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화제

이 뉴스를 공유하기














 

濠연구팀 “돌고래, 오징어 요리해 먹는다”


돌고래는 바다의 요리사?
돌고래는 높은 지능을 가진 동물답게 연체동물을 먹기 전 미리 먹물과 뼈를 분리하는 등 정교한 절차를 거친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눈길을 모으고 있다.
호주 멜버른 줄리안 핀 박물관 연구팀은 그동안 호주 남부해안에 서식하고 있는 야생 청백돌고래(Bottlenose Dolphin)가 먹이를 먹는 모습을 여러 해 동안 기록 및 관찰한 끝에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과학저널 플로스원(PLoS One)에서 최근 발표했다.
연구팀은 지난 2003년부터 2007년까지 4년 간 야생 인도태평양 암컷 청백돌고래가 오징어나 문어 등 연체동물을 먹기 전 행동을 관찰했다. 그 결과 돌고래가 주둥이를 이용해 정교한 절차를 걸쳐 먹잇감을 정리한 뒤 먹는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연구팀은 물속에서 오징어 산란장에 모여든 청백돌고래 무리의 식사 장면을 관찰해 실험 결과의 객관성을 더했다.
돌고래들은 일단 오징어 등 먹잇감을 잡은 뒤 물구나무서듯 머리를 땅 쪽으로 향해 빠르게 쑤셔 넣고 오징어가 죽을 때까지 고정한다.
그 뒤 ‘딱딱’ 소리를 내며 오징어 몸속에 있는 딱딱한 뼈를 부수고 오징어를 들어올려 코로 두드리며 유독한 먹물을 빼낸다.
그런 뒤 다시 오징어를 모래에 박고 한번 끌고 다니면서 잘게 부숴진 뼈를 내 부드럽고 먹음직스러워진 오징어를 돌고래는 맛있게 먹는다.
연구팀을 이끈 마크 노먼은 “오징어 먹물은 돌고래가 소화하기 어렵고 뼈에는 별다른 영양가가 없기 때문에 먹물과 뼈를 뺀 채 오징어를 먹는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고 설명한 뒤 “이는 돌고래의 지적 수준이 얼마나 높은지를 보여주는 단적인 예”라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기술은 점차 사용해보면서 그 유용함을 깨닫기 때문에 돌고래마다 점점 더 진화하는 양상을 보인다.” 며 “학습한 것처럼 모든 돌고래가 모든 단계를 똑같이 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구글 어스’로 대규모 마약 농장 발견

최근 스위스 경찰이 지도 찾기 서비스 프로그램인 ‘구글 어스’를 통해 대규모 마리화나 재배 농장을 찾아내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스위스 경찰은 지난 29일 구글 어스 프로그램으로 검색을 하던 도중 우연히 옥수수 농장에 가려져 있던 대규모 마리화나 농장을 발견해냈다.
경찰 측은 이곳에서 약 1.2 t 분량의 마리화나를 발견했으며 이는 시가 78만 달러(약 10억 7800만원)에 달하는 엄청난 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약 7500㎡넓이의 이 마약초 농장은 최근 체포된 용의자들의 진술과 구글 어스 프로그램을 이용해 발견됐으며 이는 구글 어스의 다양한 활용성을 높이는 계기로 평가되고 있다.
담당 경찰 가비 알카라이(Gabi Alkalay)는 “지난 2월부터 대규모 마약 농장이 있다는 정보를 입수하고 조사에 왔다.”면서 “농장을 소유하고 있던 조직은 지난 2004년부터 4년 여간 총 7t가량의 마리화나를 재배해 판매해온 것으로 밝혀졌다.”고 전했다.
이어 “구글 어스 프로그램은 합법적인 다른 농장들 사이에 교묘하게 숨겨져 있는 마리화나 농장을 찾아내는데 큰 몫을 했다.”고 덧붙였다.


