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의 반민족적․반역적 부정부패행각 ‘발가벗겨지다’

이 뉴스를 공유하기














세상에 가장 청렴한척했던 노무현 전 대통령이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과 부인 권양숙 씨 사이에 돈이 오간 사실을 시인해 일파만파 사회전반에 충격을 던져주고 있다. 노무현전 대통령은 자신의 홈페이지를 통해 ‘부인 권양숙씨와 부적절한 돈 거래 사실을 실토했다.
그러나 조카사위 연철호씨에게 건너간 500만 달러는 자신과 무관하다’는 내용의 사과문을 실었다. 그러나 이 조차도 사실을 은폐하기 위한 연막에 불과했다. 박연차 회장은 검찰의 추가진술에서 문제의 500만 달러도 노 전대통령의 요청에 의해 송금한 것이며 부인 권양숙여사에게 건네진 10억원도 노 전대통령의 요청에 의해 전달한 것이라고 진술해 노 전대통령의 사과문은 또한번 국민을 속인 기만술로 드러났다.
박 회장은 또 집권 초 100만달러의 달러뭉치를 대통령 집무실에서 직접 건넸다는 진술을 해 전국민을 아연실색하게 만들었다. 청와대 집무실이 ‘검은 돈 정거장인 셈’이였다.
                                                                                        조현철(취재부기자)


세상에 가장 청렴한척 했던 노무현 전 대통령이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과 부인 권양숙 씨 사이에 돈이 오간 사실을 시인해 일파만파 사회전반에 충격을 던져주고 있다.
노무현전 대통령은 자신의 홈페이지를 통해 부인 권양숙씨와 부적절한 돈 거래 사실을 실토하고 사과문을 실었다. 이로써 박연차 리스트 관련 수사가 막바지로 치달으면서 노 전 대통령부부에 대한 검찰 소환 조사가 조만간 있을 것으로 예상돼 정치권에 비상이 걸렸다.
2003년 초 인수위 시절 “인사 청탁을 하면 패가망신 시키겠다”며 ‘청렴성’과 ‘도덕성’을 강조했던 노무현 전 대통령이 박연차 회장과의 부적절한 돈 거래로 ‘패가망신’에 이르자 국민들은 허탈감을 감추지 못하며 노 전대통령 부부의 반역적 부패행각에 대해 검찰의 성역없는 수사를 촉구했다.
부적절한 돈 거래는 약 7~10억 원 정도로 추정되고 있다. 초미의 관심사는 권 여사가 받은 돈의 사용처다. 노 전 대통령은 ‘빚 때문’이라고 설명했는데, 대통령 재임시절 재산신고 내역만 보면 급여 저축 등으로 인해 재산이 5억여 원 가량이 늘어났다.
일각에서는 재임 시절 아들 건호 씨 부부의 유학 비용 등 노 전 대통령 가족과 관련됐을 가능성도 있다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검찰의 조사를 받게 되면 노 전 대통령 측에서 사용처를 해명해야만 한다. 여기에 노 전 대통령의 인지 시점도 중요한 변수다. 만약 노 전 대통령이 재임 기간 중 돈을 받은 사실을 알고 있었다면 ‘포괄적 뇌물죄’ 논란에서 벗어나기 힘들다. 노 전 대통령이 퇴임 후 박 회장에게서 차용증을 쓰고 15억 원을 빌린 점이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만약 2005~2006년 사이에 박 회장에게서 받은 돈을 변제하지 않은 상태에서 또 15억 원을 빌렸다면 노 전 대통령이 권 여사의 돈 거래를 모르고 있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새로이 떠오르는 의혹은 미국에 머물고 있는 노 전 대통령의 아들 건호 씨가 2007년 말 귀국했었다는 점이다. CBS는 노건호, 연철호 씨 두 사람이 박 회장을 찾아갔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500만 달러’의 종착점이 노 전 대통령 가족일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일각에선 박 회장의 ‘노무현 일족 죽이기’ 진술에 많은 의혹을 품고 있다. 사업가인 박 회장이 자신의 검은 돈 거래 사실을 스스로 진술했다고 믿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지금까지 나온 박 회장의 진술은 말 그대로 진술일 뿐이다.
어찌되었던 후일 재판 과정에서 자세하고 구체적인 내용이 나오겠지만 현재까지 나온 진술로는 노무현 일가는 파렴치 집단이고 시정잡배보다 못한 부정부패의 원흉이다.
북한에는 김정일에 퍼주어 로켓 미사일을 쏘게 만들고 안에서는 기업가들에게 검은 돈이나 받아 챙기는 몰염치한 전직 대통령이였다.



