쏙! 쏙! 재미있는 골프교실

이 뉴스를 공유하기
















 ▲ 박형철 프로
현 아로마골프 아카데미 티칭프로


어드레스에 방향을 잡는 것이 어려워지고 백스윙이 어떻게 해야 하는지 혼란스러울 때 그날 볼은 잘맞지 않게 된다.
컨디션이 좋거나 볼이 잘 맞을때는 모든 것이 쉽게 느껴지고 원하는 스윙이 쉽게 되는 것 같지만 그 반대의 경우에는 머릿속이 복잡해져 가며 백스윙 할려면 우선 겁부터 나기 시작해서 급기야는 백스윙탑은 전혀 내가하던 평소 행동과는 전혀 아닌 샷이고 그러다보면 본의 아니게 될때로 되라는 식의 스윙을 하고 마는 결과가 나타난다.
샷이 난조에 빠져 공을 컨트롤하지 못한 상태로 라운딩을 마치고 이를 바로 잡으려고 노력해도 원인을 찾지 못한다면 일정기간 코스 라운딩의 횟수를 줄이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다. 왜냐하면 옛날 스코어를 생각하고 무리하게 라운딩을 계속하다 보면 심리적 압박이 더욱 커져서 스코어를 낮추려는 심리적 압박감으로 문제점이 해결 되기보다는 샷의 난조 때문에 스코어가 더욱더 안 나올 뿐이다.
그러나 연습공은 계속하면서 코스에서 플레이 하는 대신 연습장에서 기본을 찾아 재점검 하는 것이 올바른 길이다. “Back to the basic”이라는 말이 있다. 샷이 난조에 빠졋을 때는 기본으로 돌아가 어드레스부터 해프스윙, 트리쿼르, 바디턴 등 스윙의 기본부터 출발해서 그 원인을 찾는것이 좋다.
샷을 구사하는 모든 기술에 대해서 자신감을 잃게 되면 게임내용도 부진해져서 이를 극복할 수 있는 해결책을 찿기에 급급해지기 때문에 어느 부분부터 교정해야 효과적인지 난감하게 된다.
그러나 아무리 샷이 난조에 빠지고 슬럼프기간이 길더라도 이와 같은 결과를 초래하는 근본 원인은 단순한데서 비롯된다는 점이다.
골프를 2~3년 쳐본 사람중에 골프에 대해 물어보면 너무 어렵다고들 한다. 물론 어렵고 힘든 운동이긴 하지만 엄격히 말하면 골프가 어렵지 스윙은 그다지 어려운게 아니다. 그런데 스윙도 어렵다는 사람들의 공통점을 가만히 보면 골프스윙을 어렵게 하는 이유는 공을 때리려는 마음 뿐이다. 우리가 뭔가를 치고 때린다는 것은 그 목적물에 본인의 힘을 있는데로 쏟아 놓는 것을 말한다. 그리고 나면 그 다음의 힘은 필요가 없기 마련이다.
그러나 우리가 하는 골프스윙은 공을 때리고 끝나는게 아니질 않는가? 스윙은 팔로우 스루와 피니쉬가 더 중요 하다는건 많이 듣고 있다.  흔히 비교하는 말로 손으로 뺨을 때린다고 생각하면서 클럽헤드가 손바닥으로 비유를 자주 하곤 한다. 손바닥으로 뺨을 떄릴때는 손이나 손목에 힘을 빼고 때리고 멈추는게 아니고  찰싹 소리가 나야 한다.
만약 공을 때려서 얼마를 보낸다고 마음먹고 스윙을 한다면 아마도 공을 치고 난 뒤는 모든 행위가 끝난 것이며  때리는 스윙은 멀리서 봐도 알 수가 있고 때리는 사람의 특징은 체중이동은 물론 피니쉬가 안되는 것이다.
피니쉬는 우리가 행하는 스윙의 결과로 나타나는 것이다. 그래서 피니쉬만 봐도 그사람의 스윙이 어떤 형태인지 알 수 있다.
골프스윙을 때린다는 마음에서 휘두르는 스윙이 되는 순간 스윙이 쉬워지고 클럽헤드의 스피드가 공의 거리를 결정하는 것이지 골프공은 때려서 멀리 날아가는 물건이 아닌 것이다. 
만약에 골프가 남들이 흔히 애기하는 “요즘 맛이 갔다”는 애기를 듣고 있다면 내일 연습장에가서 피니쉬를 완벽하게 하는 연습 하나만해도 옛날 스윙을 찿는데 도움이 많이 될 것이다. 그리고 또 한가지 옛날 스윙을 찾을려면 빈스윙으로 연습을 많이 해야 한다. 문제는 빈스윙과 실제스윙과의 간격이다. 빈스윙은 그야말로 아무 욕심없는 스윙이다. 빈스윙을 실제 스윙으로 가져오는 것이 관건이다. 
스윙이 옛날같이 안된다고 푸념하는 골퍼들을 카메라로 스윙을 정밀하게 분석해보면 공을 칠 때 스윙과 빈 스윙의 차이는 정말 동일인의 스윙이라고 할 수 없을 만큼 다른 스윙을 한다. 이럴때는 눈을 감고 스윙을 하며  스윙을 하는 동안 스윙 궤도상에 헤드가 지나가는 자리에 슬쩍 올려놓고 쳐본다.
물론 처음에는 빈스윙과 완전히 똑같지는 않겠지만 대충 비슷하게만 느껴저도 공이 클럽에 닫는 느낌이 전혀 다르다는 것을 자신의 손이 먼저 느낄것이다. 물론 바뀐마음이 얼마나 지속 될지는 본인의 노력에 달렸겠지만 그래도 느껴보는 것 만으로도 옛날 스윙을 찾는다면 더 할 나위없이 기쁘지 않는가.
자기 혼자서 도저히 원인을 찾을 수 없다면 전문가를 찿아가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물론 경험이 많은 동료나 주변의 지인들 한테 문의할 수도 있지만 경험이 많고 문제 해결능력이 뛰어난 전문가한테 원인과 결과를 찾아 다시 공을 컨트롤하는 능력을 되찾으면 이전보다 한단계 발전된 더 높은 수준의 샷을 반사적으로 얻게 될 것이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