괴수 킹콩의 표정! 고릴라 격투 사진 화제














영화 ‘킹콩’에 나오는 괴수를 연상케 하는 ‘수컷 고릴라 격투 사진’이 해외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다.
‘고릴라 격투 사진’은 아마추어 사진 작가 니콜라스 갓셀이 지난 해 촬영한 것으로, 영국 켄트주 포커스턴에 위치한 포트 림 동물원이 주최한 2008년 동물원 사진 경연 대회 수상 작품이다.
사진에 등장하는 두 마리의 수컷 고릴라는 각각 나이가 18살과 19살로 200kg의 몸무게에 키는 1.8m라고 동물원 측은 밝혔다.
송곳니를 드러낸 채 양 팔을 휘두르는 고릴라의 모습이 혈전을 벌이는 이종 격투기 선수와 비슷하다는 것이 대다수 네티즌들의 의견. 또 영화에서 목격한 ‘킹콩’을 실제 보는 느낌이라며 네티즌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상대를 절명시키려는 듯한 사진 속 고릴라들의 태도와는 별개로, 실제 싸움에서 한 쪽이 큰 부상을 입는 일은 거의 없다고 동물원 측은 강조했다.


 






미군의 ‘비행접시 모양 핵폭격기’












 
적국을 초토화시키고도 남을 위력과 함께 특이한 모습 때문에 화제가 되고 있는 비행선이 있다.
러시아의 프라우다에 소개된 이 비행선은 렌즈형대기권재진입機 (LRV)라 불리는 것은 1960년대부터 미군이 비밀리에 개발했던 폭격기이다. 가장 눈의 띄는 것은 40피트 너비의 비행접시 모양이라는 점.
LRV는 고도 300마일 우주 공간에서 핵폭탄을 투하해 적국을 초토화시킬 목적으로 개발되었으며 1990년대 중반 관련 문서가 비밀 해제 되면서 그 존재가 세상에 알려졌다.
비행접시형 핵폭격기의 개발을 포기했다는 것이 미군 측의 공식 설명이지만, 믿지 않는 이들도 적지 않다. 음모론에 따르면 이 폭격기는 실제 제작되어 하늘을 날고 있으며, 미확인비행물체 목격자들의 눈에 들어온 것도 실은 이 폭격기라고 한다.


여성 주도했다면 금융위기 왔을까?


월가에 ‘리먼 브라더스(Lehman Brothers)’가 아니라 ‘리먼 시스터스(Lehman Sisters)’가 있었다면 지금 같은 금융위기를 피할 수 있었을까?
인터내셔널 헤럴드 트리뷴(IHT)은 2일 다보스포럼에서 열린 금융분과 토론회에서 사회자의 이 같은 질문에 대한 패널들의 답변을 소개했다.
방글라데시에서 소액대출은행인 그라민은행을 운영하는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무하마드 유누스 박사는 만일 여성들이 금융 관행을 주도했다면 지금의 금융위기는 “거의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라민은행은 남성보다 여성에 대출을 많이 해주고 있다.
유누스 박사는 “여성들이 훨씬 조심스러운 편”이라면서 여성들이라면 엄청난 리스크를 떠안음으로써 금융 시스템을 무너뜨리는 행위는 하지 않았을 것이라는 의견을 내놨다.
인도네시아 최초의 여성 경제학박사 출신인 마리 빵에스뚜 인도네시아 상무장관도 인도네시아에는 “여성들이 보다 신중하고 부패 위험이 더 적다”는 경험적 증거들이 많다고 답변했다.
넬리 크뢰스 유럽연합(EU) 경쟁담당 집행위원도 남성호르몬이 금융시스템 붕괴를 초래한 이유 중 하나라는 점에 전적으로 동의한다고 거들었다.
크뢰스 집행위원은 “일반적으로 여성이 남성에 비해 덜 이기적이고 책임감은 강한 편”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여성인 아나 보탱이 경영하는 스페인의 뱅코 샌탠더를 지칭하며 스페인 경제 전반이 무너졌는데도 뱅코 샌탠더는 건전성을 유지해 구제금융을 필요로 하지 않고 있다고 소개했다.
하버드대의 케네스 로고프 교수는 18개월 전 금융 시장의 투명성과 비은행 부문에 대한 규제를 요구했던 사람은 바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였다고 지적했다.
로고프 교수는 “메르켈 총리가 과도한 규제를 바랐던 것이 아니었다. 그는 단지 사리분별력을 지닌 사람이었을 뿐이었다. 그러나 메르켈 총리의 목소리는 남성들에 의해 들리지 않게 됐다”고 강조했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프랑스 경제장관은 “지금 토론회장 모습은 과거의 두가지 결함을 그림으로 보여주는 것 같다”고 꼬집었다.
첫째는 지금 세계는 다양성이 존재하지 않는 세계라는 점이고 두번째는 너무 많은 행동 양식이 존재한다는 점이라고 그는 설명했다.
80명의 고위 경제관료 및 감독당국, 은행 경영진들이 참석한 금융분과 토론회에 참석한 여성은 보탱 뱅코 샌탠더 대표, 크뢰스 집행위원, 라가르드 경제장관 등을 비롯해 6명에 불과했다.
여성들은 이전의 몇차례 인터뷰에서 미래의 금융시스템에는 더 많은 여성이 진출해 보다 책임감이 있고 미래를 내다보는 여성들의 성향과 리스크를 감수하려는 남성들의 성향을 조화시켜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세계여성지도자회의의 로라 리스우드는 ‘리먼 시스터’였다면 금융위기를 피할 수 있었을까라는 질문에 ‘아니다’는 답변을 내놨다.
“이상적이라면 ‘리먼 브라더스 앤드 시스터스’가 맞을 것”이라는 것.






