쏙!쏙! 재미있는 골프교실

이 뉴스를 공유하기
















 ▲ 박형철 프로 
현 아로마 골프 아카데미 티칭프로


드라이버샷을 남들보다 훨신 멀리 보내고 핀까지 남은 거리가 100야드 남짓 남아 눈앞에 바로 핀이 보이는 듯, 붙혀서 버디는 쉽게 하겠다는 마음으로 숏아이언을 잡았으나 샷 결과는 참담한 경험이 많았을 것이다.
스윙하기 전에는 정확도를 중요하게 생각하고 어드레스를 했지만 정작 공만보면 때려야 겠다는 거리본능이 발동하여 굳이 숏아이언에서 가장 불필요한 “힘있는데로 풀스윙” 을 하고만 것에 원인을 찿을 수 있다.
숏 아이언은 짧고 간결한 것이 좋다. 짧고 간결함이라 함은 글자 그대로 백스윙은 간결하게  체중을 오른쪽으로 싣는데 치중하는 느낌이고 큰스윙으로 욕심을 내기 보다는 리듬을 타고 치는 것이 중요하며 템포를 빨리 한다든가 파워를 힘껏 실을려고 하는 것등 본인의 평소에 하던 스윙에서 절대 무리 하면 안된다. 백스윙은 절대 간결해야 하고 풀스윙보다는 정확성에 신경 쓰면서 임팩에 초점을 맞춘다.
숏아이언으로 풀스윙하면 거리감은 좋아지지만 방향성은 떨어진다. 백스윙과 팔로우스루는 4분의3크기로 하면 스윙이 컴팩트 해지고 실수를 줄일 수 있다. 핸디캡이 높은 사람일수록 숏아이언을 사용했을 때 볼이 멀리 날아가는 경향이 있다. 골프 클럽이 짧고 휘두르기 쉽기 때문에 스피드가 좋다. 그래서 클럽페이스가 덮힐 경우에는 엄청나게 날아간다. 숏아이언에서 흔이 일어나는 실수이다. 숏아이언은 클럽헤드가 다른 클럽보다 빨리 닫히기 때문에 자칫하면 왼쪽으로 날아가는 훅이 자주 발생한다. 중요한 것은  본인의 리듬이고 간결한 스윙이다.
숏 아이언에서의  다운스윙시는 손목 사용은 금물이며 코킹은 끝까지 끌고 와서 마지막 순간에 헤드가 공 앞쪽으로 파고 들어가는 느낌이 되어야 제대로 된 임팩이라 할 수 있겠다.
숏아이언은 완벽하게 다운 블로우이다. 내려오는 과정에서 공을 먼저 때리고 그앞쪽 잔디를 과감하게 파고 들어가는 느낌이라야 한다. 하체를 단단하게 고정시켜 어드레스를 취하고 백스윙시 하체를 많이 움직이지 않으며 체중이동만 간결히 하며 스윙에 임해야 한다.
숏아이언의 다운스윙이 잘 안되는 골퍼는 연습장에서 피칭웻지를 잡고 공을 중간에 하나 놓고 또하나의 공을 오른쪽 30센치 정도 놓고 다운스윙을 해서 클럽헤드가 공밑으로 파고 들어가는 샷을 해본다. 처음엔 오른쪽공이 부담스러워 주춤거리지만 그공을 피해 앞에 공을 가격하는 연습을 하다보면 다운 블로우의 타법이 절로 된다. 익숙해 지면 공의 간격을 조끔씩 좁혀 연습을 한다. 또는 우드 헤드 커버를 공 우측에 두고 내려오면서 공을 가격하는 연습도 권장 할만하다.
숏아이언의 디봇자국은 분명히 공앞쪽에 강하게 나야 한다. 퍼올리는 샷은 그린에 공을 세우는 것도 불













 ▲ 사진설명
 ⓒ2005 Sundayjournalusa


가능 하거니와 거리 또한 제대로 나질 않는다. 숏아이언은 왼쪽어깨, 왼쪽팔, 왼쪽 팔꿈치, 왼쪽허리,허벅지, 특히 왼쪽무릎에 벽을 세워놓고 샷을 하는 느낌이 임팩의 키포인트다. 이것은 숏아이언의 꼭 필요한 부분이다. 다운스윙시 왼쪽몸의 전체가 벽을 이루고 있는 느낌이 되어야 단단한 스윙과 간결한 스윙이 가능 하기 때문이다.
드라이버나 롱아이언은 쓸러치는 느낌이 강하기 때문에 왼쪽에 조금의 여분이 있어도 타구에는 별지장이 없지만 숏아이언은 왼쪽에 절대 여분을 주는 느낌이 아닌 타이트한 샷, 즉  풀스윙의 피니쉬가 아닌 펀치샷의 피니쉬같은 느낌으로 이루어지는 것이 방향성이 더 좋게 나타난다.
연습장에서 연습하고 있는 사람들 중에 땀을 뻘뻘 흘리면서 열심히 드라이버를 때리는 사람이 있다. 과연 저 사람의 핸디는 어느 정도일까? 대부분의 사람들이 저사람은 “싱글 핸디를 가진 사람일꺼야” 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별로 없다. 오히려 저렇게 연습해서 언제 싱글 될려나? 저렇게 연습해서 몸이 견딜까? 엎핏 보아도 몸을 망친다고  당장 그만 두라고 말리고 싶은 사람이 대부분이다.
연습장에서 땀을 뻘뻘 흘리면서 드라이버를 휘두르는 사람보다는 이상한 폼이라도 숏께임 연습에 몰입하고 있는 사람이 싱글인 경우가 허다 하다. 드라이버의 스윙이나 또는 우리가 생각하는 다른 모든 스윙 메커니즘보다 숏아이언의 연습이 훨신 중요하고 또 실제 숏아이언은 요령만 터득한다면 드라이버보다 다루기가 쉬우면서 스코어에 결정적인 역할을 하는 것이 숏 아이언이다.
연습장에서의 연습을 숏아이언에 비중을 많이 두고 하는 것만이 스코어를 줄일 수 있는 길이다.


(다음주에 숏 아이언 계속)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