쏙! 쏙! 재미있는 골프교실

이 뉴스를 공유하기
















 ▲ 박형철 프로
(현 아로마골프 아카데미 티칭프로)


리한 백 스윙 보다
팔로우스루에 집중 해야


주말 골퍼들에게 가장 취약한 부분은 하체, 그 다음이 허리 부분이다.
오랫동안 운동을 멀리하고 몸의 관리를 소홀히 하다 보면 배가 앞으로 나오다 못해 옆, 심지어 뒤까지 지방질이 끼게 된다. 이것이 골프 스윙때 허리가 안 돌아가는 이유다.
그러나 배 불뚝이라도 얼마든지 골프를 즐길 수 있고 또 좋은 스코어를 기록할 수 있다. 세계적으로 활동하고 있는 유명한 시니어 프로들도 좀 심하지만 마치 항아리를 연상케 하는 형편없는 몸매를 가지고도 여전히 좋은 성적을 내고 있다.
배불뚝이 골퍼가 스윙에서 가장 흔히 저지르는 잘못된 자세는 백스윙이다. 어드레스때 배꼽을 향했던 클럽 끝부분이 백스윙때도 클럽 끝과 같이 테이크 백을 해야 하는데 배가 부른 사람은 어깨를 돌리고 손만 들어올리는 것을 의식해서, 결국은 앞에서 보면 뒤집어지는 스윙을 연출하게 되고 허리가 완전히 빠지는 모양이다.
백스윙은 클럽과 팔이 일체가 되어 움직여야만 되며 팔로만 너무 무리하게 올리게 되면 상체가 일어나게 되어 결국은 다운 스윙때 볼을 깍아치게 되어 악성 슬라이스를 유발하게 되며 반대로 허리회전을 너무 신경써서 테이크 백을 하다 보면 클럽이 너무 인사이드로 들어가 끝내는 푸쉬나 악성 훅을 만들기도 한다. 
다시 정리하자면 백스윙이란 팔과 클럽이 일치가 되어 움직여 궤도를 이루고 어깨가 턴이 되며, 맨 마지막으로 허리가 오른쪽 주머니 뒤쪽으로 턴이 되는 느낌이다. 이때 허리가 빠진다던가 골반이 흔들리면 스윙 결과는 보나 마나이다. 하체를 잡아둔 상태에서 상체를 스프링 꼬는 듯한 느낌이 정확한 스윙이라 하겠다.
그러나 해결책이 없는 것은 아니다. 어차피 운동부족 결과로 나타난 나의 몸이지만 백스윙에서 무리하게 어깨나 허리를 돌리지 말고 “백스윙은 안되지만 팔로우스루는 잘 할 수 있다”는 마음 가짐으로 스윙에 임하면 지금보다 거리나 방향이 놀랄 만큼 좋아질 것이다.
다운스윙이 시작되면서 하체가 먼저 리드하면 자연스럽게 손이 내려온다. 다운스윙에서 염두에 두어야 할 것은 허리부터 움직이기 시작하는 것이다. 최초의 움직임으로써 허리를 슬라이드 시키면서 회전하는 것, 즉 자신의 허리가 원형 통속에서 있는 것 같은 느낌이고 그 안에서 턴(turn)을 하는 것이다.
실제로는 다운스윙에서 최초로 움직이는 것은 왼쪽 무릎이지만, 허리의 움직임을 의식하는 것이 중요하며 그래야 체중이동이 원만하게 진행될 수 있다. 다운스윙이 시작되면 헤드 스피드를 공 오른쪽에 두지 말고 공 왼쪽에서 속력을 내는 느낌이고, 임팩트 후 팔로우스루까지는 스윙 가운데가 가장 빨리 빠져 나가야 하는 시간이다.
따라서 임팩트의 그립이 단단해야 하며 클럽을 타겟 쪽으로 내보내는 느낌이고 일반적으로 우리가 말하는 장타는 헤드 스피드가 볼이 있는 지점에서 얼마만큼 빨리 지나 갔느냐가 포인트다. 임팩트에서 브레이크를 걸지 말고 원심력에 의한 헤드 무게를 느끼며 팔로우스루와 피니쉬로 연결되는 동작이 가장 이상적이다.
또 주말골퍼 특히 여성 골퍼들 중에는 샷한 볼이 떠오르지 않고 낮게 깔려가는 탄도를 가진 분들이 많다. 이유는 여러가지 있겠지만 팔로우스루가 적은 사람 즉 팔로우스루 에서 팔이 삼각형을 이루지 못하고 팔이 위축되어 있으면 볼이 떠오르지 않는다.
좋은 팔로우 스루는 우선 임팩트 후 손과 머리의 간격, 왼쪽 어깨와 왼쪽 귀의 간격을 멀리하면 할수록 스윙 아크도 커지고, 팔로우스루가 원활히 이루어져 하체만 편하게 리드 해준다면 휘니쉬까지 자연스럽게 연결된다.
실제로 임팩트후에 공 앞쪽 30cm를 더욱 강하게 릴리스하면 거리가 좋아진다. 물론 백스윙 크기에 따라 거리가 차이 나지만 임팩트 후 팔로우스루 과정이 좋으면 실제 거리 차이는 그렇게 많이 나지 않는다.
오늘부터 골프 연습장에 시간 할애를 팔로우스루 와 피니쉬에 치중하면 방향과 거리가 새롭게 변할 것이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