검은돈 거래 진술 의혹


그러나 이런 박회장의 진술을 액면 그대로 믿을 사람은 많지 않다. 노무현 대통령 재임시 원한다면 못할게 없었던 노 전대통령이 째째하게 10억과 500만달러를 받았다는 자체부터가 석연치 않다. 한국의 ‘내노라’하는 10대 재벌들이 대통령에게 로비를 하려고 줄을 서고 있을텐데 부산의 신발장사 부스러기인 박연차 회장에게 조족지혈의 검은 돈을 받았다는 검찰 수사에 뭔가 석연치가 않다.
박회장은 세간에 상습 마약중독자로 알려져 있다. 진나 90년대 초 박연차 회장은 한 호텔에서 유명연예인들과 마약을 복용했다가 체포되어 세상을 떠들썩하게 만든 장본이였으며 참여정부 시절 모 재벌 총수와 함께 마약을 상습적으로 했었다는 세간의 소문과 이번 검찰 진술의 함수관계에 초점이 모아지고 있다. 실제로 박 회장은 미국 라스베가스와 아틀란타 등 도박도시에서 함께 마약을 했다는 증인도 있어 박 회장의 진술에 따른 음모론에 무게가 실린다.
어찌되었던 박연차 리스트 관련 수사가 막바지로 치달으면서 노 전 대통령부부에 대한 검찰 소환 조사가 조만간 있을 것으로 예상돼 정치권에 비상이 걸렸다.
2003년 초 인수위 시절 “인사 청탁을 하면 패가망신 시키겠다”며 ‘청렴성’과 ‘도덕성’을 강조했던 노무현 전 대통령이 박연차 회장과의 부적절한 돈 거래로 ‘패가망신’에 이르자 국민들은 허탈감을 감추지 못하며 노 전대통령 부부의 반역적 부패행각에 대해 검찰의 성역없는 수사를 촉구했다.
부적절한 돈 거래는 약 7~10억 원 정도로 추정되고 있다. 초미의 관심사는 권 여사가 받은 돈의 사용처다. 노 전 대통령은 ‘빚 때문’이라고 설명했는데, 대통령 재임시절 재산신고 내역만 보면 급여 저축 등으로 인해 재산이 5억여 원 가량이 늘어났다.



마약사범과 검찰수사


일각에서는 재임 시절 아들 건호 씨 부부의 유학 비용 등 노 전 대통령 가족과 관련됐을 가능성도 있다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검찰의 조사를 받게 되면 노 전 대통령 측에서 사용처를 해명해야만 한다. 여기에 노 전 대통령의 인지 시점도 중요한 변수다. 만약 노 전 대통령이 재임 기간 중 돈을 받은 사실을 알고 있었다면 ‘포괄적 뇌물죄’ 논란에서 벗어나기 힘들다. 노 전 대통령이 퇴임 후 박 회장에게서 차용증을 쓰고 15억 원을 빌린 점이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만약 2005~2006년 사이에 박 회장에게서 받은 돈을 변제하지 않은 상태에서 또 15억 원을 빌렸다면 노 전 대통령이 권 여사의 돈 거래를 모르고 있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새로이 떠오르는 의혹은 미국에 머물고 있는 노 전 대통령의 아들 건호 씨가 2007년 말 귀국했었다는 점이다. CBS는 노건호, 연철호 씨 두 사람이 박 회장을 찾아갔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500만 달러’의 종착점이 노 전 대통령 가족일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노건호씨는 ‘단 10원도 받은 사실이 없다’고 말하고 있어 검찰 수사 향방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