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세계 최악의 독재자 3위

이 뉴스를 공유하기














북한 지도자 김정일(67)이 ‘세계 최악의 10대 독재자’ 리스트에서 3위에 올랐다고 미국의 워싱턴포스트 주말 매거진 ‘퍼레이드’가 21일 보도했다.
해마다 ‘세계 최악의 10대 독재자’ 순위를 발표해온 퍼레이드는 지난해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을 1위로 선정, 세계 최악의 독재자로 꼽았으나 올해는 3위로 순위를 낮췄다.
이 잡지는 미 국무부와 인권단체인 휴먼 라이츠 워치, 국제앰네스티, 국경 없는 기자회 등의 자료와 정보를 토대로 인권 학대, 지도자의 통치에 따른 주민들의 고통 수준, 그들이 휘두르는 절대권력의 정도 등을 분석해 매년 10대 독재자를 선정해 발표하고 있다.
                                                                                  <데이빗 김 취재부 기자>



올해는 짐바브웨의 로버트 무가베(85) 대통령이 김정일을 누르고 1위에 올라 세계 최악의 독재자로 선정됐다.
지난해 6위였던 무가베는 87년 집권 이후 철권통치를 자행하면서 경제를 파탄 지경으로 몰고 가 실업률이 85%까지 오르고 극심한 인플레로 올해 1월 500억 짐바브웨달러 지폐까지 발행했다. 이런 가운데 작년 8월 이후 콜레라가 창궐, 3800여명이 숨졌다.
세계 최악의 독재자 2위에는 지난해에 이어 오마르 알 바시르(65) 수단 대통령이 꼽혔다. 바시르는 다르푸르 대학살을 주도한 장본인으로 최근 국제형사재판소(ICC)로부터 체포 영장이 발부됐다.
4위는 미얀마의 군정 최고지도자인 탄 슈웨(76)가 꼽혔다. 지난해 5월 사이클론 나르기스로 인해 14만명이 숨지거나 실종됐고 이재민이 2백만명 이상 발생했으나 탄 슈웨는 피해지역에 구호단체의 접근을 지연시켜 국제사회의 지탄을 받았다. 탄 슈웨의 지난해 순위는 3위였다.
다음으로 사우디아라비아의 압둘라(85) 국왕이 지난해 4위에서 올해는 5위로 선정됐다. 사우디에서는 여성이 남성 보호자의 허락 없이는 취업이나 여행, 학업, 결혼을 할 수 없고 신분증조차 발급받을 수 없으며 형법 자체가 존재하지 않는다.
지난해 5위였던 후진타오(66) 중국 국가 주석은 올해 6위로 내려섰다. 후 주석은 언론·종교의 자유를 제한하고 티베트를 비롯한 소수민족을 탄압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았다.
7위는 세이드 알리 하메네이(69) 이란 최고 지도자가 지난해와 같은 순위를 유지했고, 에리트리아의 이사야스 아페워키(63) 대통령은 지난해 10위에서 올해는 8위에 올랐다.
9위에는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51)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이 뽑혀 새로 10위권에 진입했으며 무아마르 카다피(66) 리비아 국가원수도 지난해 11위에서 올해는 10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김정일 동생 위독설


한편,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동생이자 장성택 노동당 행정부장의 부인 김경희(63·사진)가 알코올의존증 합병증으로 의식불명에 가까운 중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10월 김 위원장의 장남 김정남이 북한으로 데려간 프랑스 신경외과 전문의 프랑수아사비에르 루 씨(57)의 주 치료 대상도 김경희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4일 동아일보는 평양을 자유롭게 드나드는 총련계 소식통에 말을 인용해 김경희는 오랫동안 알코올의존증을 앓아 뇌에도 치명적 부작용이 나타나고 있다고 전했다. 김정남이 지난해 외부 노출 위험에도 프랑스 파리를 방문해 루 씨와 함께 평양에 들어간 것은 장조카로 평소 자신을 아꼈던 고모와의 각별한 관계 때문이라는 것.
이 소식통은 김 위원장이 1월 23일 북한을 방문한 왕자루이(王家瑞)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과 몇 시간 동안 높은 도수의 술을 마셨다는 것으로 보면 김 위원장이 건강한 편으로 보이는데, 그렇다면 루 씨의 치료대상이 누구였는지를 수소문하던 중 이 같은 내용을 알게 됐다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최근 북한을 방문하고 중국 베이징(北京)으로 돌아왔다.
또 다른 베이징의 소식통도 “지난해 김 위원장의 건강악화설이 나올 때 김경희가 8월과 12월 두 차례에 걸쳐 심각한 상태까지 간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김경희는 김 위원장의 유일한 친동생으로 한때 김 위원장에게 직언을 할 수 있는 사람으로 알려지기도 했다.
이에 앞서 지난해 10월 24일 프랑스 의사 루 씨는 베이징 공항에서 취재진에 포착되자 평양행을 시인했으나 김 위원장의 치료를 위해 가는 것은 아니라고 밝힌 바 있다. 이후 르 피가로는 지난해 12월 11일자 기사에서 루 씨의 말을 인용해 “김 위원장이 뇌혈관 사고의 희생자이나 외과적 수술을 받지는 않았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루 씨는 이틀 뒤 이 보도를 부인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