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대선

이 뉴스를 공유하기















미국의 대선후보인 민주당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과 공화당 존 매케인 상원의원에 대한 미디어의 관심이 `부익부 빈익빈’ 현상을 보이고 있다.
지난 주말 시작된 오바마의 중동.유럽순방에는 ABC 방송 등 공중파 3사 앵커들을 포함해 매머드 취재진이 따라붙어 오바마의 일거수일투족을 신속하게 보도하고 있다.
21일 오후 워싱턴포스트 인터넷 홈페이지의 톱뉴스는 `오바마, 이라크 총리와 면담’이었고, 뉴욕타임스 홈페이지도 두 번째 뉴스로 같은 소식을 전했다.
앞서 주요 일간지와 방송들은 휴일인 20일 오바마가 하미드 카르자이 아프가니스탄 대통령과 면담하고, 아프간 주둔미군과 아침식사를 함께 했다는 소식을 비중 있게 소개했다.
이에 반해 매케인에 대한 취재 열기는 좀처럼 달궈지지 않고 있다. 최근 매케인 동정을 보도한 내용중 그나마 인상에 남는 뉴스는 `비아그라’와 관련된 가십성 보도였다는 냉소적 지적도 있다.
남성용 비아그라에는 혜택을 주는 건강보험 상품이 많은데 여성 피임기구에 대해서는 그런 헤택이 없는 이유를 묻는 질문에 대해 매케인이 “그런 이슈는 얘기하고 싶지 않다”고 답변을 피했다는 게 주요 방송뉴스 등에서 `비중 있게’ 다뤄진 것.
평소 솔직담백한 답변을 하기로 유명한 매케인이 유독 이 문제는 비켜갔다는 게 `뉴스’가 됐으니 매케인으로서도 답답한 일이었을 것으로 보인다.





설사 매케인이 보도를 타는 경우에도 오바마와 비교돼 `조연 역할’을 하는 일이 잦다. 21일 오전 선거자금 모금과 관련해 오바마가 6월 마지막 날 하루 동안 매케인의 한 달 모금액을 초과하는 2천500만달러를 끌어모았다는 소식은 대표적인 사례다.
설상가상으로 오후에는 매케인이 뉴욕타임스(NYT)에 이라크 철군문제와 관련해 오바마를 공격하는 기고문을 보냈다가 `퇴짜’를 당했다는 얘기까지 공개됐다.
NYT는 지난주 이라크 철군의 당위성을 주장한 오바마의 기고는 실었으나, 에세이 형식의 매케인의 기고는 정중히 사양한 것.
NYT측은 “오바마의 글은 매케인 (주장을) 거론하면서도 자신의 계획도 자세하게 설명하고 있다. 만약 매케인의 글이 오바마와 비슷했다면 얼마나 멋졌겠느냐”고 밝혀 매케인의 기고가 오바마 공격에만 초점을 맞춘 게 직접적인 게재거부 이유가 됐음을 시사했다.
이런 가운데 미국의 여론조사관련 온라인 매체인 `라스무센리포트’가 지난 19일 미 전역의 유권자 1천명을 대상으로 전화조사한 결과, 유권자의 절반에 가까운 49%가 “언론들이 오바마의 당선을 돕고 있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언론이 매케인을 돕고 있다고 본 의견은 14%에 불과해 언론의 오바마 쏠림현상을 유권자들도 체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이런 악조건 속에서도 매케인이 40% 이상의 여론지지를 꾸준히 이어가면서 오바마를 `역전우승’의 사정권 안에 묶어두고 있는 것은 언론 노출이 반드시 득(得)이 되는 것만은 아니라는 점을 보여준다는 지적도 나온다.








백악관, 이라크총리의 오바마 철군안 지지에 불편

미국 백악관은 누리 알-말리키 이라크 총리가 최근 독일 시사주간지와의 인터뷰에서 민주당 대선후보인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의 이라크 주둔 미군 조기철군론을 공개 지지한 것에 대해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21일 데이너 페리노 백악관 대변인은 이에 대해 “이라크가 이라크 주둔 미군 철군 계획을 미국 대선의 지렛대로 활용하려고 하는 것일 수 있다”면서 “미국과 이라크가 오는 31일로 타결 목표 시한으로 협상 중인 철군계획안을 마련하지 못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페리노 대변인은, 대통령 당선되면 취임 후 16개월내 미군을 철군하겠다는 오바마의 입장을 말리키 총리가 지지한 것에 대해 “구체적 협상 전술을 이야기하거나 언론에 입장을 표명하는 것이 협상을 하는데 최상의 방법이라고 우리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많은 사람들이 2008년 대선을 통해 (미국의 정국을) 바라다 보고 있다고 생각되며, 이라크 정부 관계자들도 충분히 그럴 가능성이 있다”고 말해 말리키 총리의 오바마 철군론 공개 지지는 미군 대선을 철군 협상의 지렛대로 삼는 것임을 환기시켰다.
알리 알-다브바흐 이라크 총리 대변인은 말리키 총리가 오바마의 철군론을 지지했다는 독일의 시사주간지 슈피겔과의 보도를 처음에는 부인했지만 오늘은 미군 전투부대가 오바마의 제시한 철군시한인 2010년까지 철군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9일 말리키 총리는 독일 슈피겔 지와의 인터뷰에서 “미군이 가능한한 빨리 이라크에서 철수하길 바란다”며 “오바마가 미 대통령 취임 후 16개월 내 철군을 얘기했는데 약간의 변경 가능성은 있지만 철수하는데 적당한 시간이라고 생각한다”고 적극적인 공감을 표시했다.
이라크 총리 대변인실은 당초 “말리키 총리는 미국의 어떤 구체적인 철군계획도 지지한 적이 없는데 슈피겔지가 총리의 발언을 잘못 이해하고 잘못 전달했다”고 해명했다가, 21일 말리키-오바마 회동 후에는 다시 “2010년까지 미군이 철수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해명을 번복하는 듯한 입장을 취했다.
총리 대변인의 이 같은 발언은 이라크 정부 관계자들이 이라크 주둔 미군 철군 시한을 주요 의제로 설정하고 미 대선정국을 활용해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에게 양보를 요구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미국 언론은 분석하고 있다.
하지만 페리노 백악관 대변인은 “미국이 특정한 날짜에 떠나고 싶다고 떠날 수 있는 성질의 것이 아니며 이라크 정부 관계자들도 철군이 자의적으로 이뤄질 수 있는 게 아니라는 점을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라크 정부의 요구나 오바마의 선거공약 때문에 미군 철군이 좌우되지는 않을 것임을 강력히 시사하는 발언이자 불편한 심기를 재차 드러내는 것이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