쏙! 쏙! 재미있는 골프교실

이 뉴스를 공유하기
















 ▲ 박형철 프로
현 아로마 골프 아카데미 티칭프로


핸디로 보나 구력으로 보나 나보다 한 수 아래인 동반자가 친 드라이버는 직선을 그리며 힘차게 똑바로 날아가고 자신이 친 공은 왠지 날아가는 모양세가 시원하지 않고 방향도 들쑥날쑥 하면서 나가다 뚝 떨어지고 마는 모양새를 느낀다. 이는 물론 정확한 임팩이 되질 않은 문제가 크겠지만 그보다도 스윙도중 하체가 단단히 버티지 못하고 무너지던가 또는 하체의 리드 없이 상체위주로 스윙을 한 결과이다.
공의 구질도 문제지만 안정된 하체의 움직임이 안정된 스윙을 만드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며 그 결과가 안정된 피니쉬로 이루어진다.  우리는 스윙을 하면서도 발의 움직임이나 체중이동을 소홀이 하는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프로들과 같이 파괴력 있는 장타와 정확한 임팩을 위해서는 하체의 올바른 움직임은 필수다. 스윙의 주축이 하체이며 하체의 움직임이 완벽하게 이루어져 정확한 발의 움직임을 위해선 먼저 스윙을 하는 동안 체중분배와 이동에 중점을 두고 연습해야 한다.
백스윙때 체중이 오른발 안쪽에 머물럿다가 다운스윙때는  왼쪽발 안쪽으로 이동이 되야 하는데 이와 반대로 초보자들은 대개 한쪽으로 체중이 쏠리거나 체중 이동 시 발 바깥쪽으로 밀려나는 경우가 있다. 탑의 위치에서 왼발이 땅에 붙여 놓은 상태에서 상체의 코일을 최대화 시켜주기 위함이다.
탑 포지션에서 체중은 오른쪽 안에 실리게 되며 체중을 발 안쪽에 두어야만이 파워풀한 스윙을 하며 밸런스를 유지 할 수가 있다. 백스윙시 하체 턴(turn) 즉, 회전을 줄이고 상체의 코일을 최대화 시키는 것이 파워스윙의 기본이다.
또 한가지 하체부분에서 임팩트시 왼쪽으로 스웨이(sway) 하는 것인데 왼쪽다리를 무너뜨리며 스윙의 원동력이 되는 원심력의 중심을 이동시키게 되어 클럽헤드의 스피드를 줄일 뿐만 아니라 훅과 슬라이스를 유발시킨다. 왼쪽 사이드가 무너져 버리면 임팩시 사용 해야 할 왼쪽 벽이 없어지는 것이므로 클럽페이스가 오픈 되거나 오른쪽으로 날아가는 힘없는 샷을 만들어 내는 원인이 된다. 
또한 클럽페이스 각도를 수정하기 위해 다운스윙도중 손목이나 상체의 불필요한 동작을 하게 되므로 샷의 일관성이 떨어진다. 이런 스웨이를 교정하기 위한 방법으로는 배구공을 두 다리 사이에 끼고 백스윙과 다운스윙 시작까지 공을 떨어뜨리지 않도록 하며 다운스윙이 시작되고 팔로우 스루에 공이 자연스럽게 떨어지게 하는 것이다. 스웨이와 더불어 아마추어 골프들에게 흔히 볼수있는 스윙오류는 탑에서의 오버 스윙이다. 손목의 코킹과 팔꿈치로 인하여 클럽헤드가 평행선 이하로 내려가게 되며 왼다리의 무리한 움직임으로 하체와 상체의 코일이 무너져 버리는 현상이다. 오버스윙은 다운스윙 초기에 무리한 하체 움직임으로 인하여 손을 아래로 과도하게 잡아 당기거나 반대로 일찍 풀어버리는 케스팅(casting) 동작을 유발 하므로 짧은 백스윙 보다 문제가 더 심각하다고 할 수 있다.
또한 오버스윙은 백스윙때 잘못된 클럽헤드 포지션으로 인하여 체중을 오른쪽이 아닌 왼쪽에 남게 되어 체중이동이 반대로 하게되는 요인이 되어 파워 손실에 큰 영향을 준다. 
오버스윙을 고치는 방법에는 많은 원인이 있어 그 원인을 찾아서 고쳐야 하겠지만 효과적인 방법으로는 백스윙을 절반만 하고 팔로우스루를 충분히 그리고 길게 해주는 것이다. 클럽을 뒤로 많이 넘겨 백스윙을 크게 하면 비거리가 훨신 늘어날 것 같지만 파워는 백스윙중 상체와 하체의 꼬임에서 만들어진다. 백스윙의 크기보다는 견고한 하체와 상체의 효과적인 코일에 신경을 써야 하고 그래야만 안정된 스윙을 이룰수있다.
탑스윙에서 다운스윙으로 이어지는 것은 체중이동이 파워의 근원이다. 흔이 골프를 회전운동이라고 생각하지만 골프는 측면운동 즉 체중이동 무었보다 중요하다. 체중이동은 단단한 하체가 받쳐줘야 원만히 이루어지고 흔들리지 않는다.
우리가 추운 겨울에 연습장에서 한동안 골프클럽을 휘두르다 보면  땀도 나지만 무엇보다도 신고 있던 양말도 젖어 있는걸 알게 된다. 이는 자신도 모르게 하체에 상당한 힘이 쏠린다는 증거이다.
주말에 골프 한번 치고나면 저녁에 집에와서 사죽을 못쓰는 사람 이래서 어찌 파워스윙을 기대 할 수 있겠는가? 이왕지사 골프를 즐길려면 시간 나는대로 하체운동을 별도로 하는 것은 어떨까 생각해 본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