쏙! 쏙! 재미있는 골프교실

이 뉴스를 공유하기
















 ▲ 박형철 프로
(현 아로마 골프 아카데미 티칭 프로)


Takeway의 중요성 (9)


백스윙의 시작은 전체동작의 흐름, 타이밍 나아가서 스윙의 안전성 까지 좌우한다.
안전성이란 테이크어웨이(백스윙 시작부터 코킹하기 전까지)가 정확히 궤도를 형성해야 일관성있는 동작이 이어지며 흔들리지 않는 안정된 스윙이 이루어진다. 다시말해 전체스윙중에  테이크웨이가 차지하는 비중이 매우 크다는 애기다.
“클럽헤드를 낮고 길게 끌어라” 어디까지 끌란말인가? 또는 코킹(손목꺽임)은 손이 어느위치에 갔을 때 해야하나? 도무지 알길이 없다.
테이크어웨이는 두팔과 어깨가 같이 움직이는 것이 좋다. 어드레스때 이루고 있는 역삼각형을 되도록 오래 유지하면서 샤프트 끝과 몸의 간격을 그대로 유지하고 클럽헤드가 타켓의 반대방향으로 빼는 듯한 느낌으로 손과 클럽헤드의 모양이 이루어 질때 팔과 몸의 일체감으로 훌륭하게 백스윙탑까지 이어진다.
이때 주위해야 할 점은 테이크어웨이를 시작할 때 몸과의 간격이 너무 떨어지던가 반대로 너무 몸쪽으로 가까이 붙어가는 것이며 클럽이 처음 움직일 때 헤드 페이스가 하늘로 향하던가 또는 페이스를 엎어서 테이크백을 하는 골퍼들을 보게 되는데 이는 그립이 잘못된 탓도 있겠지만 과도한 손목사용으로 인한 결과로도 나타난다.
클럽헤드가 지나가는 길은 공과 일직선상으로 끌어주면서 코킹의 시기는 그립을 잡은 두손이 오른쪽 허벅지를 통과하는 시점이면 무난하겠다.
코킹의 시기에 대해서는 여러가지 방법이 있겠으나 흔이 프로들이 사용하는 레이트(늦게하는 코킹) 코킹은 거리를 내기 위한 방법으로 많이 하고 있지만 아마추어들이나 비기너들이 흉내내다 탑스윙의 형태가 많이 어색할 수 있으니 일반적으로 정상적인 코킹을 권하고 싶다.
테이크웨이를 할 때 손목을 미리 돌리면 헤드 페이스가 미리 오픈되고 팔만으로 백스윙을 시작한다면 헤드가 몸쪽으로 급격히 들어오므로 결국은 클럽이 몸통 바깥쪽으로 이탈하며 팔과 몸의 관계는 벌써 여기서 균형이 깨지며 제대로된 궤도를 이루지 못하고 너무 낮은 탑스윙이 형성되며 구질은 오픈되던가 아니면 릴리스가 좋아도 결국은 심한 훅으로 연결되는 결과가 나온다.
클럽헤드가 목표선 바깥으로 나가거나 반대로 너무 몸쪽으로 끌어가지 않도록 하며 타켓에 대해 헤드페이스를 직각으로 해서 어드레스가 되었다면 그 방향을 바꾸지말고 바로 뒤로 잔듸에 솔부분이 닿을 정도로 끌어가는 느낌이다.
이 단계에서는 헤드를 아직 위로 들어올리지 않고 팔을 양어깨를 중심으로 해서 팔을 오른쪽으로 움직이고 클럽을 급히 들어 올리면 스윙아크도 적어지는 것도 있지만 왼팔이 꾸부러져 페이스가 열리고 왼쪽 겨드랑이도 벌어지게 된다.
백스윙 결정은 시동 직후 헤드의 40cm정도의 움직임에서 스윙이 결정되고 오른발 앞까지 똑바로 끌고 가는 습성이 필요하다.
항상 결과 즉 탑스윙만 놓고 고치려 하는 것이 잘못이며 여유를 갖고 백스윙 시작 동작부터 원인을 찿는다면 노력의 결과만큼 훌륭한 백스윙과 탑의 형태를 가질 수 있을 것이다.
테이크웨이의 연습은 연습장이나 코스에서만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사무실이나 집에서도 간단하게 익힐 수 있는 방법은 테니스 라켓이나 우리가 여름에 흔히 사용하는 부채를 이용하는 방법이다.
부채를 클럽이라 생각하고 백스윙을 해보면 어떤 효과가 나타날까? 부채를 세로로 들고 스윙을 해보면 백스윙을 시작할 때 손목을 오른쪽으로 비틀어 돌리거나 코킹을 너무 빨리 했을때 부채는 공기의 저항을 받지 못한다는 것을 알수 있을 것이다.
이것이 테이크어웨이를 잘못된 동작으로 이루어지고 있는 것을 의미한다. 부채의 면이 공기저항을 받을려면 손목을 쓰지않고 어깨와 손이 함께 타켓 반대방향으로 밀어보면 느낄 수 있다. 즉 클럽헤드가 움직이는 모양을 말해주는 것이다. 부채면이 공기저항을 계속 안고 다닐때는 공기는 스윙도중에 잘려지지 않는다.
공기가 짤려지지 않는다는 것은 어드레스때의 삼각형을 흐트리지 않고 그대로 백스윙으로 연결 한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며 어드레스때 삼각형이 흐트리지 않고  부채로 스윙을 한다는 것은 어깨와 팔과 클럽이 삼위일체를 이루어 움직이는 것을 의미한다.
부채를 들고 동작을 해보면 이 같은 표현을 싑게 이해 하게되며 중급 정도의 실력을 갖춘 골퍼가 이 연습을 한다면 바디턴 스윙의 원리를 쉽게 이해 할수 있을 것이다.
아무른 준비 없이도 가장 손쉽게 효과있는 부채나 베트민턴 라켓 등을 이용한 이 연습은 장소에 구애 받지 않으므로 사무실이나 가정에서 쉽게 이용할 수 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