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방칼럼

이 뉴스를 공유하기















 ▲ 송병찬 원장

체질 감별


체질감별에는 네 가지의 중요한 지표가 있습니다.
첫째는 전체적인 외모(형상)입니다. 둘째는 성격(기질)입니다.
셋째는 생리적인 것이고 넷째는 병리적인 것입니다.
하지만 어느 한 가지도 본인과 쉽게 부합되지 않기 때문에 체질을 감별하기가 어렵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체질에 관한 글을 읽고 나름대로 자기 체질을 판단해보기도 하지만 ‘나는 OO인 같기도 하고 XX인 같기도 하고 잘 모르겠다.’는 분들이 대다수일 것입니다.
또는 A한의원에서는 태음인, B한의원에서는 소양인, C한의원에서는 소음인 등, 제각기 다른 체질로 감별을 받아 보신 분도 계실 것입니다. 사실 사람의 생긴 모양과 성격만으로 체질을 감별한다는 것은 한계가 있고 무리가 있습니다.
체질감별을 보다 정확하게 하려면 전체적인 형상, 성격(기질), 생리현상, 병리현상 그리고 ‘8체질 맥진 법’으로 체질을 판별해야 합니다. 그릇된 체질감별로 섭생을 하면 무병장수 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각종 질병으로 고생을 하게 되거나 혹은 만성 병으로 힘들게 될 것입니다.
그렇다면 감별된 체질이 맞는 체질인지 틀린 체질인지 확인 할 수 있는 방법이 있어야 하지 않을까요?
그것은 체질 침 혹은 체질 한약의 효과로 체질감별 혹은 감별된 체질의 확인이 가능합니다. 성격 또는 외모 혹은 각종 측정기, 체질 맥진법 등으로 감별된 체질이 100% 정확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감별된 체질에 적합한 체질 침을 시술했다든지 혹은 체질한약 또는 체질에 맞는 음식을 복용하고 먹었을 때 치료의 효과가 있고 건강이 좋아져야 감별된 체질이 맞았다고 할 수 있는 것입니다.
만약에 반대로 부작용이 생겼다거나 치료를 해도 좋아지지 않는다면 감별된 체질이 틀린 것입니다. 오래 전부터 한국에서는 체질을 정확하고 빠르게 감별 할 수 있는 방법을 찾기 위해 많은 전문가들이 시간과 돈을 투자하여 연구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체질 감별의 정확도가 낮아 실제로 사용하기에는 무리입니다. 필자가 기대 하고 있는 곳은 유전자를 이용한 체질 감별 방법인데 만약 사람의 체질을 100% 정확하게 감별을 할 수 있게 된다면 노벨 의학상은 물론이고 체질의학은 의학계는 물론 모든 분야에서 꼭 필요한 학문으로 전 인류에 널리 사용될 것이라고 필자는 확신합니다.
이번 컬럼에는 필자가 고안해 낸 누구나 쉽게 해 볼 수 있는 ‘체질 감별 표’를 소개합니다. 물론 이 도표가 100% 정확한 것은 아니지만 기대 이상의 정확도가 있는 도표이니 본인의 체질을 알고자 하시는 분은 참고 하시기 바랍니다.
아래의 네 문항에서 가장 많이 나온 결과를 본인의 체질로 참고 하시기 바랍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