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진단] 미 경기 6월 ‘바닥설’

이 뉴스를 공유하기









스트레스 테스트가 이번 주에도 뉴욕증시의 흐름을 좌우할 최대 변수가 될 전망이다. 19개 대상 은행 중 일부 은행의 자본 확충 필요성이 제기되는 가운데 공개될 정보의 범위를 두고 연방정부가 고민하고 있는 까닭이다.
당초 예상보다 구체적인 정보가 발표될 경우 자본 확충이 필요한 은행들은 당분간 곤욕을 치를 수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씨티그룹이 최대 100억 달러의 자본을 확충해야 한다고 보도했다. 일부 언론에서는 뱅크오브아메리카(BOA)도 구제금융 과정에서 정부가 보유한 우선주를 보통주로 전환해야 한다고 전하고 있다.
일부 은행에서 자본 확충 필요성이 제기되면 금융시스템 전체에 대한 우려가 다시 커질 수 있다. 미 재무부는 스트레스 테스트 결과를 오는 7일 발표할 예정이다. 경제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확산되고 있어 일부 호재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 
                                                                                            <황지환 취재부기자>



지난주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마치면서 발표한 성명서를 통해 경기 위축 속도가 다소 완화되고 가계 소비가 안정될 조짐이 보이고 있는 것으로 진단했다. 특히 제조업지수나 소비심리지수 등 일부 경제통계들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역시 이번 주 발표되는 4월 실업률에 투자자들의 관심이 쏠릴 전망이다. 미국 실업률은 1월 7.6%,2월 8.1%,3월 8.5%로 올 들어 급등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실업률이 경기에 선행하는 성격이 강해 앞으로 상당 기간 오름세를 보일 것으로 보고 있다.
전문가들은 미국 경제에서 소비가 차지하는 비중이 70%에 달하는 만큼 실업률이 어느 정도 안정돼야 경기가 본격적으로 살아날 것이라 내다봤다.
이 밖에 지난 4일에는 3월 잠정주택판매 결과가 나왔고 7일엔 미 공급관리협회(ISM)의 4월 서비스업지수가 발표됐다. 벤 버냉키 FRB 의장은 지난 5일 의회 합동경제위원회에 출석해 경제상황에 대한 발언을 했다.
버냉키 의장은 지난달 초 FRB의 통화정책이 가시적인 효과를 보이면서 경기 하락 속도가 둔화됐다고 말한 바 있다. 이 발언을 뒷받침해 주는 통계가 잇따라 나올 경우 뉴욕 주식시장은 상승행진을 이어갈 수 있다. 기업 실적 발표도 계속돼 S&P500 소속기업 중 월트디즈니 등 84개사가 1분기 실적을 발표한다.




뉴욕증시 꾸준한 상승세







현대·기아차 판매량, 닛산보다 앞서


현대, 기아자동차가 일본의 닛산자동차를 제치고 미국 자동차시장 6위 업체로 올라서 미 자동차 업계에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지난 2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지난달 미국시장에서 3만3952대를 판매했고 기아차는 2만5606대의 판매고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도 같은 기간에 비해 각각 13.6%와 14.8% 줄어든 판매량이다.
그러나 전반적으로 위축되고 있는 미국의 자동차 시장에서 닛산이 38% 감소한 4만7190대를 판매하면서 현대·기아를 합칠 경우 국산 자동차 판매량이 닛산을 앞지른 것이다. 현대·기아차가 닛산을 앞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차에 따르면 지난달 현대와 기아차를 합친 미국시장 점유율은 7.4%를 차지했다. 지난달 미국의 자동차 시장에서는 작년에 비해 34% 줄어든 81만8,766대가 판매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제너럴모터스(GM)가 파산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시장점유율 21%로 1위를 지켰다. 도요타에 이어 3위를 달리던 포드자동차가 도요타를 누르고 2위로 올라섰다. 도요타의 뒤는 혼다, 크라이슬러 등이 차지했다.


