쏙!쏙! 재미있는 골프교실

이 뉴스를 공유하기
















 ▲ 박형철 프로
현 아로마골프 아카데미 티칭프로


지난시간에 숏 아이언은 디봇 자국이 공 앞쪽에 강하게 나야하며 왼쪽에 벽을 쌓아두고 샷을 하는 느낌이고 백스윙은 간결하며 피니쉬도 크게 하는것보다 짧게하는 느낌이 방향성이 좋아진다고 했다.
숏아이언의 스윙궤도는 플렛한 것보다 업라이트한 것이  방향이 훨신 좋으며 백스윙의 시작이 곧 방향과 직결 되므로 항상 백스윙에 비중을 두고 연습해야 한다. 숏아이언이 훅이 자주 발생하는 원인도 백스윙이 너무 몸쪽으로 이동하여 탑스윙이 너무 낮기 때문이다.
숏아이언은 샤프트가 짧은 클럽이므로 드라이버나 롱아이언같이 낮게 가는 것이 아니라 클럽헤드는 백스윙 직후 지면에서 위로 올라가게 된다. 탑스윙도 그 연장선에 있으므로 손의 위치는 오른쪽 귀쪽으로 가깝게 느껴진다. 드라이버는 오른쪽 어께에 가깝다면 숏아이언은 귀쪽이 가까워야 한다. 그만큼 숏아이언은 업라이트한 궤도라야 한다.
또 한가지 주위해야 할점은 스윙의 축이 무너지지 말아야 한다. 드라이나 샤프트가 긴 클럽은 약간의 여분이 있지만 숏아이언은 짧아진 만큼 예민하다. 타점이 조금만 틀어져도 거리감이 전혀 맞지 않는다. 필드에서 흔이보는 상체를 앞으로 내밀면서 팔로우스루를 하는 경우를 종종 보게 되는데 이는 스윙축이 없어진 것이다.
숏 아이언은 축을 느슨하게 하면서 크게 휘두르는 것이 아니다. 언제나 하체가 흔들리지 않고 안정된 스윙이 고도로 요구되는 것이 숏 아이언이다. 롱 아이언은 로프트가 적어 런이 많이 생기지만 숏아이언은 로프트가 많기 때문에 볼이 뜨고 구르지 않는다. 그래서 핀을 바로 공략하여야 한다.
기본적으로 숏아이언은 높이 뜨기 때문에 바람의 저항을 받게 되므로 거리에 대한 계산이 필요하며 클럽이 짧기 때문에 업라이트한 스윙으로 다운스윙시 클럽이 지면으로 급격히 떨어지게 되는 다운블로우 샷이된다. 다운블로우는 클럽헤드가 지면을 파고 들어가야 하므로 다른 클럽보다 약간 단단하게 잡아야 임팩시 충격에 밀리지 않는다. 
숏아이언은 말그대로 “숏 스윙으로 하라”. 즉 쿼러 스윙 4분의3 스윙을 말하며 정확하게 스윙스팟에 맞춘다면 풀스윙보다 비거리가 줄어들지 않고 얼리 코킹으로 백스윙을 시작하고 피니쉬는 크게 할 필요가 없다고 보면 정확하다.
숏아이언이 거리가 나질 않고 뜨기만 하는 주말골프들을 많이 보게 되는데 이는 임팩후에 스피드를 내지 못하는 경우도 있지만 또 다른 이유는 스윙이 어퍼블로(올려치는)로 치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다.
이를 고치는 연습방법은 스텐스 중앙에 공을 하나 놓고 왼쪽  20cm 간격에 또 하나의 공을 놓고 뒷공을 치는데 앞의공이 클럽에 스쳐서라도 맞게 해야 한다. 처음에는 이상하고 잘않되지만 시간을 가지고 연습하면서 20~30cm의 공을 조절하면서 연습한다.
샌드웻지로 스리쿼러로 샷을하면 먼저친공은 50~60야드 정도 날아가고 왼쪽에 있는 공은  클럽에 스치듯이라도 맞고 2~30야드가 날아가게 연습하면 숏아이언의 거리가 제대로 나기 시작한다. 이는 곧 클럽헤드가 공앞쪽으로 파고 들러가는 연습이다.
숏아이언은 걷어 올리면 절대 제 거리가 나질 않는다. 일정한 리듬, 상체와 하체와의 타이밍이 무었보다 중요하다. 롱아이언은 슬라이스가 많은 반면 숏아이언은 훅이 많이 발생하는 원인은 체중이동과 하체가 다운스윙시 리드하지 못하고 팔로만 휘두르기 때문이다. 클럽샤프트가 짧기 때문에 팔로만 휘둘러도 거리는 나가지만 하체가 스윙을 리드하지 못하면 정확한 임팩과 방향은 기대하지 못한다. 보통 피칭웻지는 그린 주변에서 많이 사용하게 된다. 런닝 어프로치나 피치엔드 런을 구사 할때도 이 피칭을 사용하고 샌드웻지는 보통 벙커나 일반적인 어프로치에도 많이 사용된다. 또 샌드는 로프트가 많기 때문에 볼을 띄우는 로브샷에도 많이 사용되며 이와 같이 쓰임새가 많은 것이 숏아이언이다. 숏 아이언은 연습장에서의 연습도 중요하지만 실제현장에서의 연습이 더 중요하다. 프로와 아마추어의 차이가 많이 나는 부분도 바로 이 숏아이언 부분이다.
아마추어나 비기너들은 드라이버에 시간을 많이 할해 하지만 프로들은 숏아이언의 연습에 시간을 많이 투자한다. 투어프로가 연습장에서 웻지 하나만 들고와서 공을 1000개를 연습하고 간다는건 뭘 시사하는지 잘 말해주고 있지 않는가? 숏 아이언은 필드에서 쓰임새가 가장 많으며 가장 연습을 많이 해야 할 것이다.
아이언별로 거리와 치는 요령을 숙지하고 꾸준한 연습을 한다면 여러분은 분명 좋은 성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