前 CIA간부, 감옥서도 러’ 간첩 노릇

러시아에 국가 기밀을 누설한 죄로 감옥살이하던 미국 중앙정보국(CIA)의 전직 고위간부가 아들을 통해 러시아 정보요원들과 접촉을 계속한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 인터넷판이 30일 보도했다.
29일 공개된 CIA 전직 간부 해럴드 니콜슨에 대한 연방검찰의 기소장에 따르면 니콜슨은 오리건주(州) 셰리던의 연방교도소에 수감돼 있던 2006년부터 3년 동안 아들 너대니얼 니콜슨(24)을 통해 러시아 정보요원들에게 국가 기밀을 누설했다.
니콜슨은 이전에도 자신이 훈련시킨 CIA 신입요원들과 고위 간부들의 신원을 러시아에 넘긴 대가로 3만5천 달러를 받았다가 1997년 징역 23년형을 선고받고 교도소에서 복역 중이다.
니콜슨은 수감생활을 하면서 편지 등을 이용, 아들에게 첩보 활동을 교육시켰으며 너대니얼은 샌프란시스코와 멕시코시티, 리마, 키프로스 등 세계 각지에서 러시아 정보요원들을 만나 기밀을 건네고 4만7천 달러를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 돈은 니콜슨의 90대 노부모의 집에 보관돼 있었다.
연방검찰은 러시아 정보요원들이 니콜슨이 수감된 뒤에도 CIA 요원들의 신원뿐만 아니라 니콜슨의 간첩 활동이 발각된 경위 등에 관한 정보를 캐내려고 한 것으로 보고 있다.
니콜슨 부자의 대담한 `옥중 간첩 활동’이 발각된 것은 연방교도소에 함께 수감돼 있던 한 은행강도가 6년 전 니콜슨이 러시아 정보요원들과 재접촉을 시도하고 있다고 연방수사국(FBI)에 밀고한 것이 계기가 됐다.
니콜슨은 자신의 아들을 이용하기 전에는 다른 수감자들이 교도소 외부로 반출하는 우편물을 통해 간첩 활동을 하려고 시도했던 것이다.
그는 또 수감자들에게 자신이 가진 CIA 관련 정보가 오래돼 러시아 정부가 관심을 갖지 않을까 걱정했으며 러시아 정부로부터 `연금’을 기다리고 있고 복역 후 러시아에서 살 것이라고 암시하기도 했다.
니콜슨은 2006년부터 아들을 간첩 활동에 끌어들였으며 그를 감시해온 FBI는 지난해 페루 리마에서 돌아오는 너대니얼을 휴스턴 공항에서 만나 간첩 활동 정보가 담긴 80쪽 분량의 노트 사본을 확보했다.
니콜슨은 지난해 7월 아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때로는 위험하기도 하지만 언제나 매혹적인 이 세계에 발을 들여놓은 너는 충분히 용감하다”고 칭찬하기도 했다.
데이비드 밀러 FBI 특별요원은 한 사람이 두번씩이나 간첩 혐의로 기소된 것은 미국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라고 말했으며 존 마틴 전직 법무부 관리는 감옥에서도 간첩 활동을 한 것은 “전례가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워싱턴에 있는 러시아 대사관 대변인은 “이와 같은 사안에 대해서는 논평하지 않는 것이 우리의 정책”이라며 논평을 거부했다.
니콜슨 부자는 혐의를 부인하고 있으며 이들에 대한 재판은 오는 3월31일 오리건주 포틀랜드의 법원에서 열린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