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억류 美여기자 사태 장기화 조짐

이 뉴스를 공유하기














북한이 자국내에 억류중인 미국 여기자 2명에게 불법입국 및 적대행위 혐의를 적용, 기소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북한의 로켓 발사 움직임과 맞물린 이번 사태가 장기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달 31일 억류상태에 있는 여기자들에 대한 중간조사 결과 “증거자료들과 본인들의 진술을 통하여 불법입국과 적대행위 혐의가 확정됐다”며 “해당기관은 조사를 계속하는 한편 이미 확정된 혐의들에 근거하여 재판에 기소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조사과정 영사접촉, 대우 등은 유관 국제법들에 부합되게 하고 있다”고 밝혀 강압적인 방법을 통한 진술확보 등의 행위가 없었음을 강조했다.
미국의 `커런트TV’ 소속 한국계 유나 리와 중국계 로라 링 기자는 지난 17일 북.중 접경지대의 두만강 인근에서 탈북자 문제 등을 취재하던 도중 국경을 넘는 바람에 북한 당국에 붙잡혀 억류됐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들 미국 기자들에 대해 `적대행위 혐의’도 확정됐다고 말함으로써 북한 당국이 두 기자들에게 ‘불법입국’ 혐의 외에도 `간첩 혐의’ 등을 추가했을 가능성을 시사했다.
북한이 이들을 추방하지 않은 채 기소절차를 밟기로 한 것은 로켓발사와 관련해 이들 기자를 레버리지로 활용하기 위한 측면도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북한의 로켓 발사시 유엔안보리를 통해 제재 문제를 논의하려는 미국의 운신을 폭을 좁히기 위해 이들 여기자를 볼모로 잡아두려는 전략이라는 지적이다.
미 국무부는 이 같은 북한의 발표에 대해 즉각적인 반응을 보이지 않은 채 내부 의견조율을 거쳐 입장을 발표하겠다는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이런 가운데 미 국무부는 북한에 억류돼 있는 여기자 2명을 평양주재 스웨덴 외교관을 통해 면담했다고 30일 밝혔다.
고든 두기드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지난 주말에 면담이 이뤄졌다”면서 “스웨덴 대사관의 한 외교관이 기자들을 개별적으로 만났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이들 기자가 어떤 상황에 처해 있는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억류된 여기자 2명이 붙잡힌 뒤 하루만에 평양인근으로 옮겨져 북한의 국가안전보위부와 인민군 보위사령부의 직접 조사를 받았을 가능성이 있다는 보도와 관련, 두기드 부대변인은 이들 기자가 어디에 억류돼 있는지는 모른다고 말했다.


북한과 이란 닮은 꼴


이번 사건과 관련해 주목할 만한 사실은 미국 국적의 여기자들이 공교롭게도 미국과 수교관계가 없는 북한과 이란에 각각 억류돼 있다는 점이다.  미 국무부에 따르면 현재 북한에는 케이블TV 네트워크인 커런트TV 소속의 중국계 로라 링(Laura Ling)과 한국계 유나 리(Euna Lee) 등 여기자 2명이, 이란에는 라디오 NPR과 영국 BBC 방송 등을 거친 이란계 프리랜서 여기자 록사나 사베리가 억류돼 있다.
사베리 기자는 지난 1월 31일 이란 당국에 붙잡혀 테헤란의 에빈교도소에 수감 중이다.
두 사건은 서로 아무런 인과관계가 없지만 미국과 `앙숙’ 관계인 국가에 억류돼 있다는 점 등 여러가지 공통점을 지니고 있다.
우선 이들은 해당국가가 민감하게 생각하는 부분을 건드렸다가 억류됐다는 공통점을 지니고 있다.
커런트TV 여기자 2명은 북한이 최대 아킬레스건으로 여기는 탈북자와 인권과 관련된 사안을 취재하던 도중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사베리 또한 술 매매를 금지하고 있는 이란에서 와인 1병을 산 것이 화근이 돼 수감된 것으로 전해졌지만 이란 문화와 국민에 대한 책 집필을 마치고 올해 미국으로 돌아갈 예정이었던 것으로 알려져 그의 구금이 이 책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이 직접 두 사건에 대한 사태 해결을 위해 직접 나서고 있지만 북한과 이란이 무응답으로 일관하는 것도 공통된 점이다.
로버트 우드 국무부 부대변인은 지난 20일 정례브리핑에서 “클린턴 장관이 지금 이 문제(여기자 북한 억류사건)에 관여하고 있다”며 “우리는 지금 문제 해결을 위해 외교적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고든 두기드 국무부 부대변인도 로이터통신을 통해 “(이란에 억류 중인) 사베리의 안위에 대해 그의 아버지가 매우 걱정하고 있고 클린턴 장관 역시 마찬가지로 걱정하고 있다”고 25일 전했다.
미 국무부는 이들 기자의 석방을 위해 다각도로 접근하고 있지만 북한, 이란과 수교관계가 없어 다른 나라 대사관을 통해 북한과 접촉하고 있는 것도 같은 양상이다.
미 국무부는 북한의 경우 평양에 있는 스웨덴대사관을 통해, 이란의 경우에는 주 이란 스위스대사관을 통해 억류 여기자에 대한 영사적 접근을 허용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양국 관계에 중대변수


이번 억류 사건이 북.미관계, 미-이란 관계에 중대변수가 될 것이라는 전망 역시 비슷하다.
커런트TV 여기자 억류사건의 경우 사건이 원만하게 해결되면 북.미관계에 호재로 작용할 수 있지만 이 문제로 마찰을 빚는다면 양국 관계는 미사일 정국과 맞물려 더욱 꼬일 수도 있다는게 대체적인 전망이다.
이란 역시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이 이란에 직접 대화를 제안해 놓은데다 지난 20일 이란력으로 설날인 나우르즈를 맞아 건설적인 협력을 추구하자는 화상메시지를 발표한 터라 이란 당국의 억류 여기자 문제 처리 향방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밖에 두 사건에 연루된 기자들이 공교롭게도 모두 여기자이며, 관련국인 북한과 중국, 이란계 미국인이라는 공통점도 있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두 사건의 가장 큰 공통점은 하루빨리 기자들의 석방을 바라는 가족들의 애끓는 심정이다.
사베리 기자의 아버지는 “곧 석방된다고 했는데 억류된지 벌써 두 달 가까이 흘렀다”며 “딸이 거의 자포자기 심정에 빠져있길래 석방을 위해 많은 이들이 노력하고 있다고 말하긴 했지만 너무나 걱정이 된다”고 미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