쏙! 쏙! 재미있는 골프교실

이 뉴스를 공유하기
















 ▲ 박형철 프로
현 아로마골프 아카데미 티칭프로


골프를 시작해서 스윙이 어느 정도 형성되고 나면 여러가지 궁금한게 많아진다.  탑 스윙에서 다운스윙으로 연결되는 시점에 손으로 클럽을 내리느냐고 질문을 많이 받는다. 이에 대해 스윙중에 몸의 움직임이 어떻게 이루어 지는지에 대해 알아본다.
어드레스를 끝내고 백스윙이 시작하면서 제일 먼저 가슴과 팔의 역삼각형이 무너지지 않고 클럽과 함께 움직이는 것이 첫번째 동작이다. 그다음 어깨가 턴이 되고 이것에 끌리듯이 허리가 오른쪽으로 회전이 되면 오른쪽 무릎은 블럭이 된채 왼쪽무릎이 허벅지 안에 배구공을 끼워놓은 듯 오른쪽으로 보내지며 오른쪽 허벅지 안쪽에 쪼임을 느끼면서 이루어 지는것이 백스윙의 순서이다. 이것은 우리가 거리를 내기 위한 첫번째 동작인 체중이동으로 시작된다.
그러나 반대로 다운스윙은 아래서부터 시작해서 차차 위로 움직임이 전해지는 것이라고 느끼지 않으면 안된다. 쉽게 말하면 다운스윙은 하체가 리드 한다는 뜻이다. 그러면 왜 하반신부터 다운스윙을 시작하는가 하면 그 이유는 스윙을 행하는 것이 하반신이 고정되어 있지 않고 움직임이 있기 때문에 그 움직임이 상체에 전달되는 것이다. 하반신부터 시동을 시작 한다는 것은 체중이 오른발에 실려 있는 것과 크게 관계가 있다. 오른발에 체중이 실린 상태에서 상체부터 다운스윙을 시작할려고 하면 더욱더 체중이 오른발에 실려가는 것을 알수 있다.
이는 곧 벨랜스가 무너져서 정상적인 스윙은 물론 피니쉬도 불가능하다. 그래서 미리 체중을 미리 왼발에 이동하고 그 움직임에 따라서 상체를 뒤따르게 하는 것이 필요한 것이다. 흔이 오른발에 체중을 남긴체 피니쉬를 하고 있는 골퍼를 보면 허리가 뒤로 물러나든가 임팩 후 오른발이 들리는게 아니라 왼발 뒤꿈치가 들리고 축이 무너지는 현상 등이 하반신이 리드하지 못하고 상체가 먼저 움직여 볼을 칠려고 함으로서 만들어지는 현상이다.
결과는 클럽이 아웃사이드 인의 궤도로서 슬라이스가 나던가 아니면 뒤땅을 치게되어 미스샷 이던가 맞아도 거리는 많이 손해를 보게 된다.
하반신부터 시작해서 먼저 하반신의 안정을 도모하고 안정이 되었을 때 상체의 움직임이 이루어져야 한다. 따라서 질문의 답은 손으로 먼저 클럽을 내려치는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어디까지나 하반신부터의 움직임의 작용에 의해서 상체가 끌어 당겨지는 느낌이다. 손으로 클럽을 휘둘러 내리려고 하는 것은 말하자면 “손으로 치기”를 할려고 하는 것인데 이것은 올바른 스윙이 될수 없다. 다만 위의 동작이 어디까지나 감각적인 순번인 것이며 몸의 움직임은 순간적으로 일어나는 동작이기 때문에 크게 차이가없을 만큼 동시에 움직인다. 하체가 먼저 움직이는 것을 너무 의식하다 보면 하체를 타겟쪽으로 푸쉬하는 현상이 생겨 거리는 물론 구질도 좋지않게 변한다.
이 순번은 어디까지나 조화있게 이루어져야지 너무 시간차를 두고 하는게 아니라 거의 일치된 움직임이며 다만 의식적으로 하반신이 리드하며 약간이지만 상체보다 하체가 먼저 움직여 밸런스를 취한 다음 상체의 움직임이 이루어진다.
하체가 리드하고 허리가 열리는 이유는 클럽헤드를 먼저 보낼 공간을 마련하는 것이 하체 리드의 또하나 큰 이유다. 팔을 휘두르게 하는데 하체가 우물거리고 있으면 팔과 클럽이 빠져 나가기 힘들다. 그 방해물을 미리 없애고 그것이 몸에 틈을 주어서 스피드 있는 스윙이 가능하다. 그 틈이 순간적인 하체리드인 것이다.
어드레스때 양발에 반반씩 걸쳐있는 체중은 스윙중에는 좌우로 이동하게 된다. 백스윙부터 탑까지는 오른발에 이동하고 다운스윙이 시작되면서 왼발로 이동해서 피니쉬까지 왼발로 이동한다.
체중이동은 스윙의 리듬과 임팩, 파워등 스윙의 중요한 부분이다. 체중이동을 쉽게 연습할려면 우선 양발을 모으고 하프스윙이나 트리쿼르 스윙을 해본다. 이렇게 해보면 양발을 모으고 있기 때문에 좌우로 밸런스를 유지하지 않으면 자세가 흐트러져 비틀거리게 된다. 비틀거리는 동안은 아직 체중이동이 불완전한 것이다. 볼을 손으로 치려던가 힘으로 때릴려고 하면 언제까지나 밸런스를 취할 수 없으니까 되도록 스윙으로  볼을 칠려고 의식하게 되고 그런  다음 서서히  스텐스를 넓혀가며 연습을 하게되면 체중이동을 몸에 익히게 될것이다.
탑스윙에서 체중이동은 파워의 원천이기 때문에 골프에서 체중이동은 상당히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 흔이 골프를 회전운동 이라고도 하지만 골프스윙은 측면운동 즉 체중이동이 필수적이다. 야구투수가 공을 던질때 곧곧이 서서 움직이지 않고 던지는 것과  체중을 좌우로 이동해서 던지는 것과의 차이는 거리와 방향이 확연히 다르다는걸 우리가 쉽게 느낄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임팩시 하체와 가슴 그리고 손은 어떤형태를 취하고 있는지 많이 궁금해 하는 골퍼가 많다.
임팩때의 가슴은 정면으로 향하고 있는 것이 아주 중요하다. 이에 반해 하체는 약간 타켓 방향으로 열린 상태이다.  이렇게 하체와 상체의 조화를 연습 할려면 스텐스를 어깨만큼 벌려서고 드라이버를 스텐스 중앙에 세우고 두손을 포개서 올려놓는다. 이 상태에서 허리를 왼쪽으로 돌리면 체중이 왼쪽으로 이동되면서  머리는 고정 되어있고 가슴은 양손이 고정되어 있어니까 정면을 향하고 있는데 반해 하체는 타켓 방향으로 향해 약간 열리는 모양이 된다. 이것이 임팩때의 모양이다.
임팩트의 순간에 이모양을 만들려고 해도 쉽지않다. 다운스윙에서 클럽이 내려오기 시작했을 때 이미 이모양을 만들려고 의식 해야한다. 그래야만 비로소 임팩트의 순간에 이미지 대로의 모양을 만들 수 있게 된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