쏙! 쏙! 재미있는 골프교실

이 뉴스를 공유하기
















 ▲ 박형철 프로
현 아로마 골프 아카데미 티칭프로


미들 아이언은 초보자가 가장 다루기 쉬운 클럽이다. 초보자가 연습장에서 처음 골프를 시작하면 대부분 이 미들 아이언으로 시작한다. 그 이유는 미들 아이언이 모든 아이언의 중심이기 때문에 이것을 잘 다루면 롱 아이언과 숏 아이언도 쉽게 접근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미들 아이언은 샤프트가 긴 롱 아이언이나 드라이버같이 거리를 위주로 치는 것이 아니고 거리와 방향이 정확한 샷을 구사하기 좋은 클럽이며 연습장에서 가장 많이 잡아본 클럽이기 때문에 다루기가 쉽게 느껴지는 클럽이기도 하다. 다시 말하면 미들 아이언은 장타를 노리는 것이 아니라 정확한 지점, 즉 핀을 노리고 치는 클럽이다. 어깨턴은 확실히 해주어야 하며 백스윙은 오버 하지 않도록 주의 한다. 다운스윙은 하체가 리드하고 다운 블로우에 볼을 먼저 클럽에 맞치고 디봇은 공 앞에서 나게 하고 탑에서 서둘지 말되 과감하게 임팩을 한다.
드라이버는 팔로우스루가 거리와 방향에 비중을 많이 차지 하지만 미들 아이언은 백스윙을 얼마나 잘하느냐에 따라 샷에 큰 영향을 받게 된다. 구질과 거리는 클럽이 자동적으로 만들어낸다. 그러나 자칫 멀리 날리려는 생각으로 있는 대로 힘을 쏟으면 중심을 벗어나는 미스를 범하게 된다. 보통 힘으로 치면 아무일도 일어나지 않는 것을 힘을 주어서 있는 힘껏 치기 때문에 실패한다.
미들 아이언은 다루기 어려운 클럽이 아니기 때문에 자신의 힘으로 날릴 필요가 없다. 중심을 약간 위에서 포착하면 볼은 로프트대로 날아가고 타켓쪽으로 던져만 주면 저절로 목표물을 향해 날아간다. 거리욕심이 생겨 스윙탬포를 무시하고 무조건 힘으로만 공을 쳐내려 하는 동작은 결코 바람직하지 못하다.
스윙템포가 없으면 스윙 중에 우리 몸에서 움직이고 있는 수많은 관절이 질서없이 움직여 구부러지고, 무너지게 되어 원하는 샷을 할 수가 없다.
또 하나 우리가 흔히 저지르는 실수 중 하나는 미들 아이언을 잡고 거리를 조절 하느라고 스윙을 하다 황당하게 공이 오른쪽으로 날아가는 경험들이 라운딩 중 많이 있을 것이다. 스윙을 하는둥 마는둥 하는 동작은 실수를 초래 할 것이며 간결한 스윙이지만 다운스윙시 왼쪽에 벽을 만들고 헤드 스피드를 볼 앞쪽으로 확실히 빠져 나가게 한다. 스윙을 힘으로 조절하듯 하는 스윙은 좋지 않으며 컨트럴샷을 시도 하는 것도 오랜 연습이 않된 골퍼라면 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러한 동작들은 결국 스윙 탬포와 밸런스를 좋지 않게 만들기 때문에 좋은 타이밍으로 스윙을 마치기 어렵게 한다. 타이밍을 잃는 행동과 마음은 결국 라운딩 내내 일정한 리듬없이 허둥대다 18홀이 끝나는 현상을 초래한다. 항상 냉정한 자세로 라운드를 종료하고 라운드 중에는 침착함을 잃지 않도록 노력한다. 
미들 아이언은 스코어를 낮추는데 결정적으로 공헌하는 클럽으로 평소 연습장에서 본인클럽의 거리를 정확히 알고 있어야 하며 또 각각 클럽으로 거리를 조정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코스에서 핀까지의 거리가 본인이 가지고 있는 아이언 거리와 정확하게 떨어지는 경우가 아닐 때를 대비하여 스코어를 줄일 수 있는 가능성을 극대화 하려면 한 클럽으로 5~10야드 더 보내는 것과 반대로 적게 보내는 방법을 연습해 놓는 게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7번 아이언이 150야드 6번 아이언이 160야드가 나간다면 155야드를 보내야 할 때를 대비 해야 한다. 평소 클럽으로 헤드 스피드를 조절해서 칠려고 한다던가 또는 스윙탬포를 변경하여 행하는 등의 확신없는 샷은 분명히 미스샷으로 연결된 기억들이 있을 것이다. 7번 아이언으로 확실히 길게 칠 것인가, 아니면 6번 아이언으로 짧게 칠 것인가를 결정 하여야 한다. 
짧게 치려면 그립을 내려 잡고 백스윙과 피니쉬를 4분의3으로 하고 스윙을 강력함 보다는 부드러움에 역점을 두고 하며 7번 아이언으로 길게 쳐야 한다면 스텐스를 보다 넓게 서서 강력한 스윙발판을 만들고 평소보다 약간 오른쪽에 공을 위치하며 바디턴을 확실히 하고 체중을 완벽하게 이동하는 것으로 거리는 커버 될 것이다. 
아이언샷을 하다보면 디보트 자욱이 난다. 이 디보트는 아이언샷의 모든걸 설명하고 있다고 보면 정확하다. 디보트 방향이 목표물을 향하고 있지 않으면 방향이 잘못된 것이고 디보트 위치가 잘못되어 있다면 임팩이 잘못된 것이다. 디보트 위치는 볼이 있는 곳에서 타켓쪽으로 나야 한다.
즉 볼을 치고난 후 그 가속력으로 클럽 헤드가 지면을 파고들며 디보트가 나야 제대로 된 아이언샷인 것, 만약 볼뒤로 디보트가 났다면 필경 뒷땅 형태의 샷일 것이다. 디보트가 볼 전방에 날려면 양손 리드하에 클럽헤드가 뒤따라 내려 와야한다.
아이언샷에서 프로는 공의 앞쪽 2 센티 정도에 스윙의 최저점을 두고 스윙을 하고 있는데 반면 초보자는 공의 바로 밑부분을 스윙의 최저점으로 생각하고 스윙을 하고 있다.
내일부터 연습장에서 아이언 타법을 바꿔보는 것은 어떨지? 


<다음주에는 롱아이언타법에 관한 내용이 게재됩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