쏙! 쏙! 재미있는 골프교실

이 뉴스를 공유하기
















 ▲ 박형철 프로
현 아로마 골프 아카데미 티칭프로


올바른 그립(Grip) – 5


일반골퍼들이 다른 모든 스윙형태를 중요시하고 제일 중요한 그립은 가장 쉽게 생각하여 나중에 엄청난 댓가를 치루는 경우가 허다하다. 프로들에게 평소의 스윙기본기 중에서 그들이 가장 신경쓰이는 점이 무엇이냐고 물었을 때, 그것은 그립이라는 대답을 듣게 된다면 여러분은 놀랄 것이다.
그러나 그것은 절대적으로 사실이다. 그립은 골프에서 몸과 클럽을 연결시키는 유일한 수단이며, 클럽을 쥐는 방법은 스윙의 나머지부분에서 이어지는 거의 모든 동작에 직접적인 영향을 준다. 잘못 쥐어진 그립은 골프스윙의 궤도, 백스윙의 톱자세, 임팩죤을 통과하는 순간 클럽을 힘차게 릴리스 할 때 영향을 미칠 뿐 아니라 손목이 올바르게 꺽였다가(코킹) 풀어지는 것도 방해한다. 올바른 그립은 스윙전체에서 페이스가 중립자세로 유지되고 클럽 샤프트가 스윙궤도상에서 벗어나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올바른 그립은 우선 클럽헤드를 타겟과 직각으로 놓는 것부터 시작한다. 왼손은 엄지와 검지를 뺀 나머지 세손가락으로 그립을 잡는다.
우선 세손가락을 검지의 두번째 마디와 새끼손가락의 첫번째 마디에 그립을 놓고 새끼손가락으로 부터 시작해서 차례로 감아 잡는 느낌이고 그립 잡는 건 손바닥이 아닌 손가락위주로 잡는다 왼손그립은 손가락 위주로 잡고 이때 새끼손가락은 클럽 끝에서 1.5~2cm정도 여분을 두고 잡는 것이 좋다. 그래야 손바닥의 두툼한 부분이 클럽의 끝부분에 걸쳐 클럽이 빠져나가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왼쪽 엄지손가락은 중간에서 약간 오른쪽으로 치우치며, 엄지와 검지가 만나는 꼭지점이 오른쪽겨드랑이를 향하는 게 요즘 대세를 이루고 있는 스트롱 그립이다. 오른손은 중지와 약지의 둘째 마디로서 그립을 잡으며 왼손 엄지손가락이 오른손 생명선에 놓이며 오른손바닥 엄지 손가락안쪽 두툼한 부분으로 왼쪽 엄지손가락을 눌러 잡는다.
그립은 겉에서 보기에는 대동소이하나 실제로 그립과 손바닥이 접하고 있는 현상은 각양각색이다. 전체적인 손가락과 손바닥이 그립을 감싸 쥐는 듯한 느낌이면 좋은 그립이라 할 수 있겠다. 그립은 왼손세손가락과 (3.4.5) 오른손 두 손가락 (3.4)과 손아귀 힘으로 잡는 것이며 나머지손가락은 별로 힘이 들어갈 필요가 없다. 오른손엄지와 검지는 가볍게 집게손가락으로 마무리하며 검지는 방아쇠에 손가락을 걸치고 있는 느낌이다.                                             
그 다음으로 그립의 강도는 어느 정도인가? 이런 질문은 레슨 때 자주 받는다. 흔히 ”여인의 손목을 잡듯” ”상대방과 악수하듯” 또는 치약을 간신히 나올 정도” 등의 표현으로 강도를 말하고 있다. 사실 아무리 그립을 느슨하게 잡는다 해도 제대로 잡은 그립이라면 손에서 벗어나 날아가는 경우가 거의 없다.
그러나 느슨하게 잡는 것이 바람직한 것인가? 일반적으로 그립을 강하게 잡지 말라는 뜻은 어깨, 몸, 등에 힘을 빼기 위한 요령이고 특히 손목부분의 강도를 너무 강하게 하지 말라는 뜻이다. 그립은 처음부터 느슨하게 잡다 보면 습관이 되어 어프로치 같은 상황에서 낭패를 보기 쉽상이다. 사실 프로골퍼들이 그립을 느슨하게 잡는 것 같아도 실전에는 밥공기만큼의 잔디를 쉽게 떠내고도 그립이 돌아가지 않는다. 결코 느슨한 그립이 아닌 것이다. 초보자들은 처음부터 약간 강하게 잡는 것이 좋다.
처음에 느슨히 잡다가 나중에 꽉 잡는 것 보다 아예 처음부터 꽉 잡는 그립이 교정하기 훨씬 쉬워지는 까닥이다. 아무렇게나 잡아도 볼은 때릴 수 있고 날아가기도 한다. 인터루킹 이나, 오버랩이니 하는 따위를 굳이 배울 필요가 있는가 하며, 자신은 골프클럽을 잡는 순간부터 지금까지 한번도 레슨을 받지 않았다고 자랑하는 사람이 적지 않다. 바로 그것이 골프의 범죄이다.
처음 골프를 접할 때 기본스윙이 잘못되는 경우와 마찬가지로 평생을 고생하고 혹 다음에라도 고쳐 잡으려면 되지 않는 것이 그립이다. 남들은 수개월이면 해낼 기술을 수년 걸리거나 아예 골프에 대한 흥미를 잃어버려 클럽을 놓는 경우도 흔하다.
스스로 골프범죄를 저지른 가혹한 대가이다. 그립은 전문가에게 확실히 배워야 한다. 여러 가지 잡는 법을 배운 다음 며칠 이런 저런 형태의 그립으로 샷을 해보고 가장 맞는다고 여겨지는 그립을 선택하는 게 자신의 골프 장래를 위한 현명한 판단이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