 함께하겠다”며 특혜 석방을 거부했다. 아버지는 아들이 폭격의 희생물이 될 수 있음을 알면서도 하노이 폭격을 강화하라는 명령을 충실히 이행했다.




매케인 의원은 훗날 “아버지는 직분에 충실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매케인 의원의 아들도 2006년 가을 해병대에 입대해 이라크전쟁에 파병됐다.
비록 가정을 버리거나, 엄한 아버지였지만 두 사람의 삶에 미친 영향은 지대했다. 두 사람 모두 자신의 아버지가 다닌 학교(오바마 의원은 하버드대, 매케인 의원은 해군사관학교)를 나왔고 아버지를 주제로 책을 썼다.
“아버지는 어느 날 눈을 들어 높은 곳을 바라봤고, 흑인에게도 가능성이 있다는 믿음을 갖고 도전했다.”(오바마 의원)
“아버지처럼 명예로운 남자가 되는 게 내 인생의 영원한 야망이다. 이미 오래전에 돌아가셨지만 여전히 아버지의 인정을 받고 싶은 열망이 내 삶의 동력이다.”(매케인 의원)






오바마 妻 미셸에 대한 공격 본격화












“시카고 남부에서 자란 흑인 소녀가 퍼스트레이디가 되지 말라는 법이 있느냐.”
버락 오바마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의 부인 미셸 오바마(사진)가 경선 과정에서 흑인 유권자들을 앞에 두고 한 말이다. 그러나 최초의 흑인 대통령 탄생보다 최초의 흑인 퍼스트레이디 탄생이 더 어려울지도 모르겠다.
미 ABC방송은 15일 미셸을 겨냥한 보수층의 공격이 본격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엘리노어 루스벨트·힐러리 클린턴 등 독립적 이미지의 과거 퍼스트레이디들처럼 미셸이 보수파의 ‘표적’이 되고 있다는 것이다. 똑똑하고 활동적인 데다 흑인인 미셸은 ‘조신한 백인 내조자’를 원하는 백인 대중의 정서를 자극하는 측면이 있고, 보수 언론은 이를 틈타 ‘미셸 때리기’에 나섰다.
잡지 ‘내셔널 리뷰’는 미셸 오바마를 커버스토리로 다루면서 ‘불만의 여인’이라고 제목을 달았다. 이 잡지의 온라인판 기사는 미셸을 가리켜 ‘미국에서 가장 불행한 백만장자’라고 불렀다. 폭스뉴스의 한 앵커는 지난 3일 민주당 후보로 확정된 오바마가 무대에 올라 아내 미셸과 주먹을 마주친 것을 ‘테러리스트 동작’이라고 논평했다가 비난이 쏟아지자 사과했다. 폭스뉴스는 지난 11일 미셸을 ‘베이비 마마(남편이나 남자친구가 아닌 남자의 아이를 낳은 여자를 비하하는 흑인 은어)’로 지칭하는 자막을 방영하기도 했다.
인터넷에서도 미셸에 관한 악성 루머가 돈다. 미셸이 과거 출석했던 시카고 트리니티 교회에서 백인을 경멸적으로 일컫는 ‘화이티(whitey)’라는 용어를 사용했고, 그 장면이 담긴 비디오가 있다는 소문이 퍼지고 있는 것이다. 인터넷 검색엔진 구글에서 미셸의 연관 검색어로 화이티가 오를 정도다.
또 지난 2월 “성인이 된 후 처음으로 내 조국에 진정으로 자긍심을 느낀다”고 한 미셸의 발언은 애국심 논란에 불을 지피면서 두고두고 공격의 소재가 되고 있다. 민주당 전략가인 태드 데빈은 미셸에 대한 보수층과 공화당의 공격이 “아주 추잡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오바마 측은 루머를 해명하기 위해 웹사이트를 개설하는 등 적극 대응에 나서고 있다. 앞서 오바마는 방송에 출연해 “내 아내를 괴롭히지 말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최근 여론조사에서 존 매케인 공화당 후보의 부인 신디는 미셸보다 비(非) 호감도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라스무센 리포트가 지난 9일 미국 유권자 1000명을 대상으로 두 여성의 비호감도를 조사한 결과, 미셸(42%)에 비해 신디(29%)가 낮게 나왔다. 호감도에서는 신디(49%)와 미셸(48%)이 비슷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