뉴욕증시는 제조업 및 소비심리 지수의 개선 영향 등으로 상승했으며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8,200선을 회복했고 나스닥 종합지수는 8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날 잠정집계에 따르면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44.29포인트(0.54%) 오른 8,212.41에 거래를 마쳤으며 나스닥 종합지수는 1.90포인트(0.11%) 상승한 1,719.20을,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4.71포인트(0.54%) 오른 877.52를 기록했다.
이번 주 다우지수는 1.7%, 나스닥은 1.5%, S&P 500지수는 1.3%씩 올랐으며 특히 나스닥은 8주 연속 올라 1999년 이후 가장 긴 상승세를 이어가면서 이 기간에 33%나 급등했다. 증시는 기업 실적에 대한 우려에도 제조업 및 소비심리 지수가 나아지면서 하락과 상승을 반복하는 혼조세를 보이다 장 막판에 지수가 일제히 상승세로 돌아섰다.
미 공급관리협회(ISM)가 최근 발표한 4월 제조업지수는 40.1로 전달의 36.3보다 높아지며 작년 9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ISM 지수는 50을 기준으로 이를 상회하면 경기 확장을, 밑돌면 경기 위축을 뜻한다는 점에서 4월 지수는 아직 제조업 경기가 위축 국면에 있지만 그 속도는 둔화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으로 해석됐다.
같은 날 발표된 로이터/미시간대 소비자 지수는 65.1을 기록해 3월의 57.3보다 높아졌으나 이 역시 작년 9월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이 같은 제조업 및 소비자 지수는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를 키웠지만 자동차 판매는 4월에도 여전히 큰 폭의 감소세를 이어갔다. 제너럴모터스(GM)의 4월 차 판매는 17만2150대로 33% 줄었고 파산보호에 들어간 크라이슬러는 1년 전보다 48%나 감소했다.
포드는 판매가 13만4401대로 32% 감소했지만 판매가 큰 폭으로 준 도요타를 앞섰다. 도요타의 판매는 12만6540대로 42%나 감소했다. 닛산은 37.8%, 혼다는 25.3% 줄었다.
GM과 포드의 주가는 각각 5.7%와 4.8%씩 떨어졌다.
은행주들은 미 재무부가 7일 발표한 스트레스 테스트 결과에 대한 우려로 약세를 보였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A)는 2.6%, 씨티그룹은 1.6%씩 주가가 하락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실적 악화로 주가가 이날 13%나 급락, 1987년 10월 이후 가장 큰 폭으로 떨어졌으며 워싱턴포스트는 1.4분기에 1천950만 달러(주당 2.04달러)의 순손실을 기록했다고 밝혔으나 광고 매출은 33%나 급감했고 전체 매출액은 10억5000만 달러로 1% 줄었다.




금융위기 극복 절대 개혁론


“금융 부문의 위험 감수(risk-taking)와 투기에 대한 고강도 규제가 본격화하면 향후 금융업이 미국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줄어들 수 있다.”
금융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은행 부문 개혁을 포함해 대대적인 규제 정비 노력을 지속하고 있는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은 뉴욕타임스 매거진과의 언론 인터뷰에서 이 같이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이 겪고 있는 현재의 경제위기 상황이 끝나고 나면 금융업의 위상이 완전히 달라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난 10년 간 금융업은 차입자본을 통한 투자와 고 위험을 감수하는 등의 전략을 당연시하며 이를 통해 엄청난 이익을 누려왔지만, 이제 이 같은 행위는 금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금융 부문으로 투입될 인력은 이제 공학과 같은 다른 부문으로 유입될 것”이라며 “월스트리트는 1970~1980년대처럼 미국 경제의 중요한 부분이지만, 수학에 재능을 가진 대졸인력을 투기적 거래에 집중시키길 원치 않는다”고 말했다.
오바마 행정부는 지난 3월 월스트리트의 리스크 테이킹을 규제하는 금융 개혁 법안을 제안했으며, 금융위기를 초래한 과도한 투기 전략을 금지시켰다.
오바마 대통령은 인터뷰에서 “더 좋은 규제 정책을 시행하는 것이 미국 금융 시스템에 대한 신뢰를 회복시키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더욱 강도 높은 규제 정책을 통해 외국 자본이 미국에 유입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상업용 부동산 부실화 우려, 부도위험 5배 폭증


지난 1분기(1~3월) 미국 상업용 부동산 담보대출의 부도 위험이 2008년 초의 5배로 불어났다고 파이낸셜 타임스(FT)가 보도했다. FT는 국제 신용평가사 피치의 자료를 인용해 경기 악화로 상가와 기업들이 상업용 부동산 임대료 지불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이 같은 현상이 벌어졌다고 전했다.
피치에 따르면 1분기 말 현재 상업용 모기지 채권 투자자들이 디폴트 리스크 헤지를 위해 쏟아 부은 비용은 237억 달러로, 46억 달러였던 2007년의 5배로 급증했다.
피치의 애널리스트인 스테파니 페토사는 “상업용 부동산들은 경기 둔화와 소비지출 감소 여파로 부동산 가운데 가장 큰 타격을 받았다”며 “상업용 부동산 담보대출 부도는 증가하는 한편 이 위험이 고가의 부동산에 집중될 가능성이 농후하다”고 지적했다.
미국의 대형 유통업체인 서킷시티·리넨엔싱즈(Linens ‘N Things)·스티브엔베리즈(Steve & Barry’s)도 금융 위기 여파를 견디지 못하고 무너진 바 있다. 지난달 15일에는 2위 쇼핑몰 업체인 제너럴그로스 프로퍼티마저 파산보호를 신청함에 따라 미국 상업용 부동산 시장에는 불황의 그림자가 한층 더 짙게 드리워졌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