쏙! 쏙! 재미있는 골프교실

이 뉴스를 공유하기
















 ▲ 박형철 프로
(현 아로마 골프 아카데미 티칭프로)


천천히 하라!
그러면 체중이동의 문이 열릴 것이다


“천천히 하라” 세계 어느 레슨 프로 나 강조하는 말이다.
왜 천천히 하란 말인가? 동그란 접시를 상상해 보자. 스윙의 측면 클럽헤드 궤적이 약간 뒤로 뉘여진 접시 모양 이라면 완벽한 스윙이다.
그런데 하체가 부실 하다던가, 몸이 어딘가 정상이 아닌 주말 골퍼들의 스윙 궤도을 보면 찐빵처럼 타원형을 그리거나 U자 아니면 찌그러진 양동이 모양 등 각양 각색이다.
골프 스윙은 점으로 이어지는 원운동을 단 하나의 점, 즉 볼을 맞히는 순간(임팩트) 클럽이 타겟과 헤드페이스가 직각이 되어야 한다.
다운 스윙시 하체가 먼저 리드하지 못하고 상체부터 스윙을 시작한다든지 또는 임팩트를 강하게 하려고 탑 스윙에서 부터 힘을 강하게 준다든가, 임팩트 후 팔로우 스루 때 무리한 손목 움직임 등이 헤드 무게를 느끼지 못하게 하는 요인이다.
무엇보다도 체중이동은 척추를 중심으로 회전 되어야 원심력을 최대한 이용 할 수 있다.
백 스윙에서 오른쪽으로 체중을 실어 가려고 해도 축이 어긋나 버릴까 하는 느낌 때문에 왼쪽 어깨가 들어가기가 쉽지 않다.
커다란 스윙 아크로 볼을 날리기 위해 중심 회전이 필요한데 그러기 위해서는 어드레스때 오른쪽 어깨를 약간 내리고 축을 이미지 하면서 오른발 안쪽에서 체중을 받아내고서 본다. 이것만으로도 체중 이동을 실감할 것이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차이는 있겠지만 백 스윙에서 왼쪽 어깨가 볼보다 오른쪽으로 보이면 어깨가 충분히 들어 갔다고 볼 수 있다.
또하나 많이 일어나는 오류는  머리를 움직이지 않으며 축의 회전만 치중하며 백 스윙을 하다 보면 백 스윙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가슴이 하늘을 향하게 되어 스윙 축이 문제가 아니라 스윙 전체가 뒤집어 지는 결과를 초래하기 쉽다.
머리는 좌우로 10 센치 정도 여분을 가지고 움직여도 지장은 없다. 스윙은 물흐르듯한 유연함이 완벽한 스윙의 지름길이다.
완전한 원을 그리는 스윙은 백 스윙이나 임팩트 때 양쪽다리가 완벽하게 벽을 쌓는 모양이다. 스윙을 빨리 할수록 허리, 하체, 팔 등의 근육이 매우 신속하게 연속적으로 원 운동을 구사할 수 있는 골퍼가 세계 탑 랭크에 포함되어 있는 프로 선수들 등 손꼽을 정도이니 주말 골퍼 들은 애당초 무리하지 않는 것이 좋다.
하지만 양쪽 하체가 체중 이동을 완벽하게 받쳐주는 스윙을 하려면 오늘부터라도 계단 정도는 걸어 다니는 것 부터 시작해야 하지 않